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여행 팁

Immigration

입국거절: 부당한 입국 심사, 항의는 어떻게 해야?

마래바2009.05.20 06:58Views 68275Votes 10Comment 11

이 글은 이전 글 '비자 다 있는데 왜 입국 거절되는 이유는 뭐야?' 의 연속편입니다.

1. 비자(Visa) 다 있는데 입국 거절되는 이유는 뭐야?
2. 부당한 입국 심사, 항의는 어떤 수준이 적당한가. (현재 글)

-------------------------------------------------------

이전 글에서, 우리는 외국 여행 시 입국 거절(INAD, Inadmissible)되는 사례와 그 원인에 대해 살펴봤다.

이런 일이 내게는 일어나지 않을 것 같지만, 세상 일은 알 수 없다.  철저히 준비한다고 하지만 사람인 관계로 실수하기도 하고, 또 입국 심사관 물음에 제대로 답변 못할 수도 있다.

이로 인해 의심의 눈초리를 받게 될 때 어떻게 해야 할까?

입국 심사를 담당하는 심사관이 아무리 공정하고 유능하다 하더라도 인간인 관계로 오해하거나 실수할 수 있다.  정상적인 여권과 비자를 가지고 입국하려는데, 질문 몇가지 제대로 응대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불법 입국 기도자로 오해받거나 범법자로 치부되는 것은 당하는 입장에서는 모욕적인 일일 수 밖에 없다.

예전 기사에도 보면 우리나라 연예인이 괌 입국 심사 시에 부당한 대우와 처분을 받았다며 현장에서 난동(?)에 가까운 거친 항의를 하다가 6시간 가량 구금되는 등 불이익을 받고 결국 입국 거절돼, 한국으로 되돌아 온 경우도 있다.

 

         억울하더라도 일단은 지시에 응하는 것이 좋아..
항의는 불만 표시의 기본

항의는 불만 표시의 기본

물론 6시간 동안 장기간 구금시킨다거나, 한국 영사 관계자를 만나지 못하게 한다거나 감정적으로 (괘씸죄를 적용해) 입국을 거절한다거나 하는 등의 괌 이민국 행위가 정당하다고는 말하기 힘들다.

여기서 필자는 해당 국가의 행위가 옳으냐 그르냐를 가리려는 것은 아니다. 다만 다른 나라를 방문하려고 한다면 어떻게 어떤 방법으로 응대해야 불이익을 최소화할 수 있는 지에 관심이 있을 뿐이다.

누가 뭐라해도 관련 상황에서 주도권을 쥐고 있는 쪽은 누가 뭐라든 입국 심사관 쪽이다.

따라서 어떤 상황에서든 입국 심사관의 지시에 일단은 따르는 게 좋다.  선글라스를 벗으라면 벗는 것이 좋고, 관련 서류를 보여달라면 보여줘야 한다.  또 돈을 보여달라거나, 다음 구간 항공권을 가지고 있느냐, 보여달라는 지시에도 일단은 응해야 한다. '이 놈이 감히 내게 돈(Money)을 보여달라고 해? 건방지게' 라는 생각은 들겠지만 말이다.

만약 부당하다고 판단되는 지시에는 일단 따른 후에 역으로 그 이유를 물어보는 것이 좋다. 선글라스를 벗으라는 지시가 단순히 모욕을 주려는 게 아니고 여권 사진 상의 얼굴과 실물을 대조하기 위한 것일 수도 있고, 불법 취업을 목적으로 온 것이 아니라는 증명에 체류기간 동안 사용할 만한 금액의 돈과 다음 여행을 위한 항공권을 가지고 있는 지 확인하려는 목적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미국은 오래 전부터 실시하고 있는 것이지만 일본도 최근에는 외국인이 자국에 입국할 때 지문을 채취하도록 하고 있어, 입국 심사 시에 지문을 찍어야 하는 일도 있을 수 있다. 이를 말도 안되는 것이라며 거부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만약 그것이 싫다면 일본 또는 미국이라는 나라에 애초부터 입국하지 말아야 하는 것이다.

 

         의사소통 가능한 통역(직원) 도움 요청..
항공사 직원 도움 요청하는 게 좋아..

항공사 직원 도움 요청하는 게 좋아..

일단, 여행객에 대해 의심을 가지고 소위 재심에 들어가면 심도있는 질문들을 받게 된다.  이런 경우 언어 소통의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다.

간단한 영어 의사소통 정도야 대개 문제 없겠지만, 무슨 말을 하는 지 알아듣기 어려울 경우에는 통역할 만한 사람을 불러달라고 요청하는 게 좋다.  짐작해서 대답하기 보다는 확실하게 이해하고 정확한 답변을 주어야 하기 때문이다.

공항에 따라서는 한국어를 할 수 있는 통역 직원이 있을 수도 있겠지만, 없다면 타고 간 (한국) 항공사 직원에게 도움을 요청할 수도 있다.  항공사 입장에서도 자기 항공편 이용 승객이 입국에 어려움을 겪는다면 도움을 주는 게 좋기 때문이다.

만약 입국거절이라도 되면 해당 승객을 다시 본국으로 돌려 보내야 하기 때문에 항공사 입장에서도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고 있을 것이다.

다만 외국 항공사라면 언어 소통 문제에 대해 이런 도움 받기는 쉽지는 않겠지만 말이다.

 

         항의는 단호하지만, 정중하게..
거친 항의는 역효과만 불러올 수 있어.. 주의

거친 항의는 역효과만 불러올 수 있어.. 주의

그리고 항의할 때는 단호한 어조로 말하되, 거칠게 언성을 높이거나 큰 손동작 등의 거친 행동은 절대 금물이다.

입국 심사관은 서비스를 중시하는 일반 기업이 아니다. 자신들 기준에 맞춰 입국 심사를 하고 입국을 허가하거나 불허하면 그뿐인 공무원인 것이다.

거칠게 항의하면 상대방(심사관)이 그 항의에 기죽을 것이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오히려 역효과를 불러오기 십상이다.

일전에 베트남을 여행하다, 입국 사열대에서 한 사람이 다소 언성을 높혀 말하자, 바로 관계자들이 나와 체포(?)해 다른 시설로 옮기는 것을 본 적이 있다. 다행히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난 후에 구금(?) 상태가 해제되어 무사히 입국을 하기는 했지만, 결코 달갑지 않은 경험이었던 것으로 보였다.

어느 나라든 그 나라에 입국하고자 한다면 그 나라 사정에 맞춰야 한다. 사람들의 사고방식이 다르고, 생활 여건도 다르다. 이 나라에서는 이렇게 행동해도 문제 없었던 것들이 저 나라에서는 문제가 되는 경우도 있으니 말이다.  로마에 가면 로마법을 따르라는 말이 이때 적합한 속담인듯 싶다.

 

         현지 한국 대(영)사관 연락처 확보

그러나 아무리 입국하려는 국가의 지시에 따라야 한다고 해도, 인간적으로 납득되지 않는 경우도 있을 수 있다. 심사관으로부터 인권을 무시하는 듯한 취급을 당하는 경우라면 일단은 그 지시에 따르되, 해당 국가의 한국 대사(영사)관에게 연락하여 도움을 받는 것이 좋다.

만약 당사자가 현지 사정을 이해 못해 발생하는 문제일 수도 있지만, 심사관의 못된 심보에 인권을 무시당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부당하다고 판단되는 지시나 행동에는 대사(영사)관을 통해 정식으로 항의하는 것이 좋다.

이럴 경우를 대비해서 여행하고자 하는 국가의 현지 한국 대(영)사관 연락처는 사전에 준비하면 도움될 것이다.

 

바야흐로 세계화 시대다.  세계 어느 곳이든 마음만 먹으면 못갈 곳이 없는 시대인 것이다. 하지만 나라마다 사정과 여건이 다르며 생각하는 방식도 다르다. 따라서 여행하고자 하는 나라에 대해서는 적어도 기본 배경 지식 정도는 준비하는 것이 좋다. 어떤 나라에서는 오른손, 왼손 쓰이는 용도가 다르다거나, 고개를 가로 젓는 것이 긍정적인 답변을 의미한다거나 하는 정도는 말이다.

여행이라는 것이 휴식과 재충전의 기회인 것만은 틀림없지만, 기분만으로 얻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준비한 사람에게만 여행은 휴식과 재충전의 선물을 안겨줄 것이기 때문이다.

 

참고로 어떠한 이유든 입국하려다 거절되어 본국으로 되돌아 오는 경우, 관련 경비는 여행객 본인이 부담해야 한다. 입국을 거절한 국가는 물론, 승객을 수송한 항공사도 책임지지 않기 때문이다. 입국이 거절되면 대개 가장 빠른 항공편을 이용, 본국으로 송환되지만, 여의치 않는 경우 2-3일 까지도 심사와 송환을 위해 체류하는 경우도 있다.

소홀한 준비와 감정적(?) 대응으로 입국이 거절되면 시간을 손해보는 것은 물론, 물질적 (왕복 항공비, 체류 비용 등) 손해까지 고스란이 감수해야 하므로 주의해야 한다.

 

5
(4 user rated)
5
4
3
2
1

Rate your experience

0 Rate up
    • Font Size
항공 라운지 제대로 이용하기 승무원이 전하는 즐겁게 여행하는 팁 몇가지
Comment 11
  • (Nonmember)
    2016.1.26 17:51
    https://youtu.be/icFl-B2AUzM
  • 현직자 (Nonmember)
    2016.1.28 08:18
    여러분 항공사는 매표소가 아닙니다.
    입국거부... 정말 승객한테나 항공사한테나 모두에게 피해를 주는 경우죠. 그래서 카운터에서 비자, 관련서류 체크를 꼼꼼히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워낙 그러다 보니까 몇몇 분들은 당신네들이 뭔데 이것저것 따지느냐 그냥 x치고 표나 내놔라 하시는 경우가 상당해요. 이걸로 갑질이다 뭐다 해서 본사에 클레임을 걸고 불편을 겪었다며 배상을 요청하는 경우도 있구요. 이 부분은 항공운항과 같은 전공수업에서 배우는 수업내용이기도 하구요. 임무이자 권리입니다. 여행 시작부터 직원과 싸워서 기분 망치지 마시고 적극협력해주시길..
  • 마래바Author
    2016.1.29 19:27
    @현직자
    그렇죠.. 국가로부터 위임받은 일종의 의무거든요.. 여권, 비자 유무 확인 등은..
    만약 도착지 국가에서 미흡한 여행서류로 인한 책임을 출발지 국가나 승객 본인한테만 묻는다면 항공사는 전혀 신경쓸 필요 없겠지만, 현실에서는 항공사에 책임을 묻는 것이라... 어쩔 수 없이 승객의 여권이나 비자를 필히 확인해야 한다는....
  • 장마나무 (Nonmember)
    2017.6.6 15:45
    승객이 입국거절로 인하여 송환되어도 출발지에서 수속한 직원은 추가적인 책임은 없습니다. 위에 말씀하신 항공사 책임릏 뭍는것이 아니라 승객 본인에게 책임를 뭍는다는.표현이 맞습니다.
  • 마래바Author
    2017.6.6 16:35
    @장마나무

    네 맞습니다.

    윗 글에서 항공사에 책임을 묻는 다는 표현은 실제 해당 국가에서 입국거절된 승객을 다시 출발지 국가로 돌려보내는 책임, 의무를 지게 한다는 의미입니다. 

    적합한 여행서류, 조건을 가지고 있는 승객을 수속한 것이라면 해당 직원이나 항공사는 원칙적으로 책임이 없습니다. 다만 현실에서는 송환 책임을 항공사로 하여금 지게 한다는 게....

    그래서 현실적으로는 해당 승객이 되돌아오는 항공권이 없는 경우라도 일단 태우고 나서 항공사와 승객간에 정산(사후 지불 등)해야 하는데 승객도 피해자라고 생각해서인지 돈을 지불하지 않으려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손실처리하는 경우도 제법 있습니다.

  • ㅁㅁ (Nonmember)
    2017.8.7 09:13

    다른나라에는 그런일이 없어 잘 모르겠나(각 나라별로 찾아봐야할듯) .. 인터넷검색해보면 대부분사고가 자칭 자유의나라라는 미국에서 발생하는거 같으니 조사과정에서 직권남용(모욕 폭력 협박 고함 깔깔거리는 조롱)이라고 생각이 되면 반드시 아래 사이트에 들어가 신고하십시오. 기본적인 마인드가 방문객 환영보다는 범죄자로 일단 의심부터하고 있는 분위기, 거절사유에 대한 기준이나 이유 모두 불분명 불명확한 경우가 많고 전권을 가진 심사관이라는 자들 보면 이게 과연 국가공무원들인가 의심될 정도의 범죄자 폭력배 전과자 같은 양아치들이 방문자들이 돌아가기 힘들다는 약점을 잡고 독재자처럼 철권을 휘두르며  덫을 놓고 먹잇감을 기다리고 있는 형국이니 왠만하면 가지 않는게 좋습니다. 구글에서 찾아보면 모욕 폭행 당했다는 다른나라 사람들 경험담들도 엄청 많은데 양놈들이 과연 북한이나 중국 인권을 들먹일 처지인지 갸우뚱?

    일단 입국심사대에 들어가면 변호사도 못부르고 대사관에 연락하는거 밖에 없는데 악질을 만나면 의도적으로 연락하지도 않고 연락했다고 거짓말하거나 대사관쪽에서 바빠 통화도 안되는 경우도 있나 보더군요 인권 이런건 아예 없다고 생각하고 사실상 대항할 방법이 전혀 없으니(영어를 잘할지라도)  웬만하면 안가는게 좋지만 꼭 가야한다면 조사후 현장사무실에서  상시 녹화녹음은 한다고 하니 뱃지넘버와 이름 물어보고(방문자가 물어보면 법적으로 대답해야할 의무 있음) 폭력 모욕 같은 불법행위를 신고하면 헤드쿼터에 전달되서 조사한다고 하니 반드시 아래 사이트에 신고하거나 커멘트카드를 달라고 하세요 .(인터넷신고가 더 좋아보이며 헤드쿼터에서 하는 일이 하위기관의 직권남용을 적발해서 실적을 쌓는 일이니 대충하지는 않을것으로 추정) 무기명도 가능하지만 여권을 밝히고 하는게 더좋을거 같고(무기명으로 해도 어차피 시간 장소 날짜 알려주면 여권번호와 이름 다 나옴) 혹시 신고하면 재입국시 불이익이 있지 않을까 해서 못하는 경우도 있나 본데 오히려 이 사람한테 잘못했다가 신고하겠구나 해서 더 조심하게 되겠죠. 아무튼 정해진 기준이나 원칙도 없는 깡패들이 기다리고 있으니(시비 걸려고 마음만 먹으면 거짓말했다고 몰아가거나 짐가방에 있는 아무 물건이나 찍어서 취조 가능) 꼭 가야 하는일이 없다면 피하는게 신상에 이로울겁니다. 이 깡패들이 가장 무서워하는게 아래 사이트에 신고하는것이니 시종일관 차분하게 행동하게 행동하되 신체적폭력 언어적폭력등 위법적 불법적 부당한행위에 대해 항의할수 있는 자기 권리 버리지 마세요

    https://help.cbp.gov/

  • 바아무개 (Nonmember)
    2019.1.9 00:47
    @ㅁㅁ

    실례지만 위와같은 사례가 반대로 외국인이 국내 입국심사에서 의심과 정확치않은 이유들로 입국 불허를 받을시인 어디로 신고을 해야하나요? 입국심사하는곳에는 전화해봣자 제3자에게 외국인정보는 아무것도 제공할수 없다던데요..

  • 바아무개 (Nonmember)
    2019.1.9 00:56

    글쓴이님. 위와 같은 사례가 외국인이 국내 입국심사에서 정확한 이유없이 돌아가게되었다면 어디에 항의를 할 수 있나요?

  • 마래바Author
    2019.1.9 09:31
    @바아무개

    우선 '정확한 이유없이 돌아가게 되었다면' 같은 상황은 없을 겁니다.

    어떤 이유든 있습니다. 다만 제3자 등에는 해당 내용을 제시하지 않는 것이겠지요.

     

    외국인이 국내 입국하려다가 이렇게 제지를 받고 입국이 불허되는 경우를 만날 때는 해당 외국인의 국적 대사관에 연락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대사관은 자국 국민을 위해 이런 상황을 해결하려 노력할 것이기 때문에 가장 효과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 바아무개 (Nonmember)
    2019.1.9 10:16
    @마래바

    러시아인인데, 10박에 왕복 비행기 티켓인데 방을 첫날만 예약하고 계좌에 돈이 많이 없다는 점. 가이드는 저인데 저와의 관계가 불명확해 확인해줄수 없다는 점, 그래서 저와 그 친구를 번갈아가면서 정보를 확인하더라구요. 이것저것 물어보던데. 애초에 이렇게까지 할줄은 몰랐는데. 러시아인이라 까탈스럽게 구는걸까요?

  • 마래바Author
    2019.1.9 11:39
    @바아무개

    그래서 대부분 국가가 외국인 방문객에 대해 체류지(호텔)를 까다롭게 확인합니다. 특히 선진국(우리나라는 아직이겠지만) 같은 경우에는 취업 목적으로 위장 입국하는 경우가 많아서 아주 까다롭죠..

    숙박이 첫날만 되어 있다는 점도 의심을 했던 것 같습니다. 위장 입국을 위해 임시로 하루만 숙박지 예약했다고 보는 거겠죠..

    말씀대로 러시아인이라서 까다롭게 볼 수도 있습니다. 미국인이나 일본인이라면 위장 입국을 해서 한국에서 취업까지 하려고 하지 않을 거라는 선입견(?, 판단)을 가지고 있겠지만, 러시아인에 대해서는 현재로선 그런 의심을 가질 수도 있을 겁니다. 뭐 다른 나라 사람들에게도 비슷하게 적용되기는 하겠습니다만,

Leave a comment Use WYSIWYG

Author Password
항공여행 준비에 미리 알아두면 좋은 것들 여행 준비에서 도착까지 이제 여행은 우리 삶에 중요한 부분이 됐다. 국내에도 좋은 여행지, 즐겁게 지낼 곳은 많고 ...
2015.03.12 View 78963 Votes 35
항공편 탑승하는 공항이라는 곳은 시간 맞추기가 그리 쉽지 않다. 항공기를 안전하게 탑승하기 위해서는 조금은 서둘러, 시간적 여유를 두고 움직여야 하기 때문...
2014.01.18 View 74715 Votes 26
이 글은 이전 글 '비자 다 있는데 왜 입국 거절되는 이유는 뭐야?' 의 연속편입니다. 1. 비자(Visa) 다 있는데 입국 거절되는 이유는 뭐야? 2. 부당한 입...
2009.05.20 View 68275 Votes 10
항공 여행이 일상화 되었다고는 하지만 아직 낯설게 느껴지는 부분도 많이 있을 것이다. 다른 사람들과 어울려 정신없이 비행기 타고 여행하고, 내리고 했다면 특...
2008.02.12 View 59612 Votes 5
최강 가격 경쟁력 피치, 주의할 점은? 전일공수(ANA)가 100% 출자해 설립한 일본 저비용항공사 피치(Peach)항공이 지난 3월 1일부터 일본 국내선 운항을 시작했...
2012.04.17 View 50096 Votes 25
이 블로그를 통해 자주 인용하던 저비용항공사인 라이언에어가 유럽에서 성공한 사례였다면, 아시아권에서는 에어아시아가 독특한 성과를 보여주고 있다. 1993년...
2010.08.03 View 46289 Votes 18
항공 여행 비용을 결정짓는 주요 요소는 항공권 가격이다. 그 가격을 결정짓는 것은 클래스로 대개 비용을 적게 들이기 위해 일반석 (이코노미 클래스)을 이용하...
2009.04.07 View 44311 Votes 13
항공기는 내 집, 회사 주변에서 이용할 수 있는 교통편이 아니다. 자가용 비행기가 있지 않은 다음에는 말이다. 항공기는 공항이라는 장소를 통해 이용하지만 간...
2014.06.09 View 43956 Votes 25
마일리지 제도의 기원이 항공사일만큼 항공 여행에 있어 마일리지는 전통적이고 오래된 마케팅 중의 하나다. [항공상식] 마일리지 제도의 시초는 항공사 [항공상...
2010.02.23 View 41214 Votes 8
여행은 마음을 설레게 한다. 미지의 곳을 향한다는 건 언제나 즐거운 일이지만, 모르는 곳인만큼 준비해야 할 것도 많다. 여행 떠나기 전날 쯤 되면 마치 소풍을 ...
2009.10.22 View 37132 Votes 30
마일리지 시스템, 이제 널리 알려진 고객 유치 마케팅 중의 하나다. 마일리지라는 포인트 누적 개념을 최초로 도입한 것은 항공업계다. 1980년 미국 웨스턴항공(W...
2010.07.08 View 34786 Votes 23
점잖게 차려입은 옷차림이 여러모로 유리 업그레이드 확률 높이는 방법? 항공기라는 공간은 무척이나 비좁다. 특히 일반석은 체구가 조금이라도 큰 사람들에겐 ...
2009.12.02 View 34457 Votes 7
항공권 가격은 정말 제각각이다. (항공권 가격이 제각각인 이유) 그럼 가능한 항공권을 저렴하게 구입하는 방법은 없을까? 그래서 몇가지 정리해 보았다. 이 방법...
2009.02.09 View 33440 Votes 11
항공 요금은 다른 교통수단에 비해 일반적으로 고가다. 이동하는 거리도 거리려니와 속도와 편이성이 그 이유이기도 할 것이다. 이처럼 높은 항공 요금은 모처럼 ...
2008.06.02 View 32946 Votes 3
9.11 테러 이후 항공 여행은 더 이상 안전하고 쾌적하기 보다는 테러를 유발할 수 있는 대상이 되고만 느낌이다. 예전에는 항공 여행 중에도 간혹 승객들의 요청...
2007.03.07 View 32880 Votes 3
항공 여행에 있어서 클래스별로 적지않은 가격 차이가 존재한다. 적게는 2-3배, 많게는 10배 가까이 차이가 나기도 한다. 일반석(할인)과 퍼스트 클래스의 가격이...
2008.04.09 View 32341 Votes 11
항공기 좌석이란... 뭐 별거 있겠는가. 일반 버스나 자가용의 좌석과 별반 다르지 않음이니.. 그래도 항공 여행이란 것이 워낙에 고가의 비용이 들어가고 자주 접...
2007.04.03 View 31474 Votes 3
아! 이것도 필요할까? 아냐! 이건.. 없으면 아쉬운데... 단 며칠간이라도 집을 떠나 여행하려면 익숙했던 물건이나 생활용품이 없으므로 따로 준비해야 한다. 하...
2008.09.18 View 29410 Votes 5
뜨. 뜬다. 떠... 우와 ~~~~' 발 아래 창밖으로 보이는 지상의 건물과 자동차들이 점점 성냥갑처럼 작아진다. 회사에 입사한 후 처음 비행기를 탔을 때의 느낌이다...
2008.08.29 View 28320 Votes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