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기상정보 사용료

항공위키

항공기상정보 사용료[편집]

항공기가 운항 시 필요한 기상 정보를 제공하고 부과하는 서비스 요금이다. 우리나라의 경우 지난 2005년부터 항공기상정보를 제공하는데 필요한 원가를 감안해 서비스 요금(4,850원)을 부과하기 시작했으며 2010년, 2014년 각각 970원, 350원 인상해 2018년 6월부터 국제선 항공기 착륙 편당 11,400원 사용료를 부과하고 있다.

항공기상정보 사용료 현황[편집]

구분(시행일) 2005년 6월 2010년 5월 2014년 3월 2018년 6월 2021년 7월
공항 착륙 4,850원 5,820원 6,170원 11,400원
영공 통과시 1,650원 1,980원 2,210원 4,820원

기타[편집]

2018년 6월 시행된 항공기상정보 사용료 인상이 부당하다며, 8개 국적 항공사는 기상청을 상대로 항공기상정보 사용료 인상 처분 취소 소송을 제기했다. 2020년 대법원 판결을 통해 기상청의 인상 처분의 효력이 유지되었다. (2021년 판결 최종 확정[1])

참고[편집]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