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소식

News

정부기관 좌석 배정 요청, 대한항공 뿐인가?

쥬드2018.04.30 05:26Views 480Votes 1Comment 1

  • 세관 직원, 대한항공에 좌석 배정 요청

  • 업계, 주무기관 요청을 거절하기 어려운 현실 주장

  • 좌석 배정 요청 정도가 청탁이라는 범죄 행위인가 의문 제기

최근 갑질·탈세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대한항공과 정부 기관과의 유착 의혹과 관련된 내용 일부가 밝혀졌다.

인천공항 세관 직원의 요청으로 대한항공이 세관 직원 좌석을 변경해준 것으로 알려졌다. 공항세관 감시과장 4명 일행 좌석을 맨 앞줄 넓은 좌석 배정을 공항세관 직원이 대한항공에 요청한 메일이 공개됐다.

관세청은 감시과장이 직접 청탁한 것이 아닌 X-ray 판독 업무를 담당하는 여직원이 '단독 판단'으로 요청한 것으로'해당 여직원을 징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를 곧이 곧대로 믿는 것은 어리석다는 의견이 대부분이다. 과연 일개 개인 직원이 단독적으로 좌석배정 청탁을 했다는 것일까? 설사 감시과장으로부터 직접 지시를 받지 않았다고 해도 이런 요청 행위가 당연하게 여겨졌던 분위기 탓일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또한 이런 행위를 마치 대한항공과의 유착행위로 보는 시각에 대한 문제다. 과연 정부기관으로부터 (동일 클래스, 별도의 요금이 발생하지 않는 조건에서) 단지 좌석 배정 편의 정도의 요청을 거부하겠느냐 하는 것이다.

 

airplane_seat.jpg

 

업계에 따르면 정부기관으로부터 단지 좌석 배정 편의를 봐달라는 요청은 비일비재하다. 대한항공 뿐만이 아닌 것이다. 우리나라 모든 항공사 아니 외국 항공사에게도 부탁(?)이라는 명목으로 요청하는 경우는 매우 일반적인 것이다.

클래스를 변경해 달라는 등 비용 차이가 발생하는 요청(?)에 대한 응답이라면 분명 권력에 대해 보상을 전제로 한 유착임에 틀림없다. 하지만 단지 '좌석 배정 요청'을 '유착'이라는 표현을 써가며 범죄 행위처럼 치부하는 상황은 우려스럽지 않을 수 없다. 물론 거절하기 어려운 요청이라는 점에서 일반 서비스 요청과는 다른 점이 있기는 하지만 말이다.

최근의 상황은 대한항공 홍보실 직원의 '숨소리만으로도 기사가 된다'는 표현처럼 무리한 면이 없지는 않으나 이번 위기는 전적으로 대한항공 총수 일가가 만든 것이다.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한다.

어쨌거나 이번 논란으로 인해 정부기관으로부터의 좌석 배정 요청도 '청탁'에 해당하는 것으로 인정되는 분위기가 된 이상 더 이상 관련 요구도 없을 것이고 그런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아도 되는 상황이 된 것은 오히려 다행스런 일이다.

 

    • Font Size
JAL, 장거리 LCC 설립 추진 日, 일본항공 47개 노선 운항중단에 들어가나? (by 마래바)
Comment 1

Leave a comment Use WYSIWYG

Author Password
KLM, 동체 두 개 델타형태 항공기 콘셉트 공개 기존 A350 기종 대비 연료 효율성 20% 개선, 기존 공항 시설 그대로 이용 가능한 장점 올 10월 KLM 설립 100주년 ...
2019.06.05 View 783
진에어 국토부 제재 속에서도 1분기 선방 하지만 중국 운수권 배분 제외 등 미래 성장동력을 잃고 있어 제재 해제 시기에 따라 올해 진에어 성적 판가름 날 듯 ...
2019.05.15 View 147
티웨이항공 여객기 나리타 접근 중 심한 흔들림, 승무원 발목 골절 부상 승객들은 좌석벨트 착용 중으로 이상 없어 티웨이항공 여객기가 2일 일본 나리타공항 접...
2019.05.04 View 323
매각 절차 밟는 아시아나항공, 채권단 자금지원 방안 승인 수익성 제고 위해 9월 인천-하바롭스크·사할린, 10월 시카고 노선 폐지 매각이 결정된 아시아...
2019.04.24 View 461
일본, 주요 공항에 속속 LCC 전용 터미널 속속 들어서 제주항공, 간사이에 이어 주부공항에서도 LCC 전용 터미널로 이전 제주항공이 오늘 9월 일본 나고야 주부...
2019.04.09 View 284
아시아나항공 사장 등 핵심 경영진 사의 밝혀 강력한 자구대책 요구하는 채권단과의 힘겨루기라는 분석 우세 아시아나항공 사장과 임원이 일괄 사임 의사를 밝힌...
2019.04.05 View 218
보잉 차세대 대형 항공기 B777x 시리즈, 냉가슴 속 조용히 공개 사고 여파로 인한 B737 MAX 항공기 전면 비행 중지로 심각한 위기 상황 보잉 차세대 항공기 B777...
2019.03.15 View 746 Votes 3
연이은 B737 MAX 기종 추락 사고로 불안감 증폭 이스타항공, 당장 부산-싱가포르 노선 취항에 악영향 기존 B737 직항 불가능해 사고기종 안전성 여론에 따라 실...
2019.03.12 View 388
항공사 지상에서 장시간 기내 대기 시 처벌 강화 최악의 경우 사업면허 취소, 과징금 50억 원 항공기 기내에 장시간 대기시키는 항공사는 최악의 경우 사업면허...
2019.01.25 View 216
대한항공, 셀프 체크인 대상 대폭 확대 미국, 인도, 미얀마 등 비자를 필요로 하는 국가로 여행하는 승객도 셀프 체크인 가능 대한항공이 셀프 체크인 대상을 대...
2018.12.29 View 572 Votes 1
김포공항, 사실상 최고 착륙 등급 CAT-IIIb 상향 김해공항도 CAT-II 등급 충족, RVR 350미터 날씨로 인한 결항, 지연 10퍼센트 가량 감소 기대 국내 공항 이착륙...
2018.12.06 View 452 Votes 1
제주항공 리튬이온 배터리 불법 운송, 90억 원 과징금 위험물 운송면허 없이, 사전 운송허가도 받지 않아 항공사 과징금 가운데 역대 최대 금액 리튬이온 배터리...
2018.09.06 View 607 Votes 1
팬퍼시픽, 기체 결함으로 연속 4편 최대 33시간 지연 법무법인 예율, 항공 피해소송 전문으로 떠올라 항공기 지연 출발에 대한 손해배상 소송이 줄을 잇고 있다....
2018.08.03 View 650 Votes 3
제주항공, 항공기 우선탑승 서비스 개시 리프레시포인트 우수 등급 회원 대상 LCC이면서도 FSC 서비스 형태 속속 도입 제주항공이 항공기 우선탑승(Priority Boa...
2018.08.01 View 1325 Votes 3
조종사 약정 근속기간 미준수 시 훈련비 반환해야 저비용항공사, 중국 항공사 등으로의 전직이 상환의무 무효해야 할 이유 안돼 약정된 기간을 지키지 못하면 훈...
2018.07.31 View 355 Votes 2
아시아나항공, 국제선 항공편 줄줄이 지연 예비기를 두도록 한 국토부 지침,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듯 지침만 내리고 관리감독 부실한 국토부 책임 면하기 어려...
2018.07.17 View 497 Votes 2
인천공항에서 국제운전면허증 발급 가능해져 공항 발급소 설치 요청이 많아, 현재 시험운영 빠르면 7월 말 오픈 해외여행 시 운전을 위해서는 국제운전면허증이 ...
2018.07.13 View 1257 Votes 2
에어버스, 인수한 CSeries 브랜드 A220 변경 세계 항공기 제작시장, 에어버스·봄바디어 vs 보잉·엠브레어 양대 진영으로 개편 봄바디어가 개발한 ...
2018.07.12 View 644
일본항공, 장거리 저비용항공사 설립 추진 자사 노선과 겹치지 않는 유럽 노선 취항 계획 2010년 파산·정상화 과정에서 다른 곳에 눈 돌릴 여력 없어 저...
2018.05.09 View 470 Votes 2
세관 직원, 대한항공에 좌석 배정 요청 업계, 주무기관 요청을 거절하기 어려운 현실 주장 좌석 배정 요청 정도가 청탁이라는 범죄 행위인가 의문 제기 최근 갑...
2018.04.30 View 480 Votes 1
Prev 1... 4 5 6 7 8 9 10 11 12 13 ... 169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