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프도앤코코리아(Sharp DO&CO Korea, LLC)[편집]

국내 공항 지상조업 및 항공정비 사업을 벌이고 있는 샤프에비에이션케이와 해외 기내식 업체인 DO&CO와 합작으로 2014년 설립된 기내식 공급업체다. 2017년 기준 종업원 수 100명 이내, 매출액 70억 규모의 소규모 기내식 공급업체다.

2018년 아시아나항공 거래 기내식업체인 게이트고메코리아 신축 공장에 화재가 발생하면서 2018년 7월부터 3개월 간 단기 공급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당시 아시아나항공은 기존 업체인 LSG스카이셰프에 6월말로 종료되는 계약기간 연장을 요청했지만 게이트고메코리아로 공급처를 바꾸는 과정에서의 갈등으로 성사되지 못하고 결국 소규모 샤프도앤코코리아로부터 단기 기내식공급을 받게 되었다.


아시아나항공 기내식 공급 차질 사건[편집]

2018년 7월 1일부로 아시아나항공 인천공항 출발 항공편 기내식 공급을 시작했으나 생산 및 공급에 대한 역량, 경험 부족으로 인해 7월 1일 아시아나항공 인천발 여객기 대부분이 짧게는 몇 십분 길게는 5시간까지 지연되거나 기내식 탑재없이 출발하는 항공편이 속출했다.[1] 충분한 예행연습을 통해 기내식 공급을 준비했다고는 하지만 인력 규모 100명 내외로 일 3만식 규모의 아시아나항공 기내식 공급에는 역부족이었던 셈이다. 게이트고메코리아 직원 60여명, LSG스카이셰프로부터 채용된 직원 40여명이 추가된 것이었지만 기내식 공급 차질 사태를 막지는 못했다.

샤프도앤코코리아 협력업체 중 하나인 화인CS 대표가 이 사태와 관련해 숨진 채 발견되었는데 업무 압박에 따른 자살로 추정하고 있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