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Crew

기내에 일하지 않는 승무원 있다?

마래바2011.03.03 14:48Views 21996Votes 15Comment 8

  • 기내에서 일하지 않는 승무원?

  • 근무 후 휴식 혹은 또 다른 근무를 위한 이동

젊은이들, 특히 여성들에게 승무원은 꽤나 인기있는 직업이다.

아마도 자유로운 외국 나들이, 비교적 높은 보수가 이들 인기에 한 몫 하는 것 아닌가 싶다.

하지만 승무원이라는 직업, 특히 항공기 승무원은 고달픈 직업이다.  우리가 생활하는 공간과는 다른 환경에서 장시간 일하다 보면 남들 모르는 질병과 부상에 고민하기도 한다.

[항공상식] 승무원은 아프면 어떻게 하나요? (2010/01/19)
[항공이야기] 허리 부실한 객실 승무원, 그 원인은? (2009/11/20)

이들 승무원들의 주 근무 장소는 항공기 안이다.  좁은 항공기 안에서 식사 제공하랴, 치우랴, 면세품 판매하랴, 승객이 원하는 여러가지 요구사항을 듣다보면 기진맥진해지기 일쑤다.

그런데 이렇게 기내에서 들고 뛰는 바쁜 와중에도 편안하게 일 하지 않는 승무원이 있다.

 

누구는 일하고, 누구는 잠자고?

누구는 일하고, 누구는 잠자고?

 

놀고 먹는 승무원의 정체는 무엇?

다른 동료 승무원들 바쁜 거 뻔히 보면서도 두손 놓고 편안히 바라보는 승무원이 있는데, 다름아닌 편승 승무원이 그들이다.

일반 근로자들과 마찬가지로 승무원도 근무시간에 제한이 있다.

8시간 근무하는 일반 근로자들과는 달리 항공기 승무원들은 13-14시간 날아가는 비행기 안에서 8시간 법정(?) 근로시간을 지키기는 불가능하다.  그렇다고 날아가는 도중에 착륙해서 다른 승무원으로 교체해 갈 수도 없으니, 불가피하게 일반 근로시간과는 다른 규정을 만들어 적용한다.

조종사를 4명 한조로 편성해 비행하게 되면 최대 20시간까지 비행근무할 수 있다.  객실승무원들도 근무하는 인원에 따라 짧게는 12시간 길게는 20시간까지 한번에 근무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일반 근로시간에 비하면 엄청나게 긴 근무시간이지만 현실적으로 어쩔 수 없는 측면이 있기에 여전히 유지되고 있다.

또 한가지 재미있는 것은 다른 비행구간 근무를 위해 항공기를 타고 이동해야 할 때가 있다는 점이다.  예를 들어 부산에서 오사카로의 비행근무 스케줄이 있는데, 거주하는 곳이 서울이라면 이 승무원은 서울에서 부산까지 이동해서 부산-오사카 비행근무에 임해야 한다.

이때 서울에서 부산까지 기왕이면 자사 항공편에 탑승해 이동하는데, 이렇게 탑승하여 이동하는 것을 편승한다고 표현한다.  즉 근무를 위해 정해진 장소까지 이동하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그래서 승무원이지만 항공기를 근무를 위해 탑승한 것이 아닌 단순 이동을 위해 탑승한 것이기에 다른 동료 승무원들이 바쁘게 고생하고 있어도 모른체(?)하고 있는 것이다.

 

놀면서 급여 받는다는 신의 직장?

놀면서 급여 받는다는 신의 직장?

 

편승 승무원은 놀아도 돈 받는다?

어찌보면 편승이라고 하는 것이 집에서 회사까지 출근하는 것과 비슷하다고 할 수 있지만 사뭇 다른 점이 있다.  이 이동하는 시간에도 급여(수당)가 지급된다는 점이다.  일반적으로 근로자가 사업장에 출근하는 시점부터 근무시간이라고 보는 것과는 달리 사업장으로 이동하는 과정도 (비행)근무시간으로 본다.

근무하러 이동하는 시간은 물론 근무 후 되돌아오는 등 운영 목적 상 어쩔 수 없이 비행기에 탑승해 이동해야 하는 과정 모두를 근무시간으로 간주한다.

그래서 이 이동시간도 근무시간으로 포함해 보수를 지급한다.  다른 승무원들 땀 뻘뻘 흘리며 일하는 동안 편안히 놀고 먹어도 보수가 지급된다니 재미있다.  물론 이동만 하는 것이므로 기본 근무시간으로만 간주해 근무수당(퍼디엄)은 받을 수 없지만 말이다.

이렇게 승무원 신분이지만 일하지 않는 승무원이라고 해서 약간 속된 말로 Deadhead Crew 혹은 Extra Crew 라고 하기도 한다.  Deadhead.. 죽은 머리?  정식 승무원 머리수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해서 붙혀진 표현이지만 다소 거칠게 느껴지기도 한다. ^^;;  일하지는 않지만 승무원이라는 의미에서 General Declaration 등 해당 항공편 서류에는 승무원 명단으로 정식 등재된다.

불과 몇년 전까지만 해도 근무를 위해 비행기에 탑승하는 시간은 근무시간에 포함하지 않기도 했지만 이제는 근무시간으로 인정하는 것이 상식이 되었다.

기내에서 승무원 분위기 나는 승객이 보이는가?  아마도 십중팔구는 Deadhead Crew(Attendatn)일 것이다.. ^^;;

 

[관련 항공상식] 에어부산 비행기에 제주항공 조종사가 탑승한다?

 

#승무원 #편승 #비행 #휴식 #Deadhead #Extra

3.27
(11 user rated)
5
4
3
2
1

Rate your experience

0 Rate up
    • Font Size
여러분이 탄 항공기에 조종사는 몇명일까요?
Comment 8
  • 자스 (Nonmember)
    2011.3.4 12:34
    잘못된 정보가 있어 알려드립니다. Deadhead는 사람이건 항공기건 차량이건 간에 off-duty 이동을 얘기합니다.
    말씀하신것처럼 죽은머리의 의미는 아닙니다
  • 마래바
    Author
    2011.3.4 12:51
    @자스
    네 말씀대로 죽은머리라는 의미가 아니구요.. 굳이 표현하자면 그렇다는 뜻입니다.
    그리고 언급하신 내용(off-duty)은 본문에 설명되어 있습니다. ^^;;
  • 아차차 (Nonmember)
    2015.11.12 18:50

    네, 한번 보았는데 옆의 빈자리(3개 붙은 자리 였음)에 앉고 싶어서 서툰 영어로 쩔쩔 매면서 "Do You mind... 어쩌구저쩌구..." 하는데 그냥 빤히 쳐다보더라구요. 내 영어가 엉망이라서 못 알아듣나부다 하고 손짓발짓까지 하면서 이말저말 한참 해댔는데 나중에 보니 한국인이더라구요. 정말 기분 더러웠어요. 알고 보니 승무원들이 가끔 와서 편의를 봐주는데 속으로 생각했죠. '아무리 근무중은 아니지만 너무 한거 아냐?' 자기 옆에 앉는 것이 싫어서 못 알아듣는척 했나 봐요. 지금 생각해도 화난다...

  • Jjk (Nonmember)
    2016.6.17 05:37
    @아차차
    3개 자리중 가운대 자리가 빈자린데 구지 그 가운대 앉고싶다고 대뜸 말했다고요? 제가 보기에도 좀 이상한데요? 왜 화나신건지. 그리고 한국사람이 하는 영어는 엉망이어도 한국사람이기 때문에 알아들을수 있다고 생각하는건 무슨 논리인지. 그리고 좌석 옮기고싶으면 승무원 불러서 이야기해야되는거에요. 화푸시길
  • xx항공 (Nonmember)
    2016.6.30 08:40
    @아차차

    그냥 탑승권에 나와있는 좌석이 아닌 본인 앉고 싶은 자리 앉으려고 승무원한테 문의했다는 거 같은데요. 그래서 안되니까 기분 더러우셨다는 얘기 같네요.. 그런데 탑승권에 나와있는 좌석대로 앉는 게 100% 맞는겁니다.  

  • 에휴 (Nonmember)
    2017.7.7 01:42
    @아차차

    미친년

  • Wonho76 (Nonmember)
    2016.8.4 09:01

    제 느낌에 면세품 판매에 제일 적극적인 것이 우리나라 항공사들 같은데요, 서둘러 배식(?)을 마치고 기내 면세품 판매에 나서는 우리 승무원들을 보면 안스럽기도 합니다. 왜 다른 항공사들은 설렁설렁 판매하는 기내면세품을 우리 승무원들은 저렇게 열심히 해야 하나요?

  • 오링 (Nonmember)
    2016.8.6 00:02
    @Wonho76

    뭐 가장 기본적인 이유는 항공사의 정책 때문이겠죠.. 많이 팔자 뭐 이런거..

    그리고 승무원들도 많이 판매하는 만큼 커미션을 받기 때문이기도 할 거구요..

     

    그런데 사실 이런 것도 역사적(?) 배경이 있기는 합니다.

    예전 해외 여행이 자유롭지 않던 시절, 해외 여행은 외국의 물품을 면세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였죠.. 당연히 항공기 안에서의 면세품 판매는 항공사의 이익은 물론 여행객의 요구를 만족시켜주던 것이었구요..

    그러다 보니 그런 기내 면세품 판매의 분위기, 문화가 계속 이어지고 있는 걸로 봐야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Leave a comment Use WYSIWYG

Author Password
기내에서 일하지 않는 승무원? 근무 후 휴식 혹은 또 다른 근무를 위한 이동 젊은이들, 특히 여성들에게 승무원은 꽤나 인기있는 직업이다. 아마도 자유로운 외...
2011.03.03 View 21996 Votes 15
조종사 수는 항공편 비행 시간에 따라 달라 두 명에서 많게는 4명까지, 객실 어디선가 쉬는 조종사도 있어 만약 현재 기준으로 전 세계 어디든 한번에 날아갈 수...
2010.02.05 View 17746 Votes 12
보통 이착륙 시 사고가 가장 많아 사망사고를 기준으로는 언제가 많아? 최근 아시아권 항공사들의 잇달은 사고 소식에 항공업계는 긴장하는 모습이다. 작년부터 ...
2015.08.18 View 4138 Votes 11
오늘은 항공기 이용할 때 궁금하게 생각하는 것 중에 하나인 착륙에 관해 이야기 해 보자. "미국에 다녀오는 항공기가 인천 공항에 착륙하는 데 평소와는 달리 활...
2007.01.27 View 19650 Votes 8
그제(4일) 사이판을 출발해 인천공항 도착 예정이었던 제주항공(7C) 3401편이 인천공항 도착 즈음에 짙은 안개로 착륙하지 못하고 대체 공항인 청주공항으로 회항...
2015.01.06 View 4779 Votes 2
항공 승무원들이 해외 노선 항공편에 탑승하여 비행을 하는 경우, 일본이나 중국 등 가까운 노선 외에는 대개 현지에 하루 이틀 체류했다가 한국으로 되돌아 오는...
2015.03.13 View 7625 Votes 5
요즘 항공업계의 화두는 저비용항공이다. 우리나라에는 인구 5천만 시장에 대형 항공사 2개, 저비용항공사가 5개, 무려 7개의 항공사가 있다. 거기에다 추가로 최...
2015.04.25 View 4270 Votes 11
"승객 여러분, 지금 곧 인천 공항에 도착하겠습니다. 좌석에서 안전벨트를 착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창밖으로 성냥갑만한 집들과 개미길 같은 도로가 스쳐 지나...
2009.02.04 View 20971 Votes 4
비행기가 하늘을 나는데는 바람의 영향을 대단히 많이 받는다. 바람 그까짓게 뭐 그리 대단하냐고 무시하기 쉽지만, 바람 때문에 하늘을 날다가 심하게 흔들려 승...
2009.12.07 View 17437 Votes 11
오늘도 새로운 하루다. 오늘은 또 어떤 손님들이 나를 힘들게 할까? 히히 ^^ 승객 한 분, 한 분 원하는 좌석을 제공하고 부칠 짐들을 목적지 확인해서 태그(수하...
2010.07.20 View 31080 Votes 17
비행기가 하늘에서는 맘껏 자유롭지만, 땅 위에서는 그렇지 못하다. 특히 민간 항공기의 경우, 지상에서의 움직임(이동)은 상당 부분 제약되는데, 그 이유는 항공...
2012.03.29 View 12893 Votes 4
가끔의 비행은 즐거움이겠지만 그걸 직업으로 하는 사람들 대부분은 비행을 그리 즐겁게만 느끼지는 못할 것 같다. 즐거움(여행)과 일(Job) 사이에는 엄청난 괴리...
2015.04.24 View 8105 Votes 9
지상이 아닌 기내에서 음식 맛은? 기압, 온도, 소음 등이 영향을 준다 항공기술의 발달로 이제 하루 정도면 지구 반대편으로 날아갈 수 있다. 이런 장시간 비행...
2015.05.18 View 3904 Votes 7
항공기 두번 탈 때 요금이 더 싼 이유는 뭔가? 가끔 항공요금은 이해하기 어려울 때가 있다. 일본 도쿄에서 파리까지 여행한다고 할 때, 도쿄 - 파리까지 전일공...
2015.08.15 View 5760 Votes 11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