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컬럼

항공사나 승무원이 어떻게 좀 해 줬으면 하는 것들

마래바2010.08.30 14:49Views 7474Comment 2

항공기 안은 여러 사람들이 함께 여행하는 공간이다..

그것도 한정된 공간이라 수십, 수백명의 사람들이 함께 생활하기에는 그리 적합하지 않은 공간이다.  그래서 서로 조심하고 주의해야 조금이나마 편안한 항공여행을 할 수 있다.

조금 불편하다고 해서 같은 승객들끼리 이래라 저래라 하기 힘들다.  또 승무원 등 항공사에게 하고 싶은 말도 있다.  그럼 항공사를 이용하면서 이런 것쯤은 항공사에서 어떻게 좀 해 줬으면 하는 것들이 있을 것이다. 몇가지 알아보자.

 

1. 제발 자기 가방은 본인 머리 위 선반에 두게 해 주세요.

항공기에 조금만 늦게 타면 제일 아쉬운 것 중의 하나가 내 짐 보관할 곳이 마땅치 않다는 것이다.  내가 앉을 자리 선반에는 이미 짐이 꽉 차 있다.

승객들이 짐을 선반에 보관할 때 제발 자기 자리 위에다 두도록 했으면 좋겠다. 승무원들이 조금만 신경 써 준다면 가능할 것 같은데, 어떻게 좀 안될까?

 

2. 제발 술취한 사람은 태우지 말아 주세요.

기내에서 제공하는 술을 마시다 취하는 경우도 있지만, 아예 비행기 타기 전부터 술에 취한 경우도 적지 않다.  이렇게 되면 옆에 앉은 승객들은 참 피곤해 진다.  자리를 바꿔 앉기 전에는 풀풀 나는 냄새를 감수해야 하는 건 물론이거니와 심하면 주정까지 감수해야 한다.

예전엔 신혼부부 중에 비행기 타기 전부터 몸을 가누지 못할 정도로 술 취한 신랑을 종종 보곤 했다.  대부분 결혼식 뒷풀이를 마치고 비행기 타는 경우였는데, 함께 여행하는 신부의 고생이 크다. ^^;;  기내에서야 오죽하랴..

 

3. 제발 애들은 제자리에 앉혀 주세요.

아이들의 집중력은 불과 5분을 넘기지 못한다.  특히 많은 사람들이 함께 타는 기내에선 더욱 그렇다.  의자에 앉아 뒤를 돌아 보거나 앞좌석을 발로 걷어차거나, 소리를 지르기도 하고, 심지어 기분 나쁜지 울기까지 한다.  물론 어쩔 수 없는 것이긴 하지만 그래도 제발 아이들 복도에서 뛰어 다니는 것 만큼은 막아 주시길..  안전 상에도 문제가 있으니.

 

4. 제발 승객들이 남의 공간에 침범하지 않게 해 주세요.

기내는 좁기 때문에 조금만 조심하지 않으면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기 쉽다.  좌석에 앉을 때는 특히 그렇다.  가능하면 내 옆좌석에 다른 사람이 있다는 걸 의식 좀 했으면 좋겠다.  휴대 짐을 둘 때도 머리 위 선반에 두는 게 좋고, 발 아래 두더라도 옆 사람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해 주어야 할 것이다.

승무원들도 이런 상황을 보면 최대한 막아줬으면 하는데, 그 보다는 승객들끼리 현명하게 대응하는 것이 좋을 듯 하다.

 

5. 제발 비행기를 좀 깨끗하게 해 주세요.

이건 매번 발생하는 건 아니지만 간혹 기내가 지저분하다는 느낌을 받을 때가 있다.  특히 화장실 등은 가능한한 청결하게 유지해 줘야 한다.

 

6. 제발 승객들을 좀 조용히 시켜 주세요.

전부는 아니지만 주로 단체 여행객들과 함께 여행하는 경우에 이런 현상이 종종 눈에 띈다.  아는 사람들이 많고 여행에 대한 기대감과 흥분 때문이겠지만 조금 시끄러운 경향을 보인다.

가장 좋은 것은 승객들 스스로가 알아서 매너를 지켜주면 좋겠지만 심한 경우에는 승무원들이 나서서 주의(?)를 주었으면 좋겠다.

 

7. 제발 탑승구 좀 두개 열어주면 안될까요?

기나긴 비행 시간 만큼이나 짜증나게 하는 것이 탑승하고 내리는 데 걸리는 시간이다.  불과 10-20분 정도 걸리는 것이지만 참 길게 느껴진다.  하지만 탑승이나 하기 시간을 줄이는 방법 중 가장 좋은 것은 항공기 출입구를 2개 이용하는 것이다.  퍼스트 클래스 부근과 일반석 앞좌석 부근, 이렇게 2개 이용하면 훨씬 탑승, 하기시간을 줄일 수 있다.

물론 이렇게 문을 2개 이용할 수 있는 공항은 주로 큰 공항이긴 하다.  소위 말하는 탑승교 시설이 이를 지원해야 한다.  하지만 탑승교 시설이 지원 가능해도 이용하지 않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대부분 비용 때문이다.  그래도 승객의 편의나 항공기 운용성을 높이는 측면에서도 출입구를 2개 사용하는 게 좋지 않을까? ^^;;

 

8. 제발 냄새나는 승객은 태우지 않으면 안될까요?

좀 더 정확히는 냄새나는 승객을 태우지 말자기 보다는 기내에서 냄새나는 채로 있는 걸 방지해 달라는 얘기일 거다.  주로 양말을 벗는다거나 해서 나타나는 현상인데, 버선 같은 덧신이라도 신겨 냄새나지 않도록 해 줬으면 좋겠다.  요즘엔 상당 수 항공사들이 기내에서 신발을 벗고 대신 편하게 신을 수 있는 덧신을 제공하고 있기는 하지만..

 

9. 제발 항공기 갈아타는 사람, 먼저 내려주면 안될까요?

항공편을 한번에 여러편 이용해야 한다거나 도착해서 기차편이나 버스편이 급한 승객들은 조금 먼저 내려 주면 어떨까?  앞에서도 언급했지만 하기하는데 10-20분 걸리다 보면 자칫 다름 항공편이나 기차편을 놓치기 십상이다.  승무원들에게 이런 얘길하면 편의를 봐주는 분이 있는 가 하면 그렇지 못한 경우도 있다.

가능하면 이런 편의는 봐 줬으면 좋겠다.  하지만 이를 악용하는 사람들도 있으니, 옥석을 어떻게 골라내야 하나? ^^;;

 

10. 제발 기내 면세품 언제든지 살 수 있게 해 주세요.

해외여행의 잇점 중의 하나는 면세로 물건을 살 수 있다는 것.. 물론 가격에 제한은 있지만 평소 갖고 싶었던 상품을 조금이나마 저렴하게 구입한다는 건 매력적이다.  기내에서 이런 기대감으로 기다리다가 잠깐 잠이라도 들라치면 어느새 면세품 판매시간이 끝나 버린다.

나중에 구입하려고 하면 판매 시간이 아니라는 답변이 돌아오기 일쑤다.  면세품 좀 아무 때나 구입할 수 있게 해 주면 안될까?  그게 아니라면 '면세품 판매할 때 깨워주세요' 라는 스티커를 사용하게 해 주든가 말이다.

 

11. 제발 안내 방송 좀 잘 해 주세요.

우리나라 항공사 기내 방송, 특히 영어 방송은 조금 개선할 필요가 있다.  물론 상당수 승무원들은 영어로도 방송을 능숙하게 해내지만, 일부 승무원들의 영어방송을 들을라치면 조금 심하게 말해 손발이 오그라들 정도다. 국어책을 읽는 수준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 경우가 많다.  연습 좀 충분히 했으면 한다.

게다가 항공기 내에 여러 상황들이 발생하면 승객들은 대부분 궁금해 하곤 하는데, 적절한 방송이나 안내가 없으면 불안해지곤 한다.  상황에 따른 적절한 설명은 궁금증은 물론 불안감까지 해소할 수 있다는 걸 잊지 않았으면 좋겠다.

 

12. 제발 기내에 큰 짐은 가져 들어오지 못하게 해 주세요.

기내에 휴대하는 짐 크기와 무게를 제한하는 것은 철저하게 안전 때문이다.  10kg 이상되는 물건이나 엄청나게 부피가 큰 가방은 그 자체로 다른 사람들에게 위협이 될 수 있다.

위험하다는 것 외에도 부피가 큰 짐은 기내에서 다른 사람들에게 피해를 준다.  다른 사람들이 사용할 선반 공간을 통째로 사용한다거나, 드나들기 어렵게 통로를 막아놓는 경우도 많다.

부피가 큰 물건을 절대 기내로 휴대하지 못하도록 하는 것도 항공사 책임이다.  짐 주인에게 불만 듣기 싫어 그냥 둔다면 그건 직무 유기다.  승객의 불편과 안전을 위협하는 것이니 말이다.


13. 제발 비행기 멈춰서기 전에 움직이는 승객들 좀 어떻게 해 주세요.

얼마 전에도 미국에서 비행기가 뭠춰서기 전에 가방을 꺼내려고 움직이는 승객과 다툰 승무원이 비상구를 열어 탈출하듯 내려 버린 사건 때문에 한바탕 떠들썩 했다.

항공기는 움직이다가 돌발사태 등을 만나 언제든지 멈춰설 수 있다.  만약 자리에 안전벨트를 착용하지 않고 일어나 내릴 준비를 하다간 자칫 부상을 당할 수도 있는 것이다.

승무원들이 매번 이런 상황을 미리 안내하곤 하지만, 실제 움직일 때도 적절하게 제지를 하거나 안내를 하면 좋겠다.  한 두사람 움직이기 시작하면 항공기 멈추기도 전에 죄다 우르르 일어나 순식간에 시장판이 되어 버리기 일쑤다.


여러분도 항공여행을 하면서 승무원들이나 항공사가 이런 것쯤은 꼭 좀 어떻게 해 줬으면 하는 것이 있을 것이다.  혹시 있다면 어떤게 있을까?  어떤 것이라도 좋다.  이야기를 풀어낸다면 이 블로그를 통해 조금이나마 개선의 가능성이 있지 않을까? 

Not yet rating.

Rate your experience

0 Rate up
    • Font Size
난감한 승객 타입 하나 - 내 마음대로... (기내 업그레이드?) (by 마래바) 항공기 사고, 안전벨트, 비(雨) 그리고 기적 (by 마래바)
Comment 2 Comment reload
  • 2010.9.27 15:01
    연착할 때 그러니까,공항에서 아직 들어오지 마라할 때,그 때는 손님들을 위해 재미를 줄 수 있는 무언가를 해주었으면,
    어쩔 수 없다.참아라!왠지 좀 억울하더군요.뭐,급한 일이 있었던 건 아니지만 그래도,돈도 다 내고 온 건데 우리 돈은 돈도 아닌 건 지,그 지루한 시간을 떼울 만한 재미를 주는 것도 아니고 왠지,승무원들도 불친절해 보이고,하는 소리도 괜한 변명처럼 왠지 화가 났고요!
  • 마래바Author
    2010.9.28 15:34
    @나비
    아무래도 그런 면이 없질 않죠.. 어떤 식으로 개선하면 좋을까요? ^^;;

Leave a comment Use WYSIWYG

Author Password
비행기를 타다 보면, 불가피하게 짐을 부치곤 한다. 가벼운 여행이나 비즈니스 정도면 휴대하는 가방 정도로 충분하겠지만, 맘 먹고 하는 여행에는 짐이 동반되기...
2012.02.27 View 5597 마래바
현대 자본주의 사회에서 노사 관계는 이익과 손실을 함께 하는 운명공동체라고들 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그 관계는 서로 간의 입장 차이로 인해 위태롭고 불안한 ...
2011.11.02 View 3996 마래바
저비용항공 기세가 거세다. 우리나라만 해도 저비용항공이 진에어, 에어부산,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티웨이 등 5개나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사실 우리나라...
2011.08.18 View 4775 마래바
형편없는 놈들이다. 개인적으로 일본에 근무했던 경험이 있기에 그네들을 이해하려고도 하고, 볼쌍 사나운 행동을 해도 가능하면 그 배경을 보고자 했다. 내가 만...
2011.07.20 View 4606 마래바
며칠 전, 인터넷에서, 제주도를 기반으로 한 제주항공이 기내에서 사용하는 생수가 제주산이 아니라는 이유로 비판하는 기사를 접하게 되었다. 제주라는 지역을 ...
2011.06.28 View 4665 마래바
초음속 여객기는 세계 항공 역사상 성공하지 못한 프로젝트 중 대표적인 사례다. 대표적인 초음속 여객기로는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콩코드라는 기종과 우리에게는...
2011.06.05 View 7081 마래바
도시락.. 요즘 학생들을 제외하면 대부분 성인들에게 추억으로 남아있는 아이템이다. 내 나이 전후 분들이라면 도시락을 난로에 데워먹던 양은 도시락 추억을 가...
2011.04.21 View 7739 마래바
배우나, 가수 같은 연예인은 대중의 인기를 먹고사는 직업이다. 어떻게 하든 자신이 가진 매력을 보여주고 관심을 끌어야 하기 때문에 매끈한 외모에 대한 유혹이...
2011.03.05 View 6838 마래바
우리가 사는 환경이 깨끗하고 청결할 때는 그렇지 않았는데, 현대화되고, 오염되면서 우리 몸도 조금씩 변화, 아니 나빠지는 것 같다. 전에는 없었던 몸 증상들이...
2011.02.19 View 7636 마래바
우리나라 사람들 참 축구를 좋아한다. 남미나 유럽 사람들처럼 광적인 정도까지는 아니지만 축구를 매우 좋아하는 편이다. 하지만 이런 축구 사랑은 국가대표 경...
2011.01.27 View 5316 마래바
요 며칠 A380 항공기가 각종 언론에 오르내리고 있다. 다름아닌 엔진 문제 때문인데, 엔진 성능에 문제가 생겨 콴타스항공은 물론 싱가포르항공까지 엔진을 전면 ...
2010.11.26 View 12581 마래바
"알라스카 항공은 가족을 싫어한다" 이 자극적인 푸념을 Dan Blais 라는 블로거가 자신의 블로그와 트위터를 통해 올렸다. 그런데 이것이 인터넷 온라인 상으로 ...
2010.11.13 View 6852 마래바
항공사 승무원은 우리나라는 물론이고 대부분 나라에서 인기있는 직종 중의 하나다. 특히 여행을 좋아하는 이들에게 승무원만큼 매력적인 직업도 없다. TV 등을 ...
2010.11.05 View 8494 마래바
최근 일본 하네다 공항이나 나리타 공항이 인천공항 타도를 외치며 경쟁력 높이기에 열을 내고 있다. 동북아시아의 허브라고 자처하던 일본 수도의 나리타, 하네...
2010.10.19 View 10722 마래바
연일 우리나라 저비용항공의 성과에 대해 화제다. 당초 흑자로 전환되기까지 어느정도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으나 우리나라 저비용항공사들이 서로 약속이나 ...
2010.10.16 View 6427 마래바
공항이나 항만은 고속도록 등 다른 교통시설과 마찬가지로 공공재 성격이 짙다. 가령 경부고속도로를 유지보수 하는데 비용이 드니, 이 비용을 전부 고속도로 이...
2010.10.07 View 6903 마래바
생산되는 모든 상품에는 그것이 유형이든, 무형이든 서비스 개념이 포함되기 마련이다. 그리고 그 모든 서비스의 마지막 상대는 사람이다. 사람은 기계와는 달라...
2010.09.30 View 9912 마래바
항공기 안은 여러 사람들이 함께 여행하는 공간이다.. 그것도 한정된 공간이라 수십, 수백명의 사람들이 함께 생활하기에는 그리 적합하지 않은 공간이다. 그래서...
2010.08.30 View 7474 마래바
항공업계는 지금 며칠 전 콜롬비아에서 발생한 항공사고가 연일 화제의 대상이다. 항공기 동체가 세 동강이 날 정도로 크게 부서졌는데, 사망한 사람이 단 한명에...
2010.08.19 View 13709 마래바
며칠 전 미국에서는 황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항공사 승무원이 승객으로부터 욕을 먹자 분에 못이겨 기내 방송으로 한바탕 퍼부은 후 비상탈출 슬라이드(Escape S...
2010.08.17 View 8574 마래바
Prev 1... 3 4 5 6 7 8 9 10 11 12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