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Baggage

항공 수하물 무게, 32kg 로 제한하는 이유

마래바2010.07.20 08:40Views 31080Votes 17Comment 5

오늘도 새로운 하루다.

오늘은 또 어떤 손님들이 나를 힘들게 할까? 히히 ^^

승객 한 분, 한 분 원하는 좌석을 제공하고 부칠 짐들을 목적지 확인해서 태그(수하물 표)를 잘 붙혀 벨트로 내려 보낸다.  별의 별 짐들이 다 있다. 라면도 있고, 이민 가방처럼 큰 가방도 있고, 해외 공장에서 사용할 부품도 수하물로 부쳐진다.

여행을 떠나기 위해 공항에서 수속밟는 사람들의 마음은 얼마나 흥분되고 기대감에 넘칠까?....

하는 생각을 하던 순간 눈 앞에 다가선 점잖게 생긴 신사분.

반갑게 (웃는 얼굴로) 대하고 여권과 항공권을 받아들고 좌석을 배정한다.  비상구 좌석을 원하신다.  다행이 좌석이 비어있고, 손님도 신체 건강한 분이라 마음놓고 드릴 수 있겠다.

"○○○ 손님, 이 좌석은 비상구 좌석이어서 비상 시에는 승무원을 도와 다른 승객들의 탈출을 도와 주셔야 합니다.  이점 동의하시겠습니까?"

그러겠다 하신다.  (당연하다 ^^;;)

부치는 가방이 있는 지 여쭙고 가방을 벨트 위에 올려놔 주십사 부탁 드린다.

순간 소스라치게 놀랐다.  카운터 저울에 나타난 숫자...

'42kg'

32kg 도 아니고 42kg 이다.  가슴이 두근거린다.

오늘도 역시나 손님에게 이런 상황을 설명해야 하는 모양이다.  오늘은 조용히 넘어가나 했더니..

"저.... 고객님, 부치시는 가방이 너무 무겁습니다.  조금 무게를 줄여 주시겠습니까?"

"짐 값 낼께요"

"아니..요..  저.. 그게.. 짐 값 내시는 게 문제가 아니라, 가방 하나가 너무 무거운데요"

"에이~~ 이게 뭐가 무거워요. 벨트 위에 올려 놓으면 알아서 가는데.. 그러지 말고 부쳐줘요."

점잖게 부탁하는 이 신사분의 청을 들어주자니 규정상 문제가 되고, 그러지 않자니 다시 설명해야 한다.

"죄송하지만, 비록 부치는 가방이더라도 사람이 직접 항공기에 싣습니다.  이런 무게의 가방 한 두개 운송하는 것이야 괜찮겠지만, 하루에도 수십, 수백개씩 옮겨 싣는 직원들에게는 부담이 될 수 있습니다.
자칫하면 허리 다칠 수도 있거든요."

"아니 이렇게 벨트로 운반하는 거지, 사람이 직접 운반한다구요?"

"네, 그렇습니다.  이곳 카운터에서 수하물 분류장까지는 이 벨트로 운송하지만, 마지막으로 컨테이너나 항공기에 옮겨싣는 작업은 사람이 하거든요."

손님의 얼굴을 보아하니 어느 정도 수긍하겠지만, 짐 줄이기 귀찮아하는 표정이 역력하다.  하지만 어쩌랴.  짐(Baggage)이 너무 무거우면 안되는 것을..

특히나 다른 항공사로 연결되는 짐들은 절대 무거우면 안된다.  짐을 넘겨받는 항공사 수하물 조업원들이 짐이 무거우면 거칠게 다루는 등  함부로 취급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부서지기도 쉽고, 짐 내용물이 없어지기도 한다.

수하물은 결국 사람의 힘으로 실어 나른다.
수하물은 결국 사람의 힘으로 실어 나른다.

그래서 전 세계 항공협의기구인 IATA 에서도 항공 수하물 무게를 32kg 미만으로 권장하고 있다.

왜 하필이면 32kg 이지?  30kg 도 아니고 말이지.

이는 항공업무 표준이 만들어지는 문화적 배경과 시점이 서구였기 때문이다.  그네들의 무게 기준은 바로 파운드였던 것.. 사람이 적당히 운반할 수 있는 무게는 70파운드로 정했는데, 이게 32kg 인 것이다.  (항공업무 내부적으로도 파운드라는 단위를 사용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항공사마다 조금씩 다르긴 하지만, 무료 수하물 무게를 23kg 으로 하는 경우도 있다.  이 무게 또한 50파운드를 기준으로 만들어진 것이라는 걸 알 수 있다.

다행이 오늘 이 손님은 말이 통하는 분이다.  비록 맘에 들지는 않지만 규정이 그렇고, 사정을 듣고나니 어쩔 수 없다는 표정이다.  가지고 있던 다른 휴대용 가방으로 무게를 조금 옮기니 가방 무게가 26kg 내외로 줄어들었다.  가방 한개 무게는 32kg 미만이지만, 무료 무게인 20kg 이상이니 초과 요금이 나오는 걸 아는 이 손님, 짐값이 얼마냐고 물어보시는데, 짐값 지불해야 한다고 말은 더 못하겠다.  누구 보는 사람 없겠지? ^^;;

고맙다는 말을 남기고 돌아서는 신사분의 뒷모습을 보며 오늘도 멀쩡한 허리 하나 구했다는 자부심(?)에 흐뭇해하고 있다. ㅎㅎ

 

4.13
(8 user rated)
5
4
3
2
1

Rate your experience

0 Rate up
    • Font Size
공항을 보면 바람 방향을 알 수 있다. 항공기, 지상에서 스스로 후진(後進) 가능하다?
Comment 5

Leave a comment Use WYSIWYG

Author Password
기내에서 일하지 않는 승무원? 근무 후 휴식 혹은 또 다른 근무를 위한 이동 젊은이들, 특히 여성들에게 승무원은 꽤나 인기있는 직업이다. 아마도 자유로운 외...
2011.03.03 View 21996 Votes 15
조종사 수는 항공편 비행 시간에 따라 달라 두 명에서 많게는 4명까지, 객실 어디선가 쉬는 조종사도 있어 만약 현재 기준으로 전 세계 어디든 한번에 날아갈 수...
2010.02.05 View 17746 Votes 12
보통 이착륙 시 사고가 가장 많아 사망사고를 기준으로는 언제가 많아? 최근 아시아권 항공사들의 잇달은 사고 소식에 항공업계는 긴장하는 모습이다. 작년부터 ...
2015.08.18 View 4138 Votes 11
오늘은 항공기 이용할 때 궁금하게 생각하는 것 중에 하나인 착륙에 관해 이야기 해 보자. "미국에 다녀오는 항공기가 인천 공항에 착륙하는 데 평소와는 달리 활...
2007.01.27 View 19650 Votes 8
그제(4일) 사이판을 출발해 인천공항 도착 예정이었던 제주항공(7C) 3401편이 인천공항 도착 즈음에 짙은 안개로 착륙하지 못하고 대체 공항인 청주공항으로 회항...
2015.01.06 View 4779 Votes 2
항공 승무원들이 해외 노선 항공편에 탑승하여 비행을 하는 경우, 일본이나 중국 등 가까운 노선 외에는 대개 현지에 하루 이틀 체류했다가 한국으로 되돌아 오는...
2015.03.13 View 7625 Votes 5
요즘 항공업계의 화두는 저비용항공이다. 우리나라에는 인구 5천만 시장에 대형 항공사 2개, 저비용항공사가 5개, 무려 7개의 항공사가 있다. 거기에다 추가로 최...
2015.04.25 View 4270 Votes 11
"승객 여러분, 지금 곧 인천 공항에 도착하겠습니다. 좌석에서 안전벨트를 착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창밖으로 성냥갑만한 집들과 개미길 같은 도로가 스쳐 지나...
2009.02.04 View 20971 Votes 4
비행기가 하늘을 나는데는 바람의 영향을 대단히 많이 받는다. 바람 그까짓게 뭐 그리 대단하냐고 무시하기 쉽지만, 바람 때문에 하늘을 날다가 심하게 흔들려 승...
2009.12.07 View 17437 Votes 11
오늘도 새로운 하루다. 오늘은 또 어떤 손님들이 나를 힘들게 할까? 히히 ^^ 승객 한 분, 한 분 원하는 좌석을 제공하고 부칠 짐들을 목적지 확인해서 태그(수하...
2010.07.20 View 31080 Votes 17
비행기가 하늘에서는 맘껏 자유롭지만, 땅 위에서는 그렇지 못하다. 특히 민간 항공기의 경우, 지상에서의 움직임(이동)은 상당 부분 제약되는데, 그 이유는 항공...
2012.03.29 View 12893 Votes 4
가끔의 비행은 즐거움이겠지만 그걸 직업으로 하는 사람들 대부분은 비행을 그리 즐겁게만 느끼지는 못할 것 같다. 즐거움(여행)과 일(Job) 사이에는 엄청난 괴리...
2015.04.24 View 8105 Votes 9
지상이 아닌 기내에서 음식 맛은? 기압, 온도, 소음 등이 영향을 준다 항공기술의 발달로 이제 하루 정도면 지구 반대편으로 날아갈 수 있다. 이런 장시간 비행...
2015.05.18 View 3904 Votes 7
항공기 두번 탈 때 요금이 더 싼 이유는 뭔가? 가끔 항공요금은 이해하기 어려울 때가 있다. 일본 도쿄에서 파리까지 여행한다고 할 때, 도쿄 - 파리까지 전일공...
2015.08.15 View 5760 Votes 11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