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소식

News

美 공항서 한국인 85명 입국 거부와 비자면제국 지위 우려

쥬드2017.11.22 10:02Views 592Votes 3Comment 0

  • 85명 단체, 미국 공항에서 입국 거절로 되돌아와

  • 2008년 이후 美 비자면제국 지위 변화 우려

지난 19일 미국 애틀랜타공항에서는 좀처럼 보기 힘든 일이 발생했다.

한국인 단체 85명의 미국 입국이 거절된 것이다. 이들은 모두 미국 전자여행허가제도(ESTA)를 통해 무비자로 미국에 입국하려던 한국 국적인들로 모두 입국을 거절당해 한국으로 되돌아왔다.

현지 외교 당국자에 따르면 이들 모두 ESTA를 통해 입국하려 했지만 관광 및 사업상 방문만 허락하는 ESTA 취지와는 다른 목적으로 입국하려던 것이었다는 것이 미국 당국의 판단이다.

이들이 입국 시 작성하는 서류에 체류 주소를 실제와 다르게 기재하거나 가공의 주소였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일부에서는 현지 체류 일정 중 농작물 재배와 관련된 프로그램이 있어 ESTA 입국 취지와 다른 것으로 판단되었을 것이라는 소식도 나왔다.

 

cbp.jpg
미 입국여부를 결정하는 관세국경보호청(CBP)

 

지난 2008년 말 우리나라 국민에 대한  미국 비자면제협정이 체결되었다. 미국 비자 발급 거부율이 일정 수준 이하일 경우 굳이 실물 비자를 사전에 받지 않아도 되는 비자면제국으로 지정된 것이다. 미국 비자 발급에 필요했던 복잡한 절차와 긴 시간 등이 사라져 편의가 대폭 향상되었다.

[항공여행팁] 미국 무비자 ESTA 신청 방법(2009/1/31)

 

비자면제협정이 체결될 당시 우리나라 국민의 미국 비자 발급 거부율이 3%대에 불과했으나 비자면제국으로 지정된 이후 지속적으로 상승해 왔다. 2009년 5.5%로 상승하더니 급기야 2014년에는 21%대까지 치솟았다. 2016년에는 다시 8.65%로 떨어졌지만 여전히 거부율은 높은 상태다. 

미국은 비자면제국(VWP) 상태를 유지하려면 비자 발급 거부율이 3%대 이하여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혹시 비자면제국 지위가 상실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 것은 이 때문이다. 2017년 회계연도 미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발급 거부율이 다시 9%대로 소폭 상승해 미국이 요구하는 3%를 훨씬 상회하는 수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미국에 거주하는 많은 교민은 물론 양국의 경제 교류 등으로 방문객은 일상적인 것이 되었을 정도가 되었다. 하지만 가뜩이나 까다로운 미국 입국이 이런 입국 거부 사례가 지속될 경우, 입국 심사가 더욱 강화될 가능성이 크고 최악의 경우 비자면제국 지위를 상실할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나온다.

 

[기타 여행정보] 비자없이 여행할 수 있는 나라 (2017년 9월 기준) - 149개국

 

#미국 #입국 #입국거절 #비자 #ESTA #전자비자 #전자여행허가제도 #단체 #방문목적 #애틀랜타 #비자면제국 #비자면제협정 #VWP #입국거부

    • Font Size
새로운 클래스 '프리미엄 이코노미' 선호도 대폭 증가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항공사, 인디고
Comment 0 Comment reload

Leave a comment Use WYSIWYG

Author Password
영국 장거리 LCC '레벨' 운항 거점 확대 저비용항공사 운항 영역 변화 가속화될 듯 영국항공이 속한 항공그룹 IAG가 새롭게 런칭한 장거리 LCC '레...
2017.11.29 View 249 Votes 1
인도네시아 롬복 아궁 화산 화산재 확산으로 발리공항 27일 폐쇄 폐쇄 기간 29일까지로 하루 더 연장, 우리 국민도 20여 명 발 묶여 인도네시아 발리(Bali)섬 아...
2017.11.28 View 398 Votes 2
24시간 세계 최다 운항 기록 세운 뭄바이공항 단일 활주로, 하루 969편 항공기 운항 인도 뭄바이공항은 하루동안 세계에서 가장 많은 항공편 운항 기록을 세웠다...
2017.11.27 View 514 Votes 2
에어버스, 자율 비행기술 개발을 통해 싱글 파일럿 시대 대비 단독 비행의 상존 위험성을 어떻게 극복하느냐가 관건 에어버스가 자율 항공기와 관련된 기술개발...
2017.11.27 View 615 Votes 2
24일, 삿포로 항공교통관제 무선 불통 22편 결항과 다수 항공편 지연 24일 오후 8시 경부터 일본 북부행 항로를 관할하는 삿포로 항공교통관제에 문제가 발생했...
2017.11.26 View 422 Votes 1
진에어, 내달 8일 코스피 주식시장 입성 제주항공에 이어 두 번째 LCC 2020년까지 항공기 38대, 동유럽·미주 등 장거리 신규 취항 저비용항공사 진에어가...
2017.11.24 View 889 Votes 2
캐세이퍼시픽 조종사, 파업 돌입할 수도 비용절감 위한 조종사 주택 보조금 등 삭감 계획에 강력 반발 캐세이퍼시픽항공(Cathay Pacific Airways) 조종사들이 파...
2017.11.24 View 13750 Votes 2
ANA, 일본 국내선 수하물 접수시간 5분 앞당겨 혼잡해진 일본 공항 보안검색 등에 많은 시간 걸리는 점 고려 일본 전일공수(ANA)가 국내선 수하물 접수 마감시간...
2017.11.24 View 382 Votes 1
중국 항공업계, 캐세이퍼시픽 조종사 노려 캐세이퍼시픽 경영 어려움에 조종사 주택 보조금 삭감 최근 중국 항공업계는 홍콩 기반의 캐세이퍼시픽항공에 주목하...
2017.11.24 View 511 Votes 2
공정위, 항공기 정비지연의 경우에도 배상토록 기준 개정 추진 항공업계 반발, '항공기 완벽 정비는 비현실적이며 정해진 기준과 절차에 따른 점검 실시로 ...
2017.11.24 View 387 Votes 2
국내선 항공편, 신분증 필요 없어진다 손바닥 정맥, 지문 등으로 신분 확인 가능 이르면 다음 달부터 국내선 항공편 탑승에 신분증이 필요 없어질 전망이다. 현...
2017.11.23 View 620 Votes 1
B747 대형 항공기 사상 최초 온라인 경매 낙찰 중국 화물 운송사, 약 4830만 달러에 B747 화물기 2대 확보 사상 최초로 대형 민간 제트 항공기가 온라인 경매에 ...
2017.11.23 View 427 Votes 1
돈 더 낸 사람부터 먼저 타라 영국항공, 내달 새로운 탑승 순서 시행 영국항공이 새로운 항공기 탑승 순서 절차를 내달부터 적용한다. 이번에 영국항공이 제시하...
2017.11.22 View 411 Votes 2
새로운 프리미엄 이코노미, 선호도 대폭 증가 좁은 이코노미 탈피, 비즈니스 근접한 서비스 매력 최근 프리미엄 이코노미클래스 선호도가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
2017.11.22 View 622 Votes 1
85명 단체, 미국 공항에서 입국 거절로 되돌아와 2008년 이후 美 비자면제국 지위 변화 우려 지난 19일 미국 애틀랜타공항에서는 좀처럼 보기 힘든 일이 발생했...
2017.11.22 View 592 Votes 3
최고의 성장 속도 자랑하는 인디고(IndiGo) 거대 인도에 사우스웨스트, 라이언에어 같은 대형 저비용항공사 등장 가능성도 세계에서 성장 속도가 가장 빠른 항공...
2017.11.21 View 430 Votes 2
'땅콩 회항' 박창진 사무장, 회사 상대 부당징계 무효소송 제기 2014년 전 부사장의 갑질 행태가 사회적 문제로 떠 올라 항공기 회항 사건, 일명 '...
2017.11.21 View 366 Votes 1
하와이언항공 성장 이끈 CEO, 13년 만에 떠난다 후임 CEO, 사우스웨스트 등 새로운 경쟁환경 극복 과제 하와이언항공 CEO Mark Dunkerley(54세)가 내녀 3월 최고...
2017.11.20 View 374 Votes 1
2017년, 美 항공사 중 제트블루 회원프로그램 가장 우수 아메리칸·유나이티드항공, 평균 이하 만족도 J.D Power가 선정한 2017년 최우수 회원프로그램(마...
2017.11.19 View 338 Votes 2
유나이티드 오버부킹 폭력 사건 이후 급격한 감소세 예약 문화 성숙 등 환경 변화에 따라 오버부킹 관행도 없어져야 여론 높아 올해의 가장 큰 항공업계 뉴스라...
2017.11.17 View 352 Votes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