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포럼)

자유 주제

여권 분실과 미국 비자에 대한 기억

고려한2015.04.10 18:15조회 수 1137댓글 0

회사에 입사해서 미국 비자를 받아 놓았던 게 있었습니다.


아참, 오래 전 얘기입니다.


미국 비자를 직접 받아야 했던 시절 ㅎㅎ


그리고 좀 지나서 결혼 계획이 생기고 신혼여행지를 고르다가 '하와이' 가 괜찮은 것 같아 여행지로 정하고 결혼 준비를 한참 했었죠..


이제 결혼을 얼마 앞두고 여행 준비를 하다보니


어라! 여권이 없는 겁니다.


아무리 집을 다 뒤져도 안 나오는 여권 탓을 하면서 며칠을 고민했죠.


여권 만드는 거야 며칠이면 되는데 문제는 미국 비자였거든요.


그냥 신혼 여행지를 바꿔?


그래도 모처럼 큰 맘 먹고 정한 여행지라 어떻게 하든 미국 비자를 받아 보겠다 마음 먹었죠.


여권 만들고, 여행사를 통해 미국 비자 신청하고 기다렸습니다.


시간이 좀 걸려도 미국 비자는 나오겠거니 했는데, 인터뷰를 하러 오라 하더군요.


그 전 미국 비자 받을 때는 인터뷰 받지 않았더래서 여행사에 물어 봤더니, 이유는 잘 모르겠고, 미국 대사관에서 인터뷰를 받으러 오라 했답니다.



그래서 약속을 잡고, 미국 대사관에 갔습니다.


기다리는 사람은 왜 그렇게 많고, 또 오래 걸리는지... ㅠ.ㅜ


어쨌거나 내 차례가 돼서 창구 앞으로 갔더니,


예전에 받았던 비자를 물어 보더군요. 아직 유효기간이 남아있는데 왜 새로 비자를 받느냐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말했죠. 여권을 분실했다고..


그랬더니 이 미국 대사관 담당자 얼굴이 심상치 않게 변하더군요.


어디서 분실하거냐 부터 시작해 시시콜콜한 질문을 한참 해 대는 것이었습니다.


좀 짜증도 나고 해서 왜 그렇게 질문을 많이 하냐고 오히려 따져 물었죠.. 기분이 좀 상했었거든요. 거지 취급하는 것도 아니고 말이죠.



그런데 알고 보니, 분실 여권에 있는 미국 비자가 오용, 도용 될 수 있다는 대답이 돌아오더군요.


기다려 보라고, 비자가 발급될 수 있을 지 확신할 수 없다는 말과 함께요..



멘붕. ~~



할 수 없이 발걸음 되돌려 나와서 며칠 기다렸더니 다행히 비자는 발급해 준다고 하더군요.


어찌~~~나 다행스럽고 감사(?)한지 ㅎㅎ



여권 분실이 그런 영향까지 이어지는 지는 미처 몰랐습니다.



뭐 요즘이야 전자여권에 미국 비자도 전자 비자는 그럴 일은 없겠지만 ~



옛날 얘기네요.



관련된 다른 게시물
  1. [2009/11/18] 미국(USA) 출입국 필요 서류 (비자 정보) (14643, 4)
  2. [2007/12/20] 미국 입국거절, 과거 법규 위반이 원인이 될 수도 (21791, 3)
    • 글자 크기
여동생이 초코만 빨아먹고 남긴 아몬드를 오빠가 섭취 해외축구중계 에어필립 항공기(ERJ-145) 사진
댓글 0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글쓴이 비밀번호
번호 제목 날짜
HOT 고용노동청, 이스타항공 체불 임금 9일까지 지급 명령 2020.06.02
HOT 이스타항공, '셧다운' 장기화로 운항증명 효력 정지 2020.05.29
HOT 日 신생 장거리 LCC 집에어, 화물 운송으로 시작 2020.05.22
HOT 에미레이트, A380 항공기 5대 취소 추진 2020.05.21
HOT 에어프랑스, '더는 못 버텨' A380 항공기 모두 조기 퇴출 2020.05.21
공지 게시글과 항공위키 연계 관련하여 2018.02.15
공지 해외여행(항공) 준비할 것과 여행 팁 (총정리) 2015.03.12
428 요 며칠 보니 스팸글이 자주 보이는데요1 2017.12.10
427 외로운 바람불어 추운 날 2017.12.18
426 외국인이 소개하는 대한항공 기내식 비빔밥 2014.08.10
425 외국 화장실 클라스 ~~~~ 2017.08.11
424 왜 항공기 창문과 좌석열 위치가 나란하지 않냐고? 2016.10.27
423 왜 컵라면을 주나? 어이없는 손석희 앵커 발언1 2015.07.28
422 왜 라이언에어를 싫어하는가? 2011.11.09
421 와...목욕타임이당 2017.07.25
420 옷 못 입는 남자 특징 2017.08.18
419 오해피데이 개사한 홍보 노래 부르는 에미레이트항공 승무원들 2009.12.08
418 오월에 장미 앞에 서면 2018.01.16
417 오빠 나 살쪗나봐 2017.08.02
416 오늘만 먹는 아들 2017.07.10
415 열어선 안될 봉인된 상자를 열었다 2017.08.28
414 연필깎이의 달인1 2017.08.05
413 연인들의 다리 건너기 2017.08.11
412 연료가 없어도 이륙하는 기장? ㅎㅎ 2014.12.25
411 역시 국가 기관이 갑질왕이군요2 2016.02.06
410 역시 가장 욕 많이 먹는 미국 항공사, 스피리트 항공 2014.02.21
409 여행사 투어 가이드에 경고를 보낸 항공사 2014.02.20
408 여자에게 연락 받는 방법 2017.08.08
407 여동생이 초코만 빨아먹고 남긴 아몬드를 오빠가 섭취 해외축구중계 2017.08.07
여권 분실과 미국 비자에 대한 기억 2015.04.10
405 에어필립 항공기(ERJ-145) 사진1 2018.03.18
404 에어프랑스, 퍼스트클래스 서비스는 이 정도 돼야! 2012.1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