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Flying

'일출 두 번' 사상 최장시간 32시간 비행 노선

고려한2018.12.22 20:13Views 1603Votes 7Comment 0

  • 콴타스, 2차 대전 중 적대국 일본 지배력 확장 때문에 장거리 직항 불가피
  • 승객 수 제한하고 보조 연료통 달아 항속거리 거의 두 배 늘려
  • 퍼스-콜롬보 노선 최소 28시간 비행이지만 32시간을 넘긴 적도
  • 일출을 두 번 본다고 해서 'Double Sunrise' 별명

항공여행에서 장거리 비행이라고 하면 대략 10시간을 넘어가는 경우를 말하곤 한다.

하루의 거의 절반을 좁디 좁은 비행기 안에서 생활(?)하려니 이만 저만 불편한게 아니다. 

최근 싱가포르항공이 약 1만5천 킬로미터 거리를 19시간 비행하는 싱가포르-뉴욕 노선을 재개하면서 세계 최장거리 상용 항공 노선이 되었다.

[항공소식] 세계 최장거리 19시간 항공편 싱가포르항공 카운트다운(2018/10/11)

 

sq_flight.jpg
세계 최장거리 노선 운영 중인 싱가포르항공

 

지금까지 재급유없이 최장거리를 비행했던 상용 항공편은 콴타스항공이 가지고 있다. 1989년 B747-400 항공기를 도입하면서 이벤트가 필요했던 콴타스항공은 영국 런던에서 호주 시드니까지 약 1만8천 킬로미터 거리를 20시간 넘게 비행하면서 최장거리 논스톱 상용 비행편을 기록했다.

[항공상식] 재급유없이 최장거리, 최장시간 날았던 비행기/비행편은?
[항공상식] 항공기는 몇 시간 동안이나 하늘에 떠 있을 수 있을까?

 

그러면 상용 항공편으로 20시간 비행이 최장시간 비행일까? 아니다. 자그마치 30시간 내외를 비행한 항공편이 있었다. 그것도 한 두번의 이벤트성 비행이 아니라 상용 정기노선이었다.

영국은 1940년대 캐나다, 아프리카 일부와 인도, 스리랑카, 파키스탄은 물론 싱가포르 등 동남아시아 일부, 그리고 호주를 영국령으로 두면서 말 그대로 해가 지지않는 나라라는 말을 방불케 하는 위세를 과시했다.

이런 영국과의 교류가 중요했던 호주는 1943년 중요한 기로에 섰다. 2차 세계대전이 벌어지면서 적대국이었던 일본의 영역이 동남아시아 대부분으로 확장되었기 때문이었다. 호주는 당시 항공편으로는 싱가포르 등 인근 동남아시아 지역을 경유, 연료를 재보급받고 인도 등을 거쳐 영국으로 비행하는 루트였지만 일본 지배력이 확대되면서 더 이상 동남아시아 지역을 경유하지 못하게 된 것이다.

 

double_sunrise.jpg

 

호주 콴타스항공이 고민 끝에 만들어낸 아이디어는 퍼스에서 스리랑카 남부를 직접 경유하는 방식이었다. 하지만 문제는 4천 마일(6440킬로미터)에 달하는 비행거리였다. 지금이야 A330이나 B777 항공기로 쉽게 비행할 수 있는 거리지만 당시에는 승객을 태운 상용 비행기로는 도저히 비행할 수 없는 거리였던 것이다.

콴타스항공이 운용하던 수상 비행기 PBY-Catalina는 항속거리가 보통 2천5백 마일 정도였기 때문에 정상적인 방법으로는 4천 마일 비행이 불가능했다. 그래서 콴타스는 필수 부품, 물품 등을 제외하고 불필요한 무게를 최대한 줄였다. 그리고 장시간 비행할 수 있도록 보조 연료통을 장착했다. 탑승객은 3명으로 제한했고 약 70킬로그램 우편물만 탑재하고 비행하는 방법을 택했다.

항공기는 퍼스(Perth)를 출발해 자그마치 최소 28시간을 날아 스리랑카 콜롬보에 도착했다. 순수 비행시간이 하루를 넘기면서 이 비행편은 때로는 비행 중 일출(Sunrise)을 두 번이나 경험하게 되었고 'Double Sunrise Flight'라는 별명을 얻게 되었다.

전쟁 기간 중 콴타스는 이 노선에서 271회 운항했고 648명 승객과 약 4천 파운드 우편물(화물)을 수송했다. 이 노선 통상 비행시간은 28-30시간 정도였지만 32시간 9분 걸렸던 비행편도 있었으며 현재 상용 항공편으로 가장 오랜시간 비행한 기록으로 남아있다.

32시간 비행하는 동안 승객 3명은 무엇을 하며 지냈을까? 지금처럼 인터넷이 있는 것도 아니고 영화를 볼 수 있는 것도 아니었으니, 해가 뜨는 광경 두 번 보는 것이 비행 중 가장 큰 즐거움이 아니었을까?

 

4.83
(6 user rated)
5
4
3
2
1

Rate your experience

0 Rate up
    • Font Size
국제 항공우편, 100년 전 크리스마스 시작 그리고 생텍쥐페리 기술 발달에도 불구, 스케줄 비행시간 증가 이유는?
Comment 0

Leave a comment Use WYSIWYG

Author Password
인명 항공사고 원인 가운데 조종과 관련된 부분이 절반 차지해 기술 발달과 안전 기준 강화로 최근 들어 인명 항공사고는 급격히 줄어 항공사고의 원인 중 절반 ...
2019.08.20 View 332 Votes 2
비행과 함께 필연적으로 등장한 사고, 버드스트라이크 현재로선 완벽하게 예방할 방법 없어 사고를 통해 항공기 설계 조건 지속적으로 강화로 조류충돌에도 비행...
2019.08.11 View 495 Votes 3
항공기 조종사는 타 직종 대비 비교적 높은 연봉으로 매력적인 직업 미국 일반 항공사 기장은 평균 13만 달러, 부기장은 7·8만 달러 수준 미국 조종사 시...
2019.07.13 View 3412 Votes 14
전좌석 비즈니스클래스(All Business Class) 라콤파니, 시장에서 살아남는 이유 노선은 단 하나, 파리-뉴욕 구간 노선, 서비스, 상품 단순화를 통해 비용 줄이고...
2019.07.09 View 1527 Votes 13
우리가 잘 모르는 기상천외한 항공사들 전 좌석 퍼스트, 흡연 자유, 신을 위해, 도박에 섹시한 승무원 ... 항공사는 기업이므로 이익을 추구한다. 시장 조사를 ...
2019.06.11 View 1487 Votes 5
A380 라이벌로 구상했던 B747X, 그러나 보잉은 도중 포기 막대한 개발 비용과 불확실한 미래 전망이 보잉 망설이게 해 방향 선회해 개발한 B787 드림라이너, 보...
2019.05.05 View 1137 Votes 9
초음속 여객기 대체안으로 개발되었던 B747 항공기, 점보라 불리며 50년 비행 탄생 10여 년만에 퇴장하는 초대형 A380 항공기와 대비 시대 흐름에 기막히게 들어...
2019.02.18 View 1640 Votes 13
에어부산, 기내에서 유상 좌석 판매하다 국토부 보류 조치 당해 기내에서 좌석 유상 판매 자체의 문제가 아닌 사전 검증 미비가 원인 며칠 전 항공업무를 관장하...
2019.01.09 View 1148 Votes 6
민간 상용 국제 항공우편, 1918년 성탄절에 시작 Latécoère, 프랑스와 식민지였던 아프리카·남미 우편 수송 사업 생텍쥐페리도 Laté...
2018.12.24 View 478 Votes 3
콴타스, 2차 대전 중 적대국 일본 지배력 확장 때문에 장거리 직항 불가피 승객 수 제한하고 보조 연료통 달아 항속거리 거의 두 배 늘려 퍼스-콜롬보 노선 최소...
2018.12.22 View 1603 Votes 7
항공 기술 발달에도 불구하고 동일한 노선 스케줄 비행시간, 과거보다 증가 공항, 항로, 교통량 등의 변화와 함께 항공사의 전략이 크게 작용 항공역사 100여 년...
2018.11.28 View 1148 Votes 9
미국은 매년 대형 화재로 골머리를 앓는다. 특히 서부지역은 습기가 적고 광활하다 보니 한번 산악 지역이나 들에 화재가 발생하면 엄청난 피해를 입힌다. 일반적...
2018.11.13 View 1314
항공기 출발 전 안전데모는 생명을 담보하는 구명줄 구명조끼 때문에 백 명 이상 대량 참사를 당한 에티오피아항공 비상착수 사고 항공기를 타면 가장 먼저 접하...
2018.10.22 View 954 Votes 5
세계 최장 항공 국내선은 프랑스에 있어 파리 샤를드골(CDG) - 생드니 레위니옹(RUN), 9349킬로미터, 비행 11시간 대부분 과거 식민지 영토가 아직도 지배령으로...
2018.09.23 View 1440 Votes 3
세계 최대 저비용항공사 사우스웨스트만이 가진 독특함 내부 문화 못지 않게 영업 방식의 독특함 역시 큰 장점 미국 사우스웨스트항공은 세계에서 손꼽는 규모를...
2018.09.19 View 1777 Votes 5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