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Category)

항공위키

CAT(카테고리, Category)[편집 | 원본 편집]

항공기착륙할 수 있는 가시거리(RVR)를 공항시설, 항공기 장비, 조종사 경력(누적 비행시간)에 따라 정한 것을 말한다.

예를 들어 조종사가 일정한 비행근무 (시간) 경력을 갖추지 못하면 공항, 항공기가 적절한 카테고리(CAT(Category))를 충족한다 할지라도 착륙할 수 없다.[1]

카테고리가 높아지면 질 수록 악기상 조건에서도 착륙할 가능성이 높으며 대부분 중대형기 쪽으로 갈 수록 악조건에서도 착륙할 수 있는 카테고리 III를 획득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최근 B737 등 비교적 소형 제트기의 경우에도 카테고리 III 자격을 획득하는 경우도 늘고 있다.[2]


공항 부문[편집 | 원본 편집]

ICAO 기준 계기착륙(ILS) CAT 등급[편집 | 원본 편집]

Apo cat.jpeg

구분 결심고도 시정 또는 활주로 가시거리(RVR) 비고
CAT-I 60미터(200피트) ~ 75미터(250피트) 미만 시정 800미터 또는 RVR 550미터 이상 국내 지방공항
CAT-II 30미터(100피트) ~ 60미터(200피트) 미만 RVR 550미터 미만, RVR 300미터[3] 이상 제주공항, 김해공항(RVR 350미터)[4]
CAT-IIIa 15미터(50피트) ~ 30미터(100피트) 미만 RVR 300미터 미만, RVR 175미터 이상
CAT-IIIb 15미터(50피트)미만 RVR 175미터 미만, RVR 50미터 이상 인천공항, 김포공항[5] 모두 RVR 75m
CAT-IIIc 제한 없음 제한 없음 전 세계 해당 공항 없음

2018년 10월-11월 김포공항, 김해공항 CAT 상향 조정되었다.

국내 공항별 활주로 운영등급(CAT) 현황[편집 | 원본 편집]

공항 활주로 방향 CAT 등급 비고
인천공항 전 방향 CAT-IIIb
김포공항 14R CAT-IIIb 2018/11/8
32L CAT-I
김해공항 36L CAT-II 2018/12/6
18R 선회접근
제주공항 07 CAT-II 2014년
25 CAT-I
대구공항 31L CAT-I
13R CAT-I 2012년
광주공항 04R CAT-I
22L 비정밀
청주공항 24R CAT-I
06L CAT-I 2012년
울산공항 36 CAT-I
18 비정밀
무안공항 1 CAT-I
19 CAT-I
양양공항 33 CAT-I
15 선회접근
여수공항 17 CAT-I
35 CAT-I
포항공항 10 PAR
28 비정밀
사천공항 24R CAT-I
06L 비정밀
원주공항 03 PAR
21 PAR

항공기 부문[편집 | 원본 편집]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등 국적 대형 항공사가 보유한 항공기의 대부분은 카테고리 IIIb 적용이 가능하다.

다만 국적 항공사가 보유한 B737, A320 계열 등은 카테고리 I 혹은 II 인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대한항공과 진에어의 경우 보유한 B737 기종에 대해서 카테고리 IIIa 기준을 적용하고 있다.[6] 제주항공은 B737 항공기에 대해 CAT-II 기준을 적용 중이다.[7]

카테고리 CAT-III 등으로 갈 수록 악조건 하에서도 이착륙 가능하다는 장점은 있지만 이를 위해서는 항공기 성능과 안전성을 높은 기준에 맞춰야 하고 조종사 훈련이 필요하는 등 전반적으로 비용이 증가하과 관리가 복잡해지기 때문에 저비용항공사 등은 대개 CAT-I에 머무는 경우가 많다.

조종사 부문[편집 | 원본 편집]

훈련 및 비행시간, 비행 중 임무 직책에 따라 적용되는 카테고리는 다르다. 따라서 비행시간 등 경력이 풍부하고 훈련이 적용된 조종사는 그렇지 않은 조종사보다 상대적으로 낮은(악화된) 기상 상황에서도 이착륙 할 수 있다.

항공사들은 비용 및 운용 효율성을 위해 항공기 적용 카테고리에 따라 조종사의 카테고리를 맞춘다. 즉 CAT-II 적용되는 항공기를 보유한 항공사 소속 조종사들은 대부분 CAT-II 에 해당한다고 볼 수 있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