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컬럼

ANA 확고한 1위 불구 JAL 불공정 경쟁 불만 주장, 이유는?

고려한2017.04.22 21:00Views 730Votes 4Comment 0

  • 전일공수, 여전히 일본항공과의 불공정 불만

  • 하네다공항 국제선 노선 배분을 둔 포석일 것

이달(4월) 1일, 히라 히로시(平子裕志)가 일본 전일공수(ANA) 사장으로 취임했다.

히라 사장은 공적자금 지원 결과 재무적으로 체력 격차가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이는 2010년 파산보호 결정에 들어간 일본 최대 항공사였던 일본항공(JAL)에 대한 공적자금을 두고 한 발언이었다.

공적자금 지원의 댓가(?)로 각종 투자에 발목이 잡혀있던 사이에 2015년 기준, JAL을 제치고 명실상부하게 일본 제일 항공사 지위에 올랐음에도 이런 불만섞인 입장을 내놓는 것은 다름아닌 4월부터 JAL에 대한 규제가 해제된 것을 염두에 둔 것으로 해석된다.

 

▩ 확고한 1위 올라선 전일공수(ANA)

국내선 시장에서는 ANA와 JAL이 각각 38%, 39%로 거의 비슷하다. 하지만 ANA가 지분을 보유한 에어두(AirDo), 솔라시도에어, 스타플라이어, 스카이마크주a) 등과의 공동운항편까지 감안한다면 ANA는 50% 이상이 된다.

2016년 결산(2017년 3월기)주b) 전망에서 ANA는 1초7400억엔 매출에 1450억엔 영업이익으로 지난 5년간 23% 매출 증가, 49% 이익이 증가되는 반면, JAL은 1억2800억엔 매출에 영업이익은 1700억엔으로 지난 5년간 6% 매출 증가되지만 이익은 17% 정도 감소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JAL에 비해 매출 기준으로 1.4배 규모의 확고한 업계 1위임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JAL에 대한 경계심을 늦추지 않고 있는 이유는 그 동안의 족쇄가 풀리는 것을 계기로 하네다공항에서의 노선 취항경쟁이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항공소식] ANA, 사상 처음 국제선에서도 JAL 앞서며 명실상부 1위(2016/5/3)

 

hnd_1.jpg
전일공수, 일본항공 족쇄 해제에 맞서 불공정 불만 제기

 

 

▩ 하네다공항은 뺏길 수 없어

JAL이 새로운 투자나 노선개설에 제한이 있는 동안 ANA는 급성장했다. 하네다공항에서의 국제선 편수 역시 ANA가 JAL에 비해 주간 운항편수 기준으로 1.5배 수준이다. 하네다공항을 허브로 육성하려는 일본 정부의 계획과 어우러지면서 ANA는 하네다공항 국제선에서 강력한 허브노선을 구축해 가고 있다.

최근 스칸디나비아항공이 런던 히드로공항 슬롯 2개를 7500만달러에 매각한 것을 참고로 하면 현재 하네다공항의 1슬롯 가치는 약 20억엔 혹은 그 이상일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 귀중한 슬롯을 ANA는 전체의 29%를 보유하고 있는 반면 JAL은 18%에 불과하다. 하네다공항 허브 구축에 ANA가 절대적으로 유리한 입장인 것이다.

4월 1일, 드디어 JAL이 하네다-뉴욕 노선을 개설했다. ANA에 비해 무려 반년 가량 늦은 것이다. 늦은 이유는 당연히 새로운 노선 개설은 제한(2017년 3월말까지)이 풀리는 시기 때문이다.

[항공컬럼] 2017년 JAL 해금(解禁), 일본 항공업계 지각변동(2016/11/16)

 

하네다공항은 연간 7950만명이 이용하는 세계 5위 규모의 공항으로 일본정부는 '나리타공항-국제선, 하네다공항-국내선' 원칙을 수정주c)해 하네다공항을 동북아 허브공항으로 육성하고자 한다. 해외 여행은 물론 국제 항공사의 연결 승객 유치를 위해서도 하네다공항이 여러모로 편리하다는 점이 작용했다. 현재 하네다 출도착 노선망이 더 많다 할지라도 아직은 하네다공항 국제선 오픈 초기라는 점을 감안할 때 ANA는 하네다공항 슬롯을 더욱 강화해야 할 입장에 있다.

[항공컬럼] JAL·ANA 명암은 하네다공항 국제선에서 갈렸다(2016/11/3)

 

hnd_jal.jpg
해금으로 하네다공항 슬롯 기회 늘어나게 될 일본항공

 

JAL과의 불공정한 경쟁 운운하며 불만을 제기한 배경으로 3500억엔 규모의 공적자금을 들고 있다. 이 정도 지원을 받은 JAL과 계속 동일선에서 경쟁시키는 것이 부당하다는 것이다. JAL 발이 묶여있는 동안 받았다고 하는 노선 가치를 계산해도 불과 350억엔 정도에 불과하므로 불공정하다는 것이 ANA의 입장이다. 하네다공항 슬롯 추가 배정을 감안한 둔 포석이라고 할 수 있다.

 

 

▩ 하네다 운항 국제선은 더욱 늘어날 전망

미국 항공사들은 물론 유럽 항공사들도 나리타공항 취항보다는 하네다공항을 선호하고 있으며 신규 취항은 물론 기존 운항하고 있는 나리타노선마저 하네다로 옮기고 있다. 거기에 2020년에 개최되는 일본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하네다공항의 역할은 더욱 커질 수 밖에 없다.

현재 제5활주로 건설을 검토하고 있으며 인근 지역민과의 협의가 원만하게 진행된다면 바다를 메워 활주로를 건설할 것이므로 큰 어려움은 없는 상황이다. 파산했던 스카이마크를 ANA가 지원한 이유가 하네다공항 슬롯이라고 보고 있으며, ANA 전용 국내선 터미널을 국제선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힐 정도로 발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2017년 4월 족쇄가 풀린 JAL에 대해 불공정 경쟁 운운하며 불만을 제기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주a) ANA가 보유하고 있는 타 항공사 지분은 에어두 13,6%, 솔라시도에어 17%, 스타플라이어 18%, 스카이마크 16.5%으로 일본 국내선을 지배하고 있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다.

또한 전일공수는 피치항공, 바닐라항공 등 저비용항공사도 보유하고 있어 다양한 전략 구사가 가능하다.

주b) 일본은 4월부터 다음해 3월까지 회계연도

주c) 나리타공항을 국제관문으로 육성하려 했지만 인근 지역의 강력한 반대에 부딪혀 활주로 증설 등이 어려워지면서 원래 계획했던 목표 달성이 불가능해진 것이 가장 큰 이유다.

 

 

#ANA #JAL #전일공수 #일본항공 #파산 #재생 #공적자금 #공적지원금 #노선 #허브 #하네다 #불공정 #경쟁 #LCC #저비용항공사

Not yet rating.

Rate your experience

0 Rate up
    • Font Size
온라인이 기업 횡포 바로 잡는다. 항공업계, SNS·동영상 채널 영향력 깨달아야 (by 마래바) 온라인이 기업 횡포 바로 잡는다. 항공업계, SNS·동영상 채널 영향력 깨달아야 (by 마래바)
Comment 0

Leave a comment Use WYSIWYG

Author Password
단거리 시장, LCC 경쟁 심화로 수익성 악화 서비스 측면에서 강점 있는 장거리 노선 확대 전략 하지만 저비용항공시장 역시 장거리로 확대되는 추세로 이에 대한...
2018.02.07 View 977 마래바
초도 비행 성공한 에어버스 A321LR, 비행시간 8시간 내외 항속거리 7400킬로미터 자랑 보잉 역시 B737-8ERX 개발로 맞불 저비용항공시장이 단거리에서 중거리 이...
2018.02.05 View 1224 고려한
기내 비디오 시스템 사라지는 추세 그만큼 승무원 시연하는 안전수칙 데모는 더 늘어날 듯 항공기를 타면 가장 처음 접하는 기내 서비스(?) 중 하나가 안전 데모...
2018.01.04 View 649 고려한
유료 서비스 적고 수수료 없는 사우스웨스트항공 진정한 저비용(Low Cost)을 추구하는 항공사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여객을 수송하는 항공사는 다름 아닌 미국...
2017.11.28 View 935 상주니
윙스팬 117미터 세계 최대 비행기 등장 MS 공동 설립자 폴 앨런, 인공위성 발사체 운반용 비행기 개발 마이크로소프트 공동 설립자인 폴 앨런(Paul Allen)이 비...
2017.11.27 View 677 고려한
항공사 에어아시아, 하늘의 '아마존' 목표 개방적이고 혁신적 기업 문화와 CEO 확고한 의지는 긍정적 신호 아시아 최대 저비용항공사 에어아시아의 다음...
2017.11.20 View 1582 마래바
제주항공, 내년 인천공항 라운지 운영 예정 라운지 운영은 탑승동 탈출 계기가 될 전망, 궁극적으로는 LCC 탈피? 얼마 전부터 떠돌던 소문이 진실인 것으로 확인...
2017.11.15 View 1801 마래바
저비용항공시장 확대는 전체 항공업계 파이 키워 하지만 허브 지향하는 인천공항에는 그다지 도움 안돼 현대 항공시장의 메인 흐름에서 저비용항공을 빼놓을 수 ...
2017.10.25 View 793 고려한
추락하듯 떨어진 항공기? 사실 관계 확인없는 언론들 무책임은 어디까지 15일, 인도네시아 발리로 가기 위해 호주 퍼스를 출발한 항공기가 이륙한 지 채 30분도 ...
2017.10.17 View 1198 마래바
봄바디어 신형기 CSeries 판매 전망 안개 최종 구매자인 항공사 선택은 안락성 보다는 비용 세계 항공기 시장은 미국의 보잉과 유럽의 에어버스다. 특히 민간 항...
2017.09.13 View 1063 고려한
ANA - 노선 안 가려, JAL - 프리미엄 국제선 양 항공사 모두 최고급 클래스인 퍼스트 없어 현재 민간 운송용 항공기 가운데 가장 잘 나가는 중대형기로 보잉 B78...
2017.09.05 View 844 고려한
이상적 경영철학을 현실화시킨 허브 켈러허 사우스웨스트항공 만이 가진 독특한 기업문화, 경영철학 만들어 내 항공업계의 패러다임을 바꾼 여러 인물들 가운데 ...
2017.08.16 View 1453 상주니
항공운임 허가제는 시장 경쟁 해쳐 결국 값싼 항공권 사라지게, 나쁜 풍선효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현재 신고제로 되어 있는 항공운임 변경 절차를 '인...
2017.08.11 View 288 고려한
국내 LCC, FSC 항공 운임 비슷하다? 서비스 차이에 대한 운임 차이를 무시한 주장 합리성 결여 우리나라 저비용항공사(LCC) 운임이 대형 항공사(FSC)와 별다른 ...
2017.08.09 View 665 고려한
항공기 1대 고장으로 이틀간 10편 결항 아시아나, 국토부 지침대로 예비기 스케줄 운영했는지 의문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꼬리날개 이상이 발생해 항공편 10편이 ...
2017.07.07 View 1526 마래바
신기술로 무장한 새로운 소형급 항공기 등장에 효율성 개선? 승객 안락함과 반비례 가능성 커 최근 민간 항공기 시장은 150-230인승 내외의 소형기 중심으로 재...
2017.07.03 View 1117 고려한
하늘의 자유 장벽을 넘는 방법은 해당 국가에 항공사 설립하는 것뿐 티웨이, 해외 프랜차이즈 항공사 설립 추진 티웨이항공이 지금까지 국내 어느 항공사도 시도...
2017.06.30 View 2066 마래바
도를 넘는 조치는 명백한 항공사 잘못 하지만 무턱대로 카메라부터 들이미는 고객은 과연 옳은 것인가 의문 "소비자는 왕이다." 개인적으로 이런 말처럼 쓰레기 ...
2017.05.12 View 531 고려한
온라인 영향력이 항공사 민낯 드러내 동영상 공유 채널, 현장의 생생함 그대로 전달하며 폭발적 파급력 보여줘 항공업계 스스로 변하지 않으면 강제력 불가피 최...
2017.05.07 View 430 마래바
전일공수, 여전히 일본항공과의 불공정 불만 하네다공항 국제선 노선 배분을 둔 포석일 것 이달(4월) 1일, 히라 히로시(平子裕志)가 일본 전일공수(ANA) 사장으...
2017.04.22 View 730 고려한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