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체류 기내 반입 제한

항공위키

액체류 기내 반입 제한

개요[편집 | 원본 편집]

여객기 탑승승객이 휴대할 수 있는 액체류는 일정량으로 제한된다.

배경[편집 | 원본 편집]

2001년 911 테러 이후 항공기 안전, 보안은 매우 엄격해졌으며 이후 이어진 수 차례 테러에서 플라스틱 폭탄 등이 이용되었고, 2006년 액체 형태로 기내 반입해 항공기 테러 시도 사건이 발생하면서 항공기 액체류 기내 반입 제한이 본격화되었다.

2006년 폭발물 테러 사전 적발 사건[편집 | 원본 편집]

2006년 영국 런던 경찰은 런던 히드로공항과 미국 , 캐나다 등으로 향하는 항공기 테러 모의가 있다는 첩보를 접수했다. 경찰의 감시를 받고 있던 압둘라 아프메드 알리가 6월 파키스탄으로부터 돌아왔을 때 그의 짐을 확인한 결과 가루로 된 청량 음료와 다수의 배터리를 발견했다.

이후 경찰은 그와 일행이 일상 생활에 필요하지 않은 화학제품류를 구입하는 것을 확인했다. 경찰은 알리가 사용하는 아파트에 잠입해 확인한 결과 그 내부는 폭탄 제조 공장과 다르지 않았다. 감시 카메라를 통해 그들이 음료수 병으로 폭발물 제조하는 현장을 포착했고 8월 9일 영국 경찰은 버밍햄, 하이위컴, 버킹검 등에서 총 24명의 용의자를 체포했다.

그들 대부분(22명)은 파키스탄계 영국인들이었다. 용의자 중 8명은 살인 음모와 테러 행위를 저지를 혐의로 기소됐고, 3명은 테러 행위에 대한 정보를 공개하지 않은 혐의, 미성년자 1명은 테러 행위 관련 자료를소지하고 있었다. 나머지 사람들은 무죄 석방되었다.

제한 사항[편집 | 원본 편집]

3-1-1 룰에 따라 액체류를 담은 용기는 100ml(3.4온스) 이하로 제한되며 승객 1인당 투명한 1리터 플라스틱 백에 보관한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

  • 용기당 액체 용량 : 100ml 이하
  • 승객 1인 당
  • 투명한 1리터 플라스틱 백에 휴대

FAA 주류 규정 참조

우리나라 국내선 항공편 액체 반입 규정[편집 | 원본 편집]

국제선과는 달리 국내선에서 액체류 기내 반입에 대한 제한은 없다. 다만 주류의 경우에는 농도에 따라 반입량에 차이가 있을 뿐이다.

주류 기내 반입 기준[편집 | 원본 편집]

주류 : 양주, 맥주, 소주, 와인, 막걸리, 청주, 위스키, 과일주, 한방술, 미니어처술 등

  • 24도(%) 미만 : 양의 제한 없이 객실, 위탁수하물 반입 가능
  • 24도(%) ~ 70도(%) 미만 : 1인당 5L까지 객실, 위탁수하물 반입 가능
  • 70도(%) 이상 : 객실, 위탁수하물 반입 불가

기준 완화[편집 | 원본 편집]

2021년 6월 14일, 국제선 항공편에서 100ml 초과 물티슈도 위생 목적인 경우 기내 반입 허용. 립글로스 및 립밤의 경우 액체 형태만 제한하고 고체 형태인 경우 반입 가능하도록 기준이 완화됐다.[1]

기타[편집 | 원본 편집]

2022년, 아일랜드의 섀넌공항은 휴대 액체류 용기 제한을 없앴다. 기존 용기 당 100ml라는 제한을 없앴으며 가방에서 꺼내지 않고 검사를 받을 수 있게 됐다.[2]

참고[편집 | 원본 편집]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