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4604편 회항 사건"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잔글
 
8번째 줄: 8번째 줄:
 
==사건 내용==
 
==사건 내용==
  
필리핀 클라크공항을 [[이륙]]해 [[고도]]를 높이던 [[제주항공]] 4604편 여객기가 20분 만에 클라크공항으로 되돌아 온 [[회항]] 사건이다. 고도를 높이던 중 고도하강 경보가 울려 되돌아오던 과정에서 [[산소마스크]]가 일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 클라크공항으로 회항 직후 보상금 동의서 서명 받기에만 주력하며 [[승객]] 보호에 소홀했다는 불만이 나왔다.
+
필리핀 클라크공항을 [[이륙]]해 [[고도]]를 높이던 [[제주항공]] 4604편 여객기가 20분 만에 클라크공항으로 되돌아 온 [[회항]] 사건이다. 고도를 높이던 중 고도하강 경보가 울려 되돌아오던 과정에서 [[산소마스크]]가 일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 클라크공항으로 회항 직후 7시간 동안 공항에 방치한채 보상금 동의서 서명 받기에만 주력하며 [[승객]] 보호에 소홀했다는 불만이 나왔다.
  
 
제주항공은 산소마스크 오작동은 없었으며 긴박한 상황이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센서 오류일 뿐이었다고 설명했지만 실제로는 기내에서 [[승무원]]이 [[여압장치]] 고장으로 문을 여는데 시간이 걸린다는 등의 안내를 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제주항공은 산소마스크 오작동은 없었으며 긴박한 상황이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센서 오류일 뿐이었다고 설명했지만 실제로는 기내에서 [[승무원]]이 [[여압장치]] 고장으로 문을 여는데 시간이 걸린다는 등의 안내를 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2019년 8월 10일 (토) 02:25 기준 최신판

제주항공 4604편 개요[편집]

  • 일시 : 2019년 6월 12일
  • 구간 : 클라크(필리핀) - 인천
  • 기종 : B737 (HL )
  • 편명 : 7C4604

사건 내용[편집]

필리핀 클라크공항을 이륙고도를 높이던 제주항공 4604편 여객기가 20분 만에 클라크공항으로 되돌아 온 회항 사건이다. 고도를 높이던 중 고도하강 경보가 울려 되돌아오던 과정에서 산소마스크가 일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 클라크공항으로 회항 직후 7시간 동안 공항에 방치한채 보상금 동의서 서명 받기에만 주력하며 승객 보호에 소홀했다는 불만이 나왔다.

제주항공은 산소마스크 오작동은 없었으며 긴박한 상황이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센서 오류일 뿐이었다고 설명했지만 실제로는 기내에서 승무원여압장치 고장으로 문을 여는데 시간이 걸린다는 등의 안내를 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손해배상소송[편집]

법무법인 예율이 승객 46명의 대리인으로 집단소송을 제기했다. 실제 여압장치 고장으로 고막 등에 부상을 입어 일부 승객들이 병원 치료를 받았으며 일부는 보청기를 착용해야 할 만큼 치료 어려운 상처를 입어 100만 원 ~ 500만 원 손해배상을 요구했다.[1]

조사 결과[편집]

참고[편집]

각주


  1. 제주항공, 긴급 회항 사건으로 집단소송 당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