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

항공기 화장실 변기의 놀라운 흡입력 (비행기에서 한달 생활한 사나이)

마래바2009.07.04 09:23Views 18502Comment 0

작은 아이를 데리고 어디 갈 때, 신경 쓰이는 것 중의 하나가 화장실 문제다.  이놈은 오줌 마렵지 않다고 했다가 차만 타고 출발하면 오줌 마렵다고 칭얼대기 일쑤다.  하는 수 없이 길가에 차 세우고 볼일 본 적이 한두번이 아니다.

그래서 차를 태우기 전에는 항상 쉬야를 먼저 하게 한다.  그래야 한두시간 차를 타고 다녀도 불안하지 않다.  물론 그래도 조그만 PET 병 하나는 들고 다닌다.  달리는 도중에 급하면 그거라도 사용해야 하니 말이다.  간이 화장실인 셈이다.

초기 프로펠러 항공기에는 화장실이 없거나 있더라도 화장실 한쪽에 변기통만 설치한 푸세식이었다.  그러던 것이 1950년대 제트 비행기가 도입되면서 별도의 독립된 수세식 화장실이 등장했는데, 이 수세식 화장실의 등장은 본격적인 항공 여행이 일반화, 고급화되는 것을 의미했다.

사람들이 잘못 알고 있는 것 중의 하나가 항공기 화장실에서 사용된 오물이 공중에 그냥 뿌려진다는 것인데, 이는 사실과 다르다.  요즘의 항공기 안에는 오물 탱크가 있어 이곳으로 모인 오물을 지상에서 처리하기 때문에 공중에 뿌려진다는 건 잘못된 상식이라 할 수 있다.

그런데 항공기 화장실은 우리가 지상에서 사용하는 수세식 화장실과 조금 다른 면을 보이는데, 물을 내릴 (Flushing) 때마다 '쉐엑~쉐엑~' 하는 소음이 그것이다.  이 소음의 주인공은 압력 차에 의한 공기가 흡입될 때 발생하는 소리로, 변기에 쌓인 오물을 탱크로 보내기 위해서는 단순히 물을 내리는 것으로만은 부족하기 때문에 강한 압력을 발생시켜 오물을 빨아들이는데 이때 발생하는 소리다.


이 항공기 화장실 변기에서 빨아들이는 압력이 얼마나 되는 지 궁금했던 사람이 나 만은 아니었던 모양이다.

얼마 전 미국의 Mark 라는 사람이 '한 달 동안 비행기에서 생활하기' 에 대해 소개한 적이 있다.

2009/06/05 [재미난 이야기] 비행기 안에서 한달 생활하기 도전한 괴짜

비행기 안에서 한달동안 생활한다는 것이 결코 쉽지 않은 일일텐데 단순한 호기심 때문인지, 항공사 마케팅 때문인지 여하튼 간에 한 달이라는 기간동안 항공기 생활을 시작했다.

사실 항공기에서 한 달이라는 기간동안 할 일도 그리 많지 않았을테고 또 심심했던 지, 참 별난 실험을 다 했다.  바로 항공기 화장실 압력이 얼마나 되는 지 호기심을 해결한 것이다.   물론 과학적으로 수치화한 것은 아니지만 말이다.

와우 ~~~~ 놀랍지 않은가?

둥근 화장실용 휴지 한 롤이 화장실 압력에 의해 한꺼번에 변기 속으로 빨려들어가 버린다.  개인적으로는 화장실 압력도 놀랍지만, 그 화장실 압력을 견디고 빨려들어가는 휴지의 재질이 더 놀랍다. ^^;;


"Mark on Airtran"

어쨌거나 Mark의 '비행기에서 한 달 생활하기' 는 무사히 종료되었다.  한 달 동안의 생활이 무척이나 지겨웠던 모양이다.  항공기에서 내리자마자 땅에다 뽀뽀하고 난리다. ^^


Mark 는 이번 Air Tran 한 달 생활하기를 통해 30일간 135편 항공기를 이용했으며, 이는 기존 기네스 신기록(128편)을 갱신하는 새로운 기록으로 남게 되었다. ^^
    • Font Size
노상방뇨한 부조종사 때문에 항공편 운항 취소 비행 중 알몸 승객 때문에 회항
Comment 0 Comment reload

Leave a comment Use WYSIWYG

Author Password
집 화장실 세면대가 종종 막힌다. 큰 아이가 세면대에서 빗은 머리카락 때문에 막히기도 하고, 작은 놈이 휴지 등을 풀어 장난쳐 막히기도 한다. 막힌 세면대를 ...
2009.09.04 View 12374
여행은 즐거워야 한다. 비록 몸은 피곤하고 힘들지라도 마음만은 즐거워야 여행이다. 그런데 간혹 예기치 못한 사건, 사고로 인해 x고생하는 경험을 하곤 한다. ...
2009.08.19 View 13360
항공기는 대단히 민감하다. 항공기 자체도 민감하지만 조종하는 조종사나 탑승객 입장에서도 대단히 민감하게 반응하곤 한다. 그러다보니 항공기에서 조금만 이상...
2009.07.28 View 14294
미친 항공사가 등장했다. 미국의 Derrie Air 라는 항공사가 필라델피아 신문(Philadelphia Inquirer and Philadelphia Daily News)에 큼지막한 광고 하나를 게재...
2009.07.27 View 11401 Votes 1
엄지족이 뜬다.' 모바일 통신이 발달하면서 음성통신을 위주로 하던 시대에서 문자, 화상통신으로 진화해왔는데, 그 중에서도 문자통신을 주로 이용하는 시대, 세...
2009.07.14 View 11173
항공기 안은 좁고 불편하기 마련인데, 편하게 지내는 방법을 소개한다. 단, 남의 시선을 두려워하지 않는 10cm 두께의 철판같은 얼굴을 가져야만 한다. ^^;; 동영...
2009.07.04 View 13081
이전 포스팅에서 작은 아이 오줌 참지 못하는 현상에 대해 잠깐 언급한 적이 있었는데, 오줌을 참지 못하는 것은 비단 아이 뿐만은 아닌 모양이다. 지난 6월 25일...
2009.07.04 View 13631 Votes 1
작은 아이를 데리고 어디 갈 때, 신경 쓰이는 것 중의 하나가 화장실 문제다. 이놈은 오줌 마렵지 않다고 했다가 차만 타고 출발하면 오줌 마렵다고 칭얼대기 일...
2009.07.04 View 18502
세상에는 별일이 다 있다. 항공기 비행 중에 뜻하지 않은 승객 때문에 회항한 사건이 벌어졌다. 지난 화요일 (6월 30일) 승객 148명을 태우고 샤롯을 출발, 로스...
2009.07.03 View 20785
항공기 연료는 일반 자동차용 기름에 비해 더 특별할까?' '제트 엔진에 사용되는 것이니만큼 일반 기름보다는 더 강력한 파워를 낼 수 있지 않을까?' 이런 궁금증...
2009.07.01 View 9079
영화하면 흔히 헐리웃을 떠 올릴만큼 우리에게 너무 친숙한 것이 미국 영화다. 혹자는 우리 영화 섭취 행태가 편식이라 할 만큼 헐리웃에 편중되어 있다고 하지만...
2009.07.01 View 11950
항공기 조종사는 수많은 생명을 책임지는 막중한 위치에 있다. 한순간의 실수나 잘못된 판단은 비극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그 래서 항공기 조종사...
2009.06.19 View 13111
미국은 다른 나라와는 달리 개인 교통수단에 대해 유별난 나라 중의 하나다. 최근의 유가 급등은 자동차가 필수품인 미국인들에게는 발을 묶어놓는 결과를 가져온...
2009.06.19 View 14695
뉴욕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동유럽 작은 나라 '크로코지아' 의 빅터 나보스키(톰 행크스)는 아버지의 유언(?), 희망을 찾고자 뉴욕 JFK 공항에 도착한다....
2006.06.20 View 14214 Votes 2
이전 포스트 등에서도 자주 언급하는 것이지만, 항공 여행 특히 장거리 비행은 결코 만만치 않은 불편함을 가져온다. 우선 가득이나 좁은 좌석 공간도 불편하거니...
2009.06.05 View 11155
세상 어느 곳에서도 마찬가지겠지만, 항공 여행 중에도 재미(?)있는 일은 종종 발생하곤 한다. 지상에서 벌어졌다면 그냥 우스개로 웃고 넘어갈 수 있는 일도, 3...
2009.05.16 View 12634
항공기 엔진 파워가 어느 정도인 지, 언듯 예상하기 쉽지 않다. 특히 B747 처럼 거대한 항공기에 달려있는 엔진은 그 수가 4개씩이나 되기 때문에 그 힘은 더욱 ...
2009.05.13 View 11640
미국인들에게 2001년에 발생한 911 테러는 꿈에도 잊을 수 없는 공포와 두려움을 안겨준 사건이다. 미국이 개국한 역사 이래, 미국 본토가 직접적인 공격을 당했...
2009.05.10 View 11223
아프리카 항공기 하나가 잠비아의 루사카 공항에 잘못 내렸다. 앙골라 국적의 TAAG 항공 소속인 조종사가 몰던 B737 항공기가 공항 이름을 혼동해 엉뚱한 공항에 ...
2009.04.27 View 10496
항공기를 타면 가장 먼저 만나는 사람들이 승무원이다. 장거리 구간을 비행할 때 승무원 좌석 (점프 시트, jump Seat) 앞에 앉기라도 하면 시선을 어디다 둬야 할...
2009.04.16 View 17473
Attach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