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번째 줄: 1번째 줄:
 
==Flag Carrier==
 
==Flag Carrier==
  
National Carrier라고도 하며, 자국을 대표하는 [[항공사]]를 가르킨다. 일부에서는 이를 [[국책 항공사]]라는 표현을 붙히기도 하지만 엄밀하게 국책 항공사는 국가의 정책에 따라 운용되는 항공사라는 의미이기 때문에 적절하지 않다. 한 국가의 [[대표 항공사]]라는 의미로 사용되는 것이 적절하다.
+
자국을 대표하는 [[항공사]]를 말한다. 일부에서는 이를 [[국책 항공사]]라는 표현을 붙이기도 하지만 엄밀하게 국책 항공사는 국가의 정책에 따라 운용되는 항공사라는 의미이기 때문에 적절하지 않다. 한 국가의 [[대표 항공사]]라는 의미로 사용되는 것이 적절하다.
 +
 
 +
또한 National Carrier라는 표현과도 다소 다르다. National Carrier에는 [[국영 항공사]]라는 의미가 강해 다소 다른 측면이 있다.
  
 
==등장과 의미 변화==
 
==등장과 의미 변화==

2020년 5월 19일 (화) 08:58 판

Flag Carrier

자국을 대표하는 항공사를 말한다. 일부에서는 이를 국책 항공사라는 표현을 붙이기도 하지만 엄밀하게 국책 항공사는 국가의 정책에 따라 운용되는 항공사라는 의미이기 때문에 적절하지 않다. 한 국가의 대표 항공사라는 의미로 사용되는 것이 적절하다.

또한 National Carrier라는 표현과도 다소 다르다. National Carrier에는 국영 항공사라는 의미가 강해 다소 다른 측면이 있다.

등장과 의미 변화

민간 상업용 항공사가 독립적인 민간 자본으로만 운영되기에는 비용 부담이 너무 컸기 때문에 대부분 해당 국가의 지원을 받을 수 밖에 없었다. 또한 국가를 대표하는 항공사가 필요한 것도 정부의 관심사였다. 따라서 당시에는 특정 국가를 대표한다는 의미에서 Flag Carrier가 필요했고 그 의미를 부여했다.

하지만 항공 시장 규제가 해제되면서 다수의 항공사가 등장하기 시작했고 일부 정부 소유였던 항공사들도 잇달아 민영화되었다. 영국항공은 1987년 민영화되었지만 여전히 플래그 캐리어라는 표현을 붙인다. 애초에는 항공사의 규모 역시 Flag라는 표현을 붙이는 요인이되기도 했지만 점차 규모가 다양해지면서 '플래그 캐리어'라는 타이틀은 점차 해당 국가를 대표하는 규모가 있는 항공사라는 의미를 띄기 시작했다.

해당 국가의 명칭이 항공사 명칭으로 사용되는 경우를 '플래그 캐리어'의 한 요소로 보기도 하지만 항공사 명칭과 직접적인 상관관계는 없다. 일부 국가에서는 플래그 캐리어가 2개 이상 존재하는 경우도 나타났다. 미국의 경우에는 2차 세계대전 이전까지는 팬암(Pan Am)이 명실상부한 플래그 캐리어였지만 이제 더 이상 미국에서는 플래그 캐리어를 특정하는 항공사는 없다. 아메리칸항공, 유나이티드항공, 델타항공 등 거대 항공사가 다수 있으나 이들에게 플래그 캐리어라는 표현을 사용하는 경우는 많지 않다.

현재 사용되는 플래그 캐리어라는 표현은 이제 더 이상 국가, 정부의 지원으로 운영되며 한 국가를 대표하는 의미하는 국영 항공사, 국책 항공사라는 의미보다는 특정 국가를 대표하는 대표 항공사라는 의미로 보는 것이 적절하다.

관련 용어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