회원가입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코로나 사태, 정부 지원책 '착륙료·주기료 감면, 운수권 회수 유예'

Profile
올레
  • 정부, 항공기 착륙료·주기료 감면, 운수권·슬롯 회수 유예
  • 코로나19 확산, 생사기로 서 있는 항공업계 숨통 트는데 도움
  • 일부 LCC 우선 금융지원 대책 나와, 대형 항공사도 금융지원 대상 될지 여부 미지수

코로나19 사태로 공멸 위기에 처해있는 항공업계에 대한 정부의 구체적인 지원책이 나왔다.

정부는 항공사에 공항 착륙료를 20%까지 즉시 감면하고 공항에 항공기를 주기하는데 소요되는 주기료도 면제한다. 또한 노선을 운항하지 않으면 회수될 수도 있는 운수권과 슬롯도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기획재정부는 오늘(18일) '코로나19 관련 긴급 지원방안 II'를 발표했다. 이미 지난달 1차 지원계획을 밝힌 바 있지만 구체적인 내용보다는 원칙적인 것이 대부분이었던 것과는 달리 이번 2차 발표에서는 항공업계에 당장 도움이 될 수 있는 부분이 다수 포함되었다.

 

우한발 코로나가 폭발적으로 발생했던 지난달 중국 노선을 대상으로 시행했던 운수권 및 슬롯 회수 유예 조치를 항공노선 전체로 확대한다. 물론 이는 우리나라 운수권, 슬롯에 한정된 것으로 운항 노선 상대국에 따라 내용을 달라지므로 이를 위한 각국 협의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지원책에서 무엇보다 실질적인 것은 항공기 주기료 감면 부분이다. 정부는 3~5월까지 3개월간 국내 공항 주기료를 전액 면제한다. 정부 추산으로 약 80억 원가량이다. 전 세계적으로 하늘길이 막히면서 날지 못하는 항공기가 공항에 그라운드 되어 이번 지원방안은 실질적 도움이 된다.

대한항공의 경우 여객기 140여 대 가운데 100여 대가 비행을 하지 못하는 상태다. 다른 항공사들은 더욱 심각해서 국내선 몇 편 띄우는 것 외 거의 대부분 멈춰서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항공업계는 그동안 꾸준히 급격히 증가하는 주기료 면제를 요청해왔고, 정부도 이를 받아들여 실질적 도움이 될 주기료 전액 감면이라는 지원책을 제시했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올 상반기 우리나라 항공업계는 약 6조 3천억 원 이상의 매출 감소가 예상된다. 신속한 지원이 없으면 자력으로 상반기를 넘길만한 항공사가 거의 없는 상황이다. 외국에서도 세계를 휩쓸고 있는 코로나로 인해 각국 정부의 지원이 없으면 5월 경에는 수없이 많은 항공사가 도산할 것이라는 경고가 나오기도 했다.

 

코로나바이러스가 아시아를 넘어 유럽과 미국, 남미 등으로 급속히 확산되면서 각국의 자국의 문을 걸어 잠그고 있다. 외국인의 입국을 전면 금지하는가 하면 가능하더라도 장기간 격리 조치 등이 이어지면서 실질적으로 세계 하늘길은 거의 막혔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다.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