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소식

민간항공조종사협회, '가덕도신공항 다수 안전문제 신중해야'

고려한2021.03.03 11:25조회 수 912추천 수 2댓글 3

  • 가덕도신공항 '매표 공항' 비판과 함께 안전성 우려 목소리 커져
  • 조종사협회, '원론 찬성' 하지만 다수 안전문제 고려 신중하게 추진할 것 요구

지난 26일 국회 본회의를 통해 가덕도신공항 특별법이 통과됐다.

그동안 논란의 중심에 서있던 김해신공항 계획은 없던 것으로 되었고 대신 가덕도신공항이 2029년 12월 개항을 목표로 본격 추진된다.

하지만 일각에서 선거를 앞두고 내놓은 매표 공항이라며 비판을 제기하고 있는 가운데 업계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민간항공조종사협회는 2일 '동남권 신공항 건설이 정치 쟁점이 되어가면서 항공안전을 위한 필수 검토 요소들이 간과될 수 있다는 점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국내 항공사에 종사하는 4800명의 조종사가 가입된 국내 최대 조종사 단체인 한국민간항공조종사협회는 2일 보도자료를 통해 '원론적으로는 찬성한다'면서도 가덕도신공항에는 '다수의 안전문제를 내포하고 있기에 신속한 추진보다는 항공산업 현장의 전문가들과 충분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우선 가덕도신공항이 수심이 깊고 파고가 높은 외해(外海)에 시공된다는 점을 우려한다. 세계 주요 해상 매립 공항은 안전, 경제성을 위해 수심이 얕고 파고가 낮은 내해(內海)에 건설되었다. 외해에 건설될 경우 활주로 등을 두꺼운 높이로 매립할 수밖에 없다. 이로 인해 바다-육지-바다 형태로 건설되는 활주로 양끝단 침하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또한 내해와는 달리 외해는 상대적으로 바람이 강해 비행 안전에 많은 영향을 끼친다고 밝혔다.

 

pus-jeppesen.jpg
김해공항과 가덕도신공항 접근 경로 겹쳐

 

그리고 가덕도신공항과 김해공항 둘 다 운영됨에 따라 실제 항공기 이착륙 수용능력은 절반으로 감소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김해공항은 북쪽 산악지형으로 인해 대부분 남쪽 접근경로를 이용한다. 가덕도 공항의 경우 대부분 동쪽 접근경로를 이용할 것이 때문에 두 경로가 교차해 동시 접근은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결국 두 공항에 접근 및 출항하는 항공기의 간격 분리를 넓혀 시차 접근 및 출항을 해야하기 때문에 두 공항의 이착륙 가능 항공기 대수를 절반으로 감소시키는 비효율을 초래한다고 주장했다. 이외에도 활주로 1본 설치는 공항의 효율성을 현저히 떨어뜨린다며 2본 활주로가 국제적인 추세라고 덧붙였다.

김해신공항 계획을 추진했던 국토교통부 역시 가덕도신공항 안전성에 대한 우려를 감추지 않고 있다. 수심이 깊어 매립에 소요되는 비용이 클 뿐만 아니라 외해에 위치해 해일 영향을 줄이기 위해 활주로를 해수면 위 40미터 높이까지 높여야 한다고 보고 있다. 이 경우 활주로 양쪽에 185미터 이상의 긴 사면 설치가 필요한 것은 물론이고, 활주로가 높으면 언더슛 등 추락 위험이 커지고 바람, 기후 등 기상 영향에도 취약하다고 경고하고 있다.

 

    • 글자 크기
  • 2021.3.3 14:26

    '심각한 우려' 멘트는 이투데이 기사에만 있네요. 민간조종사협회 "가덕도 공항에 원론적 찬성…안전 고려해야" https://www.yna.co.kr/view/AKR20210302134200003

  • 고려한글쓴이
    2021.3.3 14:41
    @Guest

    감사합니다. 조종사협회 보도자료의 표현으로 정정했습니다. ^^

  • 2021.3.3 14:26

    어뷰징하려고 제목 쎄게 달아주네요 이투데이는

댓글 달기

인도 비스타라, 북미 장거리 노선 취항 검토 인도 항공시장, 대표 FSC 에어인디아 부실로 인한 경쟁력 상실, LCC 등 영역 급속히 확장 인도 항공사 비스타라(Vist...
2020.11.21 조회 134
항공 안전규정 위반 항공사 4곳에 36억 6천만 원 과징금 결정 위험물 허가 없이 수송, 수하물 처리 규정 위반, 항공기 운항 절차 위반 등 국토교통부는 항공 안전...
2020.11.21 조회 159
항공기 운항관리사를 피로도 관리 대상에 포함하는 법률 개정안 통과 3교대, 야간근무 일상에 항공기 운항 중 각종 안전사항 관리 등 총괄 업무로 피로도 높아 항...
2020.11.20 조회 164
산업은행, KCGI의 가처분 신청 법원이 인용할 경우, 양사 통합은 무산 정치권, 경제계, 양사 노조의 통합 반대 분위기에 법원, 공정위 판단 등 현실적 난관 산적 ...
2020.11.20 조회 154
제트맨 뱅스 르페, 훈련 중 추락해 사망 4개 제트 엔진 장착한 플라잉수트, 고도 6천 미터까지 비행 특수 제작된 플라잉수트를 착용하고 비행 중 추락해 사망하는...
2020.11.20 조회 216
비행 금지된 B737 MAX 기종, 1년 8개월 만에 운항 재개 승인 보잉을 사상 최대 위기로 몰아넣은 B737 MAX 항공기 결함 사태 약 450대 쌓여있는 B737 MAX, 소프트...
2020.11.19 조회 240
유럽 대형 저비용항공사 노르웨이전, 결국 파산보호 신청 4월 자회사 파산 후 정부 자금 지원 받았지만 코로나19 사태 속 더욱 악화돼 유럽 저비용항공사 노르웨...
2020.11.19 조회 170
목적지 없는 비행편에 국제선 자격 부여 탑승객에 대해 면세 쇼핑 가능하도록 추진 코로나19 사태 속 항공여행이 급감한 가운데 목적지 없는 비행편에도 국제선 ...
2020.11.19 조회 191
대한항공 기내식 사업 인수한 한앤컴퍼니 '신의 한수' 평가 중장기적으로 통합되는 아시아나항공 등으로 밸류에이션 상향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소식이 ...
2020.11.18 조회 484
대한항공에 통합될 아시아나항공 브랜드 사용 고민 30여 년간 쌓아온 수준 높은 서비스 이미지 가치 그냥 버리면 손해 항공기 50대 이상 통합 LCC 브랜드로 전환...
2020.11.18 조회 249
연간 1조 8600억 원 세전 손실 기록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창립 25년 만에 첫 연간 손실, 4500명 감원 진행 내년에도 예년의 20% 수준의 항공편 운행에 머물 것으...
2020.11.18 조회 107
네덜란드 정부, 화물기 환경세 부과 방침 철회 단순히 최대이륙중량 기준 부과는 불합리하고, 오히려 환경에 해 끼친다는 주장 화물 수송 허브 이전 우려한 네덜...
2020.11.18 조회 78
일본 LCC 에어아시아 재팬, 파산 절차 개시 신청 코로나19 사태로 규모 및 자금력 취약 항공사 속속 파산, 첫 日 항공사 에어아시아, 일본 시장 진출 어려움 이어...
2020.11.18 조회 240
검증위, 안전 문제를 들어 김해공항 확장안은 근본적 재검토 필요 인근 산 때문에 근본적 안전 문제 있고, 깎아내려면 일정 및 비용 재검토 해야 국무총리, 동남...
2020.11.17 조회 114
에어부산 783억 원 유상증자 추진 중이나 부산시 불참으로 성공 여부 불투명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관련, LCC 향후 방향 불투명으로 혼란 가중 에어부산 ...
2020.11.17 조회 125
2025년 개항 울릉공항, 이달 26일 착공 50인승 항공기 전용 소형 공항으로 울릉도 교통 서비스 대폭 개선 서울서 7시간 걸리던 이동 시간 1시간 내외로 줄여 여행...
2020.11.17 조회 161 추천 수 1
3일부터 김해공항으로도 입국 가능 인천공항 검역 일원화 정책에서 부산 김해공항도 검역 기능 확충 다음달 3일부터 김해공항으로 입국이 가능해진다. 코로나19 ...
2020.11.17 조회 175
아시아나항공, 2분기에 이어 3분기도 영업이익(58억 원) 흑자 기조 유지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국적 항공사 모두 흑자 기록 채권단(산...
2020.11.16 조회 152
진에어, 전년 대비 매출 76% 감소한 535억 원에 492억 원 영업적자 에어부산, 386억 원 매출에 424억 원 영업적자 대한항공 제외한 국내 항공사 모두 적자 예상 ...
2020.11.16 조회 133
대한항공의 아시아나 인수에 따라 산하 LCC들도 단계적으로 통합 우리나라 항공업계 근본적인 재편 불러와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기로 함에 따라 자회...
2020.11.16 조회 712 추천 수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