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전일공수(ANA), 비항공 사업 확대 ·· 5년 후 4조 원 매출 목표

Profile
쥬드
  • 전일공수(ANA), 비항공 사업 확대 등 사업 다각화
  • 코로나19 이전 수준의 두 배인 4천억 엔 매출 목표

일본 최대 항공그룹 전일공수(ANA)가 사업 다각화를 추진한다.

26일 ANA홀딩스는 마일리지 회원 약 3700만 명 고객 기반을 활용한 여행, 금융 등 비항공 수익을 5년 후 4천억 엔까지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사태 발발 전의 약 두 배 수준이다.

'ANA세일즈'에서 마일리지 프로그램 개발, 운영을 담당할 플랫폼 사업 'ANA X'를 분리하고 'ANA세일즈'는 'ANA아킨도(ANA商人)'로 상호를 변경한다.

ANA X는 여행 사업 외에 일용품, 레저, 교육, 통신, 보험, 부동산, 투자 등 다양한 부분을 취급하는 디지털 시장을 구축한다. 자체 디지털 플랫폼(앱)을 구축해 ANA 경제권을 구축할 예정이다. ANA아킨도는 일손 부족과 지방의 상권 해결을 촉진할 파견 등 인력 서비스에 주력한다.

 

ANA 전일공수

 

2020년 발발한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세계 항공업계는 파산 위기에 처했다. 일본 역시 상황은 다르지 않다. 전일공수, 일본항공 등은 지난해 막대한 손실을 기록했다. 휴업을 통해 인건비를 감축함과 동시에 잉여 인력을 타 회사로 출향시켜 손실을 최소화하는데 총력을 다하고 있다.

ANA홀딩스 역시 전일공수, 피치항공 등 항공부문이 주력 사업으로 코로나19 사태 속에 위기 극복을 위한 마땅한 대안(사업)이 없었다. 급변하는 시장에서도 안정적 성장을 위해 사업 다각화를 통해 유동적으로 대응해 나갈 예정이다.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