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

게임기 분실, 항공사 상대 백만달러 소송 건 학생

마래바2009.03.17 20:34조회 수 17617댓글 0

항공사 입장에서 늘 골칫거리로 생각하는 것 중의 하나가 수하물 사고다.

승객으로부터 위탁 받은 수하물을 제 항공기에 싣고 목적지 혹은 경유지에서 내리거나 갈아 싣거나 하는 과정에서 수하물 분실 혹은 파손 등의 사고가 발생하게 된다.

특히 큰 공항의 수하물 벨트(운반) 시스템은 그 길이가 수십 킬로미터에 달하기도 해, 가방 하나가 제 항공기에 실리기 까지 적지않게 힘든 (산 넘고 물 건너 쉑쉑쉑 ^^) 여행을 하게 되는 것이다.  당연히 (운반)동선이 길어지면 질 수록 파손, 분실의 위험은 커질 수 밖에 없다.

또 한가지 항공사의 고민은 잃어버리거나 파손된 짐에 대해 적절한 배상을 해야 하고, 고객 입장에서도 잃어버린 짐 값어치 만큼의 배상을 받고 싶지만, 현실은 양쪽을 다 만족시킬 수 없는 현실이다.  이곳에서도 협상의 원칙은 적용된다.

[항공상식] 수하물 분실했을 때, 꼭 알아야 할 몇가지

Xbox 360

Xbox 360

미국은 소송의 천국이라 불릴만큼 다양한 소송이 발생하고 있다.

미국 유에스 항공을 이용했던 한 학생이 항공사를 상대로 백만달러 소송을 걸었다고 한다. (유에스 항공은 얼마 전 뉴욕 허드슨 강으로 불시착해 유명세를 타기도 했었다.)

이유는 한 가지, 자신이 항공여행을 위해 항공사에 위탁한 수하물이 분실했는데, 그 보상을 해 달라는 것이었다.

21살의 예일대 이 청년은 잃어버린 수하물 중에 배상을 꼭 원하는 품목이 있는데 바로 Xbox 360 이라는 애지중지하는 게임기라고 한다.

Jesse Maiman 이라는 이 대학생은 지난 12월 유에스 항공을 이용했으나 게임기 Xbox 360 이 든 가방을 분실했다.  당연히 이 학생은 항공사를 상대로 배상을 요구했지만, 항공사는 정해진 룰 (kg 당 20달러 배상) 안에서 배상하려 했고 이에 불만을 가진 이 청년은 정식으로 소송을 걸기에 이른 것이다.

Xbox 360 게임기와 그 내용물(소프트웨어?)에 대해 1,700 달러, 그리고 비경제적 손실과 고민과 과도한 스트레스를 안겨 준 것에 대해 25,000 달러를 배상받기를 원했으나, 정작 소송에 써낸 금액은 법으로 허용되는 최대 소송 금액인 백만달러 (1,000,000 달러) 를 소송 금액으로 선택했다. (갑자기 미국 한인 세탁소를 상대로 5,400만 달러 소송을 건 판사가 생각나는 건? ^^)

유에스 항공은 잃어버린 수하물 (게임기 포함) 에 대해 현 법적(FAA, IATA) 최대치인 가방 한 개에 3,300 달러까지 배상할 수 있지만 그 이상은 불가하다는 입장이며, 부치는 수하물에는 전자제품이나 고가의 물건은 넣지 말아달라는 말도 첨언했다.

소송의 결과를 함부로 예단할 수는 없지만, 일반적인 상식 수준에서 배상이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그 대학생이 얼마나 스트레스를 받아서 소송까지 할 결심을 했는 지 속 마음을 알 수 없지만, 항공사가 제시한 3,300 달러 배상으로는 말도 안되는 금액이라고 판단했던 모양이다. ^^


글쓴이 팁)

항공 여행을 함에 있어서 수하물, 가방은 불가피한 것이지만, 이를 위탁 수하물로 부칠 때는 가능한한 귀중품이나 돈 될 만한 것들은 넣지 않는 것이 좋다.  최근 항공업계의 고민 중의 하나가 수하물 도난 사고가 급증하고 있다는 것이다.

[여행정보] 가방은 멀쩡한데, 내용품만 도난 당했다? 결정적 장면

부치는 가방은 되도록 너무 비싸 보이는 브랜드 제품은 피하는 것이 좋고, 그 안에는 옷가지 등 혹시나 도둑이 열어 봤을 때 별로 훔쳐가고 싶은 맘이 들지 않는 물건들을 넣는 것이 좋다. ^^

    • 글자 크기
항공기 탑승안내, 랩(Rap)으로 하는 승무원 등장 세상에서 제일 급한 사나이 - 비행기에서 점프, 뛰어내려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글쓴이 비밀번호
미국인들에게 2001년에 발생한 911 테러는 꿈에도 잊을 수 없는 공포와 두려움을 안겨준 사건이다. 미국이 개국한 역사 이래, 미국 본토가 직접적인 공격을 당했...
2009.05.10 조회 11171
아프리카 항공기 하나가 잠비아의 루사카 공항에 잘못 내렸다. 앙골라 국적의 TAAG 항공 소속인 조종사가 몰던 B737 항공기가 공항 이름을 혼동해 엉뚱한 공항에 ...
2009.04.27 조회 10461
항공기를 타면 가장 먼저 만나는 사람들이 승무원이다. 장거리 구간을 비행할 때 승무원 좌석 (점프 시트, jump Seat) 앞에 앉기라도 하면 시선을 어디다 둬야 할...
2009.04.16 조회 17390
최근 경제가 어려워지고 있다. IMF 가 예상하기를 올해 전 세계 경제는 60년 만에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 놓을 정도다. 항공업계도 당연히 ...
2009.03.27 조회 14984
또 라이언 에어 (Ryan Air) 얘기다. 최근 들어 라이언 에어 얘기만 해 대려니 조금 식상하긴 하지만, 조금은 쇼킹한 사건이 있어 소개해 본다. 라이언 에어가 저...
2009.03.23 조회 22419
비행기 여행도 어찌 보면 약간은 조용하고 점잖은 분위기라고 할 수 있다. 수학여행 버스 안처럼 가벼운 분위기는 아니니까 말이다. 비행기를 탑승할 때 승무원들...
2009.03.17 조회 13397
항공사 입장에서 늘 골칫거리로 생각하는 것 중의 하나가 수하물 사고다. 승객으로부터 위탁 받은 수하물을 제 항공기에 싣고 목적지 혹은 경유지에서 내리거나 ...
2009.03.17 조회 17617
항공기는 안전한 교통 수단 중의 하나지만, 때로는 예상치 못한 일들로 인해 안전에 위협을 당하기도 한다. 얼마 전 베트남 항공을 이용하던 한 한국인이 항공기 ...
2009.03.13 조회 11955
장시간 항공 여행을 하다보면 필수적으로 접하게 되는 것 중의 하나가 식사, 기내식이다. 움직임이 적은 상태에서 오래 앉아있어야 하다보니, 기내에서 제공되는 ...
2009.03.09 조회 9057
누구나 약간은 자극적이고 야릇한 감정에 관심을 갖기 마련이다. 그것이 눈으로 보이는 시각적인 것이라면 더욱 그렇다. 그래서 조금 더 예쁜 모습, 더 낫게 보이...
2009.03.05 조회 16128
연예인은 대중의 관심과 시선 속에 사는 사람들이다. 그러다보니 일반인이 했더라면 평범할만한 행동도 연예인의 행동은 많은 사람들의 칭찬 혹은 비난을 사기 쉬...
2009.03.03 조회 11164
간혹 세상은 내 마음대로 흘러가지 않을 때가 있다. 아니다. 내 마음대로 흘러가는 때가 얼마나 될까 싶을 정도로 만만하지 않은게 세상이자 삶이다. 정말 소중하...
2009.03.03 조회 11836 추천 수 1
우리나라 축구 경기를 보다보면 해설자가 하는 말 중에 가장 인상 깊었던 말이 '전반 시작 5분과 후반 마지막 5분에 집중해야 한다' 라는 해설이다. 무슨 일이든 ...
2009.02.28 조회 12279
공항이라는 곳은 많은 사람들이 오가는 공간이다. 때로는 출발지로 도착지로, 혹은 거쳐가는 경유지로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사람들은 항공권을 조금이...
2009.02.28 조회 9765 추천 수 1
요즘 그 놈의 몰래 카메라가 세상을 들끓게 하고 있다. 관음증을 기반으로 한 호기심은 남의 사생활을 몰래 엿보는 쾌감을 느끼게도 하는 모양이다. 지금은 한물...
2009.02.25 조회 11371
나는 가스(LPG) 차량을 가지고 다닌다. 가솔린에 비해 연료비도 저렴하고, 친환경 청정 연료라고 해, 2000년에 구입한 레조 차량이 아직도 잘만 굴러 다닌다. 그...
2009.02.25 조회 11548
입에서 나오는 말이라고 해서 100퍼센트 자기 마음대로 조절하기는 힘들다. 간혹 머리 속에서는 '버스 정류장' 이라는 말을 하고 싶은데, 급할 때 정작 입에서 나...
2009.02.25 조회 21089
올해 말경 에미레이트 항공이 인천 공항에 취항한다고 한다. 운항하는 비행기는 다름아닌 현존 최대 여객기인 A380 이다. A380 을 도입해 최초로 운항하려던 대한...
2009.02.14 조회 13182 추천 수 1
현대는 비만 시대다. 아니 비만과의 전쟁이 지상과제가 되어버린 시대다. 글쓴이도 나이가 들어가면서 점차 불어가는 체중에 날마다 낙담한다. 특히 예전에 몸에 ...
2009.02.13 조회 12196
자본주의 사회에서 빈부의 차이는 어쩔 수 없는 것일까? 부는 부를 낳고 가난은 가난을 이어가야 하는 것인가? 산업사회가 본격화되면서 자본주의가 발달하게 되...
2009.02.12 조회 17217 추천 수 1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