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컬럼

에어서울, 아시아나와 함께 눈가리고 아웅

고려한2016.07.27 20:27조회 수 1955추천 수 5댓글 0

  • 홈페이지 예약, 판매 기능 없어

  • 항공기 도색도 하지 않은 채 운항

  • 항공운임은 아시아나항공과 동일?

현존하는 6번째 LCC(저비용항공사), 에어서울이 떴다.

[항공소식] 에어서울, 김포-제주 비행으로 여섯번 째 LCC(2016/7/12)

그런데 에어서울이 보이질 않는다. 에어서울 항공기를 볼 수가 없다. 찾아보니 아시아나항공 도색을 한 A321 항공기에 조그맣게 영문 에어서울 로고만 들어가 있다.

홈페이지(flyairseoul.com)가 있기는 하지만 유명무실하다. 국내선 김포-제주구간 운항을 시작했지만 홈페이지에서는 항공권 구매는 물론 예약조차 할 수가 없다.

어찌된 일일까? 경험이 없는 것도 아니고 에어부산을 자회사로 두고 있는 아시아나항공이 또 다른 저비용항공 자회사 에어서울을 어찌 이렇게 허술한 상태에서 런칭할 수 있는 걸까?

 

1. 예약은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에서?

현재 에어서울은 홈페이지 상에서 예약을 할 수가 없다. 당연히 항공권 구매도 안된다. 에어서울 항공권을 구입하려면 전화를 이용하던가, 아니면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에서 구입해야 한다. 현재 에어서울 홈페이지에서는 국제선 예약에 대해 8월 8일부터 가능하다는 문구 하나만 덩그렇게 안내되어 있을 뿐이다.

 

airseoul_home.jpg

airseoul_home_2.jpg
단순하게 안내 내용만 게시되어 있는 에어서울 홈페이지

 

 

2. LCC 주제에 항공요금은 FSC?

가장 큰 문제점이다. 백번 양보해서 에어서울 홈페이지가 아닌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에서 예약하고 항공권 구매할 수 있다고 치자. 그런데 문제는 가격이다. 비슷한 시간대 아시아나항공보다 비슷하거나 오히려 비싸기도 하다. 물론 시간대 차이로 인해 가격 차이가 발생하는 것까지는 이해할 수 있다 해도 공동운항편으로 판매하는 아시아나항공 운임과 같은 수준이라는 건 이해하기 어렵다.

 

airseoul_price.jpg

 

 

3. 공항 카운터는 어디?

공항에 도착해서도 에어서울을 찾을 수가 없다. 문의를 하니 아시아나항공 카운터에 가서 탑승수속을 밟으라고 한다. 홈페이지에는 '에어서울 전용카운터가 없다'고 당당히 안내하고 있다. 에어서울의 실체는 없고 이름만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상태다.

 

airseoul.jpg
도색도 바꾸지 않은 채 아시아나 여객기에 로고만 끼워 넣고 운항하는 에어서울

 

 

에어서울에게도 할 말은 있을 수 있다. 저비용항공사이니 만큼 전용 카운터 없이 아시아나항공에 맡긴다고 할 수 있다.

그러면 항공운임은 저렴해야 하지 않나? 비용을 줄이기 위해 카운터 없이, 홈페이지 예약 기능도 없이 운영하면서 항공운임이 FSC인 아시아나항공과 같다는 건 납득하기 어렵다. 에어서울이 아시아나항공보다 약간(5%) 더 저렴한 수준으로 제공한다고 해명하지만 그런 약간의 차이로 FSC와 LCC를 구분한다는 건 어불성설이다.

 

예상되는 가장 큰 문제점은 아시아나항공과의 공동운항이다. 현재 김포-김해(부산) 노선의 경우 항공기는 죄다 에어부산 항공기가 운항을 하지만 해당 항공기에 아시아나항공도 공동운항편명을 달고 항공권을 판매하고 있다.

이를 두고 불만이 많다. 김포-부산행 아시아나항공 티켓을 구입한 이용객이 에어부산 항공기에 탑승해 저비용항공 서비스를 받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아시아나항공 공동운항편 티켓 운임이 저렴하느냐? 그것도 아니다. FSC라는 이유(?)로 항공권 운임은 같은 구간 운항하는 FSC인 대한항공과 별반 차이가 없다. 결국 아시아나항공 티켓을 비싸게 구입해 LCC 항공기를 타는 불이익을 당하고 있다는 결론에 이른다.

문제는 이것이 에어부산으로 끝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이다. 에어서울 역시 에어부산과 마찬가지로 김포-제주 노선에서 아시아나항공과 공동운항에 나설 것이 거의 확실하다. 만약 에어서울이 지금보다 항공권 운임을 낮춘다면, 아시아나항공 김포-제주 이용객은 에어부산에서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비싼 요금을 주고 LCC(에어서울) 항공기에 탑승해야 할 것이 예상된다.

 

아시아나항공, 단거리 노선에서 LCC와의 경쟁에서 어려움을 겪고, 장거리 노선에서는 대한항공에 밀리면서 사면초가에 빠진 상황에서 벗어나려는 노력이 LCC 설립으로 나타난 것은 이해할 수 있다.

다만 저비용항공사를 설립해 운영할 바에는 이용객들이 불이익을 당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비싼 돈을 주고 저비용항공사 여객기에 탑승해서야 되겠는가? 그럴 바에는 항공운임을 낮춰야 한다.

또한 아무리 시간이 없었다고 할 지라도 에어서울항공사로서 영업하고 운항할 시스템은 갖추고 시작했어야 하지 않을까? 국제선 운항증명(AOC)을 받기 위해 동분서주하는 노력의 절반만큼이라도 고객들을 위한 제반 준비에 관심을 가졌다면 홈페이지 예약 기능없이, 항공기 도색(Livery)도 바꾸지 않은 상태로 운항을 시작하는 일은 없었을 것이기 때문이다.

 

#에어서울 #AirSeoul #RS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항공권 #운임 #항공기 #도색 #Livery #예약 #판매

아직 별점이 없습니다.

당신의 별점은?

0 별점 등록
    • 글자 크기
한숨 나오는 어이없는 공정위 '항공권 취소수수료 제한' 정책 브렉시트, 단일 유럽 붕괴로 항공업계 요동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글쓴이 비밀번호
JAL·ANA 운명을 가른 하네다 국제선 파산 이후 최대 항공사 지위 뺏긴 JAL 上 매출액 ANA 8849억엔, JAL 6519억엔 일본항공의 2012년 파산 이후 일본 항공업계는...
2016.11.03 조회 869
값싼 항공권에 반비례해 유료 서비스 증가 유료 서비스에 1인당 100달러 정도까지 가능 최근 저비용항공시장이 급성장하면서 항공수송 점유율에서 저비용항공사 ...
2016.10.31 조회 440
공항이용료, 항공사가 징수 대행 대행 수수료만 수백억원 공항이용료 직접 징수할 때 실익은? 항공여행을 함에 있어서 순수한 항공운임 외에도 각종 세금 등이 ...
2016.10.06 조회 1323
55분 걸리는 거리를 36분에 주파? 항공기 과속운항을 방지해야 한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의원 주장 어제(26일)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의원은 항...
2016.09.27 조회 7798
공정위, 항공권 취소수수료 제한 60일 이내만 정률 취소수수료 부과 입이 아플 지경이다. 수없이 문제점을 지적하지만 들은 척도 안한다. 우리나라 공정거래위원...
2016.09.22 조회 1521
홈페이지 예약, 판매 기능 없어 항공기 도색도 하지 않은 채 운항 항공운임은 아시아나항공과 동일? 현존하는 6번째 LCC(저비용항공사), 에어서울이 떴다. [항공...
2016.07.27 조회 1955
영국항공, 이지제트, 라이언에어 치명적일 수 영국과 다른 유럽 국가간 항공협정 다시 24일발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결정은 전 세계 톱 뉴스 가운데 하나다. 영...
2016.06.25 조회 797
세계에서 가장 큰 비행기 제작 중 하늘에서 인공위성 발사 용도 지금까지 제작된 항공기 중에 가장 큰 것은 하워드 휴즈가 1947년 제작한 수상 비행기 Hughes H-...
2016.06.23 조회 970
日 LCC, 국내선 분담 10% 넘겨 적극적인 지원정책으로 日 LCC 날개달아 서비스 최소화를 통해 비용을 줄임으로써 저렴한 항공운임을 제공하는 저비용항공시장이 ...
2016.05.07 조회 995
JAL·ANA, 간사이공항 외면 관광수요 비중이 높은 간사이 시장과 맞지 않아 일본 간사이공항이 올 4월, 오사카 이타미공항과 함께 그 운영권이 외국 민간...
2016.04.28 조회 1637
저비용항공 영향으로 수익방안 다양화 창가, 복도좌석 유료화 가능성 높아 항공기를 탄다고 할 때 가장 신경쓰이는 것이 좌석이다. 특히 3-4시간 이상 중장거리 ...
2016.04.21 조회 1325
운항을 시작한 지 불과 4년 여만에 베트남 최대 항공사인 베트남항공(Vietnam Airlines)의 제 1 항공사 자리를 위협하는 도전자가 등장했다. 다름아닌 베트남의 ...
2016.03.30 조회 1634
또 다른 초음속 여행의 꿈을 꾼다... 100여년 전 인류는 하늘을 나는 것에 대한 꿈과 소망을 버리지 않고 끝내는 성공해 냈다. 그리고 이제 항공여행에 있어서 다...
2016.03.28 조회 1021
유럽에서 가장 대표적인 저비용항공사를 꼽으라면 아일랜드의 라이언에어(Ryanair)와 영국의 이지제트(easyJet)를 든다. 2014년 매출액이 각각 50억 유로, 59억 ...
2016.02.05 조회 1583
그 동안 일본을 대표하던 일본항공(JAL)의 파산 이후, 일본 최대 항공사는 '전일공수(ANA)'다. 전일공수는 208대 항공기로 73개 도시를 운항하며 일본항...
2016.01.27 조회 1524
고객의 필요를 예측하는 능력 필요.. 일본에는 우리나라와 마찬가지로 2개의 거대 항공사가 일본 항공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일본항공(JAL)과 전일본공수(ANA)......
2016.01.20 조회 1926
소비자의 선택권은 어디로... 세계적 흐름이 되어 버린 저비용항공 활성화로 항공 소비자에게는 무한에 가까운 가격 선택권이 주어졌다. 시기를 잘 맞추기만 하면...
2016.01.15 조회 784
항공시장에서는 수십, 수백의 항공사들이 저마다 경쟁을 벌이고 있지만, 항공기 제작 만큼은 신규 진입이 쉽지 않은 시장이다. 현재 민간 항공기 제작 시장에서의...
2016.01.11 조회 1481
며칠 전 한국소비자원에서 발표한 자료를 보면 우리나라에 취항하는 국내외 항공사들 가운데 소비자 불만이 가장 많은 항공사는 필리핀의 에어아시아제스트인 것...
2015.12.23 조회 744
일본은 항공 선진국이지만, 저비용항공 시장에 있어서만큼은 여타 아시아 국가들보다 뒤늦게 시작되었다. 우리나라가 2005년에 그 첫발을 내딛은 것과 비교하면 2...
2015.12.18 조회 25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