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소식

News

중국으로 이직했던 조종사, 업황 악화로 설자리 좁아지나

올레2019.10.28 09:52Views 277Comment 0

  • 中 이직했던 조종사, 업황 악화와 고강도 업무 직면
  • 고액 연봉이지만 몇 년 단위로 계약 갱신해야 하는 불안정성 고민
  • 일부 국내 복귀 생각하지만 국내 항공시장 악화로 조종사 수요 불확실

최근 몇 년간 항공업계 화두였던 것이 조종사 품귀 현상이었다.

저비용항공시장이 확대되면서 항공사 수는 물론 규모 자체가 급성장하면서 조종사 수요가 폭증했지만 공급은 이를 따르지 못했다.

여기에 중국 역시 항공시장이 급팽창하면서 조종사 블랙홀이라 불릴 만큼 전 세계 조종사들을 고액 연봉으로 끌어들였고 우리나라 조종사들 역시 대규모 이동했다. 지난 2014년부터 약 5년 동안 우리나라 국적 항공사에서 이직한 조종사 460명 가운데 약 80%가 중국 항공사에 취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중국행은 고액 연봉이 가장 큰 이유였다. 하지만 최근 중국 항공시장의 분위기가 사뭇 변하고 있다. 중국의 경제 성장 속도가 예전과 다르게 그 상승폭이 감소하면서 항공시장 역시 업황이 예전만 못하다. 이렇게 되자 중국 항공업계도 그동안 끌어들였던 외국인 조종사의 필요성이 감소하는 추세다.

어디나 그렇지만 중국 역시 외국인 조종사에 대해서는 3년 등 일정 기간 계약 형태로 채용하고 있어 평생 고용 형태인 국적 항공사와 다르게 안정성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세상에 공짜라는 말은 없듯 고액 연봉을 받는 만큼 요구되는 업무의 강도는 높은 편이다. 여기에 한국에 있어도 가정생활의 안정성을 갖기 어려운 조종사라는 직업에, 외국에 거주하다 보니 한국에서의 생활이 더욱 줄어 어려움을 느끼는 경우도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래서 일부는 국내로 복귀하려는 생각을 갖고 있지만 최근 국내 항공업계가 최악의 상황으로 치달으면서 채용 시장도 얼어붙고 있어 이마저도 어려운 상황이다. 최근 몇 년 동안 '적자'라는 말을 보기 어려울 정도로 급성장했던 항공시장이 한일 관계 악화, 시장 포화, 환율 등 외부 환경 악화 등으로 실적 부진에 일부는 비상경영을 선언할 정도다.

 

더 이상 국적 항공사들이 기단, 노선 확대가 쉽지 않은 만큼 조종사 채용 역시 예전과 달리 축소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한 만큼 국내 복귀도 당분간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 Font Size
국토부, 플라이강원에 운항증명 발급 ·· 11월 양양-제주 운항 개시 에어서울, 자사 첫 정기 국내선 취항 ·· 항공 위기 타개책 일환
Comment 0

Leave a comment Use WYSIWYG

Author Password
지난 3월 사업면허 취득 3개 항공사 가운데 가장 먼저 운항증명 발급 플라이강원, 다음 달 양양-제주 시작으로 본경 운항 들어간다 올해 중반 갑자기 악화된 항...
2019.10.28 View 151
中 이직했던 조종사, 업황 악화와 고강도 업무 직면 고액 연봉이지만 몇 년 단위로 계약 갱신해야 하는 불안정성 고민 일부 국내 복귀 생각하지만 국내 항공시장...
2019.10.28 View 277
에어서울, 자사 첫 국내선 정기편 운항 개시 김포-제주 노선 일 3-4편 왕복 운항으로 연간 매출 약 220억 원 증가 기대 국제선만 고집하던 에어서울이 결국 국내...
2019.10.27 View 167
인도네시아, 라이온에어 B737 MAX 사고 최종 보고서 사고 주요인은 항공기·정비·조종사 복합적으로 발생 B737 MAX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안정성...
2019.10.26 View 233
19년 동계 스케줄, 일본 운항편 24% 줄고 중국·베트남 노선 대폭 증가 한일 갈등으로 중국 노선 2위→1위, 일본 노선 1위→2위 구도 변화 내일(2...
2019.10.26 View 132
아시아나항공, 샌프란시스코 노선 45일 동안 운항 정지 2013년 사고 책임 물은 것으로 국토부, 이용객 불편에 최대 지원 방침 아시아나항공이 인천-샌프란시스코...
2019.10.25 View 145
포항-김포 노선 저조한 탑승률로 결국 운항 중단 포항시 보조금 추가 지원 의향 밝혔지만 대한항공, 적자 보전 어렵다고 판단 포항-김포 항공 노선이 사라지게 ...
2019.10.25 View 120
세계 최대 LCC 사우스웨스트, 3분기 악재 딛고 기록적 매출, 이익 기록 B737 MAX 항공기 34대 그라운드 되어 2억 1천만 달러 손실 불구 56억 달러 매출 기록 영...
2019.10.25 View 153
중국 첫 상용 제트기 ARJ21, 국제선 운항 눈앞 자국산 항공기가 외국에 인정받는 의미로 중국 항공굴기의 전환점 될 듯 지적재산, 기술 탈취 등의 문제로 자체 ...
2019.10.25 View 154
파산 알리탈리아 매각 작업 근 3년 지지부진한 상태 매각, 합병, 공적자금 등의 역사로 점철된 알리탈리아, 내달 21일까지 최종 인수자 선정 이탈리아 정부가 국...
2019.10.24 View 173
에어부산, 다음 달부터 기내 휴대 수하물 총 무게 10kg 이내로 변경 에어부산이 기내에 휴대할 수 있는 수하물 기준을 변경한다. 다음 달부터 기내 휴대 수하물 ...
2019.10.23 View 149 Votes 1
대한항공, 20년 만에 아시아나 제치고 한중 최다 노선·편수 항공사 자리 올라 1990년대 후반 대한항공 사고·제재 틈타 아시아나항공 중국 노선 독...
2019.10.23 View 255
유럽 항공안전청(EASA), '내년 1월 중 비행 재개 가능' 미 연방항공청(FAA)은 올 12월 운항 재개 허용 가능성 있어 잇달은 사고로 인해 운항이 중지되었...
2019.10.22 View 243
아시아나항공, 기내식 분쟁 관련 검찰 고발 직전 기내식 분쟁 관련 잠재 부실 수천억 원 우려, 매각 차질 빚을 가능성도 아시아나항공 매각에 차질이 빚어질 가...
2019.10.22 View 173
대한항공, B747-400 여객기 2대 다음 달 퇴역 추진 B747, 대한항공 역사 50년과 함께 하며 글로벌 항공사로 성장하는데 결정적 역할 영광의 시대가 저물어간다. ...
2019.10.22 View 895 Votes 2
애경그룹, 재무적 투자자로 토종 사모펀드 스톤브릿지캐피탈과 손 잡아 애경-스톤브릿지 vs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 2파전 될 듯 애경그룹이 아시아나항공 인...
2019.10.21 View 234
콴타스, 세계 최장거리 노선 시드니-런던/뉴욕 시험비행 들어가 비행시간만 20시간 내외 초장거리 비행에서 탑승자 건강 영향 등 다각적 연구 목적 연말까지 다...
2019.10.19 View 427 Votes 1
승객과 승무원 42명 태운 알래스카 항공기 오버런 사고 17일 미국 톰 메디슨공항에서 항공기 활주로 이탈 사고가 발생했다. 알래스카항공 소속 3296편(실제 운행...
2019.10.19 View 269
기상청 오보로 매년 수백여 편 회항하거나 결항 지난 2년 반 동안 1752편, 승객 약 25만 명, 항공사 181억 원 피해 입어 기상청 독점 항공기상정보, 민간업체에...
2019.10.18 View 162 Votes 1
9월 방일 한국인 규모 감소 규모 더욱 커져 日, 관광객 유치 목표 미달은 물론 지역 경제 악영향 더욱 커져 韓, 호황 누리던 항공시장이 살아남아야 하는 생존시...
2019.10.17 View 142 Votes 1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4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