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컬럼

에어서울, 아시아나와 함께 눈가리고 아웅

고려한2016.07.27 20:27Views 1980Votes 5Comment 0

  • 홈페이지 예약, 판매 기능 없어

  • 항공기 도색도 하지 않은 채 운항

  • 항공운임은 아시아나항공과 동일?

현존하는 6번째 LCC(저비용항공사), 에어서울이 떴다.

[항공소식] 에어서울, 김포-제주 비행으로 여섯번 째 LCC(2016/7/12)

그런데 에어서울이 보이질 않는다. 에어서울 항공기를 볼 수가 없다. 찾아보니 아시아나항공 도색을 한 A321 항공기에 조그맣게 영문 에어서울 로고만 들어가 있다.

홈페이지(flyairseoul.com)가 있기는 하지만 유명무실하다. 국내선 김포-제주구간 운항을 시작했지만 홈페이지에서는 항공권 구매는 물론 예약조차 할 수가 없다.

어찌된 일일까? 경험이 없는 것도 아니고 에어부산을 자회사로 두고 있는 아시아나항공이 또 다른 저비용항공 자회사 에어서울을 어찌 이렇게 허술한 상태에서 런칭할 수 있는 걸까?

 

1. 예약은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에서?

현재 에어서울은 홈페이지 상에서 예약을 할 수가 없다. 당연히 항공권 구매도 안된다. 에어서울 항공권을 구입하려면 전화를 이용하던가, 아니면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에서 구입해야 한다. 현재 에어서울 홈페이지에서는 국제선 예약에 대해 8월 8일부터 가능하다는 문구 하나만 덩그렇게 안내되어 있을 뿐이다.

 

airseoul_home.jpg

airseoul_home_2.jpg
단순하게 안내 내용만 게시되어 있는 에어서울 홈페이지

 

 

2. LCC 주제에 항공요금은 FSC?

가장 큰 문제점이다. 백번 양보해서 에어서울 홈페이지가 아닌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에서 예약하고 항공권 구매할 수 있다고 치자. 그런데 문제는 가격이다. 비슷한 시간대 아시아나항공보다 비슷하거나 오히려 비싸기도 하다. 물론 시간대 차이로 인해 가격 차이가 발생하는 것까지는 이해할 수 있다 해도 공동운항편으로 판매하는 아시아나항공 운임과 같은 수준이라는 건 이해하기 어렵다.

 

airseoul_price.jpg

 

 

3. 공항 카운터는 어디?

공항에 도착해서도 에어서울을 찾을 수가 없다. 문의를 하니 아시아나항공 카운터에 가서 탑승수속을 밟으라고 한다. 홈페이지에는 '에어서울 전용카운터가 없다'고 당당히 안내하고 있다. 에어서울의 실체는 없고 이름만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상태다.

 

airseoul.jpg
도색도 바꾸지 않은 채 아시아나 여객기에 로고만 끼워 넣고 운항하는 에어서울

 

 

에어서울에게도 할 말은 있을 수 있다. 저비용항공사이니 만큼 전용 카운터 없이 아시아나항공에 맡긴다고 할 수 있다.

그러면 항공운임은 저렴해야 하지 않나? 비용을 줄이기 위해 카운터 없이, 홈페이지 예약 기능도 없이 운영하면서 항공운임이 FSC인 아시아나항공과 같다는 건 납득하기 어렵다. 에어서울이 아시아나항공보다 약간(5%) 더 저렴한 수준으로 제공한다고 해명하지만 그런 약간의 차이로 FSC와 LCC를 구분한다는 건 어불성설이다.

 

예상되는 가장 큰 문제점은 아시아나항공과의 공동운항이다. 현재 김포-김해(부산) 노선의 경우 항공기는 죄다 에어부산 항공기가 운항을 하지만 해당 항공기에 아시아나항공도 공동운항편명을 달고 항공권을 판매하고 있다.

이를 두고 불만이 많다. 김포-부산행 아시아나항공 티켓을 구입한 이용객이 에어부산 항공기에 탑승해 저비용항공 서비스를 받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아시아나항공 공동운항편 티켓 운임이 저렴하느냐? 그것도 아니다. FSC라는 이유(?)로 항공권 운임은 같은 구간 운항하는 FSC인 대한항공과 별반 차이가 없다. 결국 아시아나항공 티켓을 비싸게 구입해 LCC 항공기를 타는 불이익을 당하고 있다는 결론에 이른다.

문제는 이것이 에어부산으로 끝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이다. 에어서울 역시 에어부산과 마찬가지로 김포-제주 노선에서 아시아나항공과 공동운항에 나설 것이 거의 확실하다. 만약 에어서울이 지금보다 항공권 운임을 낮춘다면, 아시아나항공 김포-제주 이용객은 에어부산에서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비싼 요금을 주고 LCC(에어서울) 항공기에 탑승해야 할 것이 예상된다.

 

아시아나항공, 단거리 노선에서 LCC와의 경쟁에서 어려움을 겪고, 장거리 노선에서는 대한항공에 밀리면서 사면초가에 빠진 상황에서 벗어나려는 노력이 LCC 설립으로 나타난 것은 이해할 수 있다.

다만 저비용항공사를 설립해 운영할 바에는 이용객들이 불이익을 당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비싼 돈을 주고 저비용항공사 여객기에 탑승해서야 되겠는가? 그럴 바에는 항공운임을 낮춰야 한다.

또한 아무리 시간이 없었다고 할 지라도 에어서울항공사로서 영업하고 운항할 시스템은 갖추고 시작했어야 하지 않을까? 국제선 운항증명(AOC)을 받기 위해 동분서주하는 노력의 절반만큼이라도 고객들을 위한 제반 준비에 관심을 가졌다면 홈페이지 예약 기능없이, 항공기 도색(Livery)도 바꾸지 않은 상태로 운항을 시작하는 일은 없었을 것이기 때문이다.

 

#에어서울 #AirSeoul #RS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항공권 #운임 #항공기 #도색 #Livery #예약 #판매

Not yet rating.

Rate your experience

0 Rate up
    • Font Size
한숨 나오는 어이없는 공정위 '항공권 취소수수료 제한' 정책 (by 마래바) 브렉시트, 단일 유럽 붕괴로 항공업계 요동 (by 마래바)
Comment 0 Comment reload

Leave a comment Use WYSIWYG

Author Password
B737 등장 50년 동안 9천대 이상 생산 B737 MAX는 항공교통 확장으로 미래 밝아 가장 인기있는 항공기는 무엇일까? 이용객 입장에서냐 판매 대수에서냐에 따라 ...
2017.01.01 View 739 쥬드
LCC 가격 경쟁은 FSC 운임 구조 변화 촉발 일반 항공사(FSC)도 기내식 유료화 가능성 높아 기내식은 항공여행 즐거움 중 하나다. 물론 지상에서보다 맛이 덜하게...
2016.12.27 View 1008 마래바
항공업계 메인 스트림으로 부상한 중동 항공사 급성장한 배경과 경쟁, 그리고 불확실 미래 최근 10여년간 중동계 항공사들의 약진은 무서우리만큼 거셌다. 중동 ...
2016.12.21 View 857 고려한
같은 계열, 서로 다른 전략의 ANA LCC들 바닐라·피치, 노선 연계? 철저한 LCC 모델? 한국과 마찬가지로 일본도 저비용항공 붐이다. 본격적인 저비용항공...
2016.12.02 View 754 고려한
2010년 파산으로 인한 일본항공에 대한 제한조치 2017년 해금되면 전일공수 불안한 1위 내줄 수도 일본항공에 대한 실질적 제한, 풀릴 수 있을 것인지에 관심이 ...
2016.11.16 View 645 쥬드
간사이공항 항공편 90%가 아시아 도시 운항 운항편 중 33%가 LCC, 나리타 9.6% 보다 높아 일본을 찾는 우리나라 관광객들이 가장 선호하는 지역 중의 하나가 바...
2016.11.07 View 883 고려한
JAL·ANA 운명을 가른 하네다 국제선 파산 이후 최대 항공사 지위 뺏긴 JAL 上 매출액 ANA 8849억엔, JAL 6519억엔 일본항공의 2012년 파산 이후 일본 항공업계는...
2016.11.03 View 901 고려한
값싼 항공권에 반비례해 유료 서비스 증가 유료 서비스에 1인당 100달러 정도까지 가능 최근 저비용항공시장이 급성장하면서 항공수송 점유율에서 저비용항공사 ...
2016.10.31 View 456 고려한
공항이용료, 항공사가 징수 대행 대행 수수료만 수백억원 공항이용료 직접 징수할 때 실익은? 항공여행을 함에 있어서 순수한 항공운임 외에도 각종 세금 등이 ...
2016.10.06 View 1401 고려한
55분 걸리는 거리를 36분에 주파? 항공기 과속운항을 방지해야 한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의원 주장 어제(26일)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의원은 항...
2016.09.27 View 7886 쥬드
공정위, 항공권 취소수수료 제한 60일 이내만 정률 취소수수료 부과 입이 아플 지경이다. 수없이 문제점을 지적하지만 들은 척도 안한다. 우리나라 공정거래위원...
2016.09.22 View 1584 마래바
홈페이지 예약, 판매 기능 없어 항공기 도색도 하지 않은 채 운항 항공운임은 아시아나항공과 동일? 현존하는 6번째 LCC(저비용항공사), 에어서울이 떴다. [항공...
2016.07.27 View 1980 고려한
영국항공, 이지제트, 라이언에어 치명적일 수 영국과 다른 유럽 국가간 항공협정 다시 24일발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결정은 전 세계 톱 뉴스 가운데 하나다. 영...
2016.06.25 View 813 마래바
세계에서 가장 큰 비행기 제작 중 하늘에서 인공위성 발사 용도 지금까지 제작된 항공기 중에 가장 큰 것은 하워드 휴즈가 1947년 제작한 수상 비행기 Hughes H-...
2016.06.23 View 999 고려한
日 LCC, 국내선 분담 10% 넘겨 적극적인 지원정책으로 日 LCC 날개달아 서비스 최소화를 통해 비용을 줄임으로써 저렴한 항공운임을 제공하는 저비용항공시장이 ...
2016.05.07 View 1014 고려한
JAL·ANA, 간사이공항 외면 관광수요 비중이 높은 간사이 시장과 맞지 않아 일본 간사이공항이 올 4월, 오사카 이타미공항과 함께 그 운영권이 외국 민간...
2016.04.28 View 1653 마래바
저비용항공 영향으로 수익방안 다양화 창가, 복도좌석 유료화 가능성 높아 항공기를 탄다고 할 때 가장 신경쓰이는 것이 좌석이다. 특히 3-4시간 이상 중장거리 ...
2016.04.21 View 1353 마래바
운항을 시작한 지 불과 4년 여만에 베트남 최대 항공사인 베트남항공(Vietnam Airlines)의 제 1 항공사 자리를 위협하는 도전자가 등장했다. 다름아닌 베트남의 ...
2016.03.30 View 1667 마래바
또 다른 초음속 여행의 꿈을 꾼다... 100여년 전 인류는 하늘을 나는 것에 대한 꿈과 소망을 버리지 않고 끝내는 성공해 냈다. 그리고 이제 항공여행에 있어서 다...
2016.03.28 View 1043 마래바
유럽에서 가장 대표적인 저비용항공사를 꼽으라면 아일랜드의 라이언에어(Ryanair)와 영국의 이지제트(easyJet)를 든다. 2014년 매출액이 각각 50억 유로, 59억 ...
2016.02.05 View 1609 마래바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