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빔밥(기내식)

항공위키
대한항공 비빔밥

비빔밥(기내식)[편집]

대한항공의 대표 기내식 가운데 하나다. 소고기, 닭고기 요리 등으로 대표되던 항공 기내식에 1997년 한식인 비빔밥을 도입하면서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국적 항공사의 대표 기내식이 되었다.

수상[편집]

  • 1997년, 대한항공, 비빔밥을 기내식으로 개발
  • 1998년, 국제기내식협회(ITCA) 주관 머큐리상(Mercury Award) 대상 수상

개발[편집]

기존 기내식과는 다른 한식을 베이스로 한 기내식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대한항공이 1996년 개발을 시작해 1997년부터 서비스를 시작했다. 기내식 트레이는 통상 효율적 공간 활용을 위해 사각형이 일반적이지만 비빔밥을 계기로 원형 그릇도 등장했다. 그리고 고추장은 작은 컵 형태에서 튜브로 바뀌었다.

초창기에는 소고기 고명과 고사리 등이 들어갔지만 힌두교 등 특성상 소고기를 먹지 못하는 승객을 고려해 닭고기로 대체했고 고사리를 기피하는 유럽인 등을 고려 다른 나물, 야채로 바꿨다.

기타[편집]

그 전까지 기내식으로 주로 서양식 요리가 주를 이루었지만 비빔밥이 기내식으로 등장한 이후 아시아나항공도 이를 도입했으며 이후 갈비찜, 불고기, 북어국, 해장국, 비빔국수 등 다양한 한식이 등장하게 되었다.

비빔밥 개발에 참여했던 대한항공 김호석 셰프는 2006년 비빔국수로 며큐리상 금상을 수상했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