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프도앤코코리아

항공위키
The printable version is no longer supported and may have rendering errors. Please update your browser bookmarks and please use the default browser print function instead.

샤프도앤코코리아(Sharp DO&CO Korea, LLC)

국내 공항 지상조업 및 항공정비 사업을 벌이고 있는 샤프에비에이션케이와 해외 기내식 업체인 DO&CO와 합작으로 2014년 설립된 기내식 공급업체다. 2017년 기준 종업원 수 100명 이내, 매출액 70억 규모의 소규모 기내식 공급업체다.

2018년 아시아나항공 거래 기내식업체인 게이트고메코리아 신축 공장에 화재가 발생하면서 2018년 7월부터 3개월 간 단기 공급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당시 아시아나항공은 기존 업체인 LSG스카이셰프에 6월말로 종료되는 계약기간 연장을 요청했지만 게이트고메코리아로 공급처를 바꾸는 과정에서의 갈등으로 성사되지 못하고 결국 소규모 샤프도앤코코리아로부터 단기 기내식공급을 받게 되었다.

아시아나항공 기내식 공급 차질 사건

2018년 7월 1일부로 아시아나항공 인천공항 출발 항공편 기내식 공급을 시작했으나 생산 및 공급에 대한 역량, 경험 부족으로 인해 7월 1일 아시아나항공 인천발 여객기 대부분이 짧게는 몇 십분 길게는 5시간까지 지연되거나 기내식 탑재없이 출발하는 항공편이 속출했다.[1] 충분한 예행연습을 통해 기내식 공급을 준비했다고는 하지만 인력 규모 100명 내외로 일 3만식 규모의 아시아나항공 기내식 공급에는 역부족이었던 셈이다. 게이트고메코리아 직원 60여명, LSG스카이셰프로부터 채용된 직원 40여명이 추가된 것이었지만 기내식 공급 차질 사태를 막지는 못했다.

샤프도앤코코리아 협력업체 중 하나인 화인CS 대표가 이 사태와 관련해 숨진 채 발견되었는데 업무 압박에 따른 자살로 추정하고 있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