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항공기

에어부산 항공기는 왜 하루 이상 지연됐나?(윈드실드 교체)

마래바2016.01.13 14:34조회 수 1492추천 수 2댓글 0

수만 개의 부품으로 구성된 항공기는 규정된 점검이 이루어진다 해도 예기치 못한 고장이 발생한다.

갑작스런 항공기 고장을 '불가항력적인 상황(Act of God)' 이라는 분류에 포함시키는 이유이며, 이런 고장으로 인한 불편에 대해서는 도의적인 것 외 법적인 보상은 없다. 물론 정해진 절차에 의해 법적 요건을 준수해 정기, 수시점검이 실시됐다는 전제 하에서다.

며칠 전(주1) 마카오에서 출발하려던 에어부산 항공기가 항공기 정비 문제로 하루 넘게 지연되는 일이 발생했다.

문제는 항공기 조종실의 윈드실드(Windshield) 크랙 때문이었다. 안티아이싱(Anti-Icing) 부품 문제도 있었다고 하지만 실제 항공기가 장시간 지연된 사유는 윈드실드 크랙 때문이다.

 

windshield_a321.jpg
A321 항공기 조종실 윈드실드

 

윈드실드는 자동차 등에서 전면에서 불어오는 바람을 막아주는 역할을 하는 '바람막이' 부품이다. 운전자가 직접 눈으로 전방을 확인해야 하기 때문에 대부분 투명한 글래스(복합 소재)로 되어 있다. 문제는 외부 충격과 마찰에 다른 부위보다 쉽게 노출된다는 데 있다. 전방의 바람이나 이물질이 내부로 들어오는 것을 막는 것이기 때문이다.

항공기 역시 마찬가지여서 조종실 전면부 창을 윈드실드(Windshield)라고 하며 그 특성 상 다른 여타 부위보다 외부 충격에 쉽게 노출된다. 그래서 종종 크랙이나 구멍이 생기기도 한다. 드문 일은 아니다.

이번 에어부산 항공기 고장에 따른 지연을 보면서 '왜 그렇게 오랜 시간 지연되는 거지?' 라는 의문이 들 수 있다. 일반적으로 정비라고 하면 부품을 수리하거나 교체하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에 엔진이나 구조적인 문제를 고치는 것이 아닌 이상 그리 오랜 시간이 필요하지 않기 때문이다.

단지 조종실 앞 창문 하나 바꾸는데 하루 넘게 시간이 필요하다는 걸 쉽게 이해하기 힘들지 모르지만, 윈드실드의 특성상 오랜 시간이 걸린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 윈드실드 부품 자체를 교체하는 작업은 그리 오랜 시간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 부품만 있다면 1시간 내외면 교체는 완료된다.

하지만 그 다음이 문제다. 자동차 전후방 창문을 교체해 본 분들이라면 짐작할 수 있다. 교체 이후에 필요한 것이 완전히 밀착해 고정되는데 일정한 시간이 필요하다는 점이다. 항공기 조종실 창문 역시 글래스를 교체하는 과정에서의 접착제 등이 완전히 고정, 밀착되기 까지는 적지 않은 시간이 필요하며, 종류에 따라 상이하기는 하지만 대략 24시간 내외가 필요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에어부산은 새벽 2시 5분 출발하려던 항공기 윈드실드에서 크랙을 발견했지만 4시 경이 되서야 출발이 불가능하다는 결정을 하고 승객들을 인근 호텔로 안내했다. 정확한 내역을 알 수는 없지만 단순히 안티아이싱 부품에 문제 때문에 24시간 지연 결정을 하지는 않았을 것으로 보이며, 결정적인 이유는 윈드실드 교체와 그에 따른 시간적 문제였을 가능성이 더 크다.

다만 이번 에어부산의 조치 내용을 볼 때 윈드실드 교체 필요하다는 판단까지 너무 오래 걸린 것(주2)은 아닌지 되짚어볼 필요는 있다. 윈드실드 교체에 장시간 소요된다는 것을 몰랐던 것인지, 아니면 크랙 리미트(Limit, 한계치) 등을 고려해 운항 여부 결정을 망설이는데 시간을 빼앗겼던 것은 아닌지 말이다.

문제의 항공기(HL7711, A321)는 다음 날인 12일 오후 2시 52분 마카오공항을 출발해 오후 6시 33분, 부산 김해공항에 도착했다. 원래 예정 스케줄보다 36시간 가량 지연해 비행한 것이다.

 

 

 


(주1) BX382, 2016년 1월 11일 (출발: 마카오, 도착: 부산)
(주2) 보도 내용으로 보아 마카오 도착 시 이미 해당 문제(윈드실드 크랙)를 인지했으며 이때부터 새벽 4시까지는 무려 3시간 넘게 운항할 지 여부를 결정하지 못했던 것으로 보임

 

#윈드실드 #항공기 #조종실 #창문 #크랙 #에어부산 #Winshield #정비 #교체 #지연 #마카오 #AirBusan

아직 별점이 없습니다.

당신의 별점은?

0 별점 등록
    • 글자 크기
초음속 여객기 콩코드와 관련된 흥미로운 이야기 40가지 항공기 날개는 페인팅 하지 않는다? 무게 줄이기 위해? (by 마래바)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글쓴이 비밀번호
20세기 중반 기내식의 화려함 서비스 경쟁으로 치열하던 시절의 향수 기내식은 하늘의 즐거움이다.... 라는 말이 더 이상은 현실이 아닌 듯 하다. 최근 항공사들...
2016.08.02 조회 1659 추천 수 6
가장 성공적(?)이었던 하이재킹 영원히 미제 속으로.. FBI 수사 중단 하이재킹(Hijacking), 미국 금주법 시절에 밀주를 만들어 운반하는 차량을 마피아들이 강탈...
2016.07.22 조회 1437 추천 수 2
비상구로 탈출할 수 없다면.....? 동체를 뚫거나 해치로 탈출하는 방법도 항공기가 비상착륙 하거나 문제가 생긴 비상상황에서 승객은 일반적으로 항공기 문을 ...
2016.07.17 조회 1347 추천 수 4
비행 특성: 높은 고도, 낮은 기압, 낮은 습도 장시간 비행은 신체에 적지않은 영향을 끼쳐 현대에 있어 교통수단으로서의 항공기 이용을 피하기는 어렵다. 항공...
2016.06.20 조회 2918 추천 수 5
1993년, 전자항공권 탄생 최초 시행 항공사는 모리스항공 불과 10여년 전만 해도 항공기를 타기 위해 구입하는 항공권은 대부분 종이 형태였다. A4 용지 1/3정도...
2016.06.08 조회 1173 추천 수 7
LCC 들은 어떻게 항공요금을 낮추나? 단순화, 효율화, 유료화가 해답 항공운송산업은 기본적으로 어마어마한 투자 비용이 필요하다. 거액의 항공기는 물론이고 ...
2016.06.01 조회 1875 추천 수 5
Recliner, Lie Flat, Full Flat 의미 한번 들인 고기 맛은 잊지 못한다고 하더니, 항공기 좌석도 그런 모양이다. 이코노미 좌석을 이용할 때는 그냥 조금 불편한...
2016.05.31 조회 2054 추천 수 4
나이많은 비행기 위험하다? 83세 비행기 노익장 Boeing 247, 시대를 가른 혁신적인 항공기 요즘은 제작된지 20년된 항공기는 퇴물, 아니 매우 위험한 비행기 취...
2016.05.01 조회 1796 추천 수 5
민간 항공기 조종실은 운항 중에는 그 출입이 엄격히 제한된다. 외부로부터의 테러 등을 예방하기 위한 것이다. 911 테러 이전 만해도 조종실에 일반 승객 등이 ...
2016.04.26 조회 1455 추천 수 5
항공기 창문은 왜 원형? 사각 형태보다 안전한 둥근 형태 사람에 따라 다르긴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항공기 좌석 중 창가를 좋아하는 편이다. 피곤할 때는 머리 ...
2016.04.22 조회 2939 추천 수 8
항공기 승무원은 서비스가 주 임무다? 아니다. 항공기 승무원의 가장 중요한 책무는 승객의 안전을 도모하는 일이다. 그래서 항공사들은 많은 시간을 투자한 항공...
2016.02.29 조회 2170 추천 수 6
항공여행에서 수하물은 필수다. 맨손으로 여행다닐 수는 없으니 말이다. 간단한 짐이야 들고 타도 되지만, 그렇지 않으면 위탁수하물로 화물칸에 실을 수 밖에 없...
2016.01.26 조회 2332 추천 수 6
제설/제빙작업은 안전을 위한 필수사항 운항여부 신속 결정 못하는 이유, 예보능력? 법적으로 가이드라인 마련할 때, 어제(23일)부터 제주 지역에는 기록적인 폭...
2016.01.24 조회 2350 추천 수 8
최초의 초음속 여객기(SST)는 구 소련의 Tu-144다. 1968년 12월 31일 첫 시험비행에 성공했다. 하지만 실제 상용비행에 나선 것은 유럽의 콩코드(Concorde) 항공...
2016.01.22 조회 3900 추천 수 5
수만 개의 부품으로 구성된 항공기는 규정된 점검이 이루어진다 해도 예기치 못한 고장이 발생한다. 갑작스런 항공기 고장을 '불가항력적인 상황(Act of God)...
2016.01.13 조회 1492 추천 수 2
이전 1 2 3 4 5 6 7 8 9 10 ... 19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