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Crew

항공 조종사 연봉, 얼마나 버나 ·· 메이저·지역항공사 차이는?

crew2019.07.13 23:03Views 805Votes 4Comment 0

  • 항공기 조종사는 타 직종 대비 비교적 높은 연봉으로 매력적인 직업
  • 미국 일반 항공사 기장은 평균 13만 달러, 부기장은 7·8만 달러 수준
  • 미국 조종사 시작은 2만 달러 내외의 열정페이 요구해
  • 우리나라 조종사 보수 세계 평균 수준

하늘을 난다는 건 누구나 한 번쯤은 꾸었던 꿈일 것이다.

그래서 어릴 적 장래 희망 직업에 항공기 조종사는 늘 한 자리를 차지했다. 

항공여행이 자유로워지면서 항공시장은 더욱 확장되고 보편화되었다. 그만큼 조종사라는 직업도 그 문이 이전보다는 훨씬 넓어졌다. 공군 조종사 출신이어야 민간 항공사 조종사가 될 수 있었을 정도로 좁았지만 이제는 조종기술을 배우고 적절한 경력만 쌓으면 누구나 가능한 시대가 되었다.

조종사라는 직업을 희망하는 것에는 하늘을 난다는 것과 함께 여러 나라를 두루 다녀볼 수 있는 기회가 많다는 것에도 큰 매력이 있지만 무엇보다 타 직종에 비해 비교적 높은 연봉 또한 큰 매력이 아닐 수 없다.

그럼 조종사는 얼마나 벌까? 연봉은 어느 정도 될까?

항공교통이 먼저 다양하게 발달한 미국에는 일반 메이저 항공사 외에도 저비용항공사는 물론 지역 항공사 등 다양한 시장 요구에 따라 경쟁하고 있다.

이렇게 다양한 항공사 형태 가운데 이제 막 면허를 획득한 조종사들이 가장 처음 입문하는 곳이 에어택시, 커뮤터 혹은 지역항공사 등이다. 대형 메이저 항공사일 수록 비행 경력 등 까다로운 조건을 요구하기 때문이다.

처음 시작하는 곳이니만큼 이들 항공사에서 받을 수 있는 조종사 처우는 비교적 열악한 편이다. 미국 민간 항공사 조종사들은 평균 12만 달러 정도 연봉을 받지만 초보 조종사 연봉은 2만 달러 수준에서 시작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우리 돈 3천만 원도 안되는 연봉이다. 속된 표현으로 열정페이인 셈이다.

 

pilot_saraly.jpg

 

2012년 기준 에어택시, 커뮤터, 지역항공사 등의 조종사 연봉은 16,500 ~ 60,000달러 정도이며 약 20,000 달러 연봉의 부기장으로 시작해 경력을 쌓아 기장이 되면 연봉은 약 55,000달러에 이른다. 하지만 지역항공사 기장이 되면 대개 일반/메이저 항공사로 이동하는 경향이 강하며 6만 달러 수준의 부기장으로 다시 시작한다.

 

항공사 뿐만 아니라 항공기 형태와 크기에 따라서도 조종사 연봉에 차이가 있다. 제트 항공기 조종사 보수가 비교적 높은 편이다. 보수가 높은 일반/메이저 항공사가 대개 제트 항공기를 운용하는 반면 터보프롭 등을 운용하는 항공사는 대개 에어택시나 커뮤터, 지역항공사이기 때문이기도 하다.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지역항공사와 일반 항공사간의 조종사 연봉 차이는 꽤 큰 편이다. 지역항공사 기장이 연간 55,000달러 보수로 시작하는 반면 일반 항공사 기장 연봉은 135,000달러일 정도로 차이가 크다.

 

 

시간당 급여에서도 볼 수 있듯이 지역항공사 등의 보수는 비교적 낮은 편이다. 일반 항공사 대비 약 절반 정도의 수준이다. 이처럼 미국의 경우 조종사 보수는 항공사 레벨/규모에 따라 큰 차이를 보인다.

 

 

우리나라 항공사 조종사 보수는 어느 정도일까? 결론부터 말하면 세계 평균과 크게 차이나지 않으며 일부는 더 나은 연봉을 받는 경우도 있다. 우리나라 항공사 기장 연봉은 약 1억 5천만 원으로 위에서 보는 미국 일반 항공사 기장 연봉 135,000달러와 크게 차이나지 않는다.

조종 면허를 취득한 후 일정 훈련을 거쳐 부기장으로 임명되면 초봉 연봉은 대략 1억 원 내외이며 부기장 5년차는 1억 2천만 원, 기장으로 승격하면 1억 4천만 원에서 15년차에 이르면 약 2억 원대에 이른다.

 

최근 항공시장이 급팽창하고 있는 중국이 거액 연봉을 무기로 우리나라를 비롯한 외국인 조종사를 블랙홀처럼 급속하게 끌어들이고 있다. 중국 항공사들은 기존 항공사 보수 대비 2배 가까운 연봉을 제시하고 있어 보수 측면에서만 보면 뿌리치기 힘든 조건임에 틀림없다. 

 

5
(3 user rated)
5
4
3
2
1

Rate your experience

0 Rate up
    • Font Size
Comment 0

Leave a comment Use WYSIWYG

Author Password
우리가 흔히 타는 여객기는 대략 어느 정도 높이로 하늘을 알고 있을까? "28,000 피트에서 35,000 피트 정도" 요즘 사용해야 하는 표준 단위를 이용해서 그 높이...
2007.09.18 View 14646 Votes 7
얼마 전 자동차 타이어를 몽땅 교체했다. 레조를 2000년에 구입하고 중간에 한번 타이어를 교체 했었으니 다시 교환할 때가 되긴 했었다. 운행 년수에 비해 주행...
2009.05.16 View 15345 Votes 1
우리 생활에 비행기라는 것이 그리 낯설지 않은 물건이 되었다. 지구 반대편에 있는 친지를 찾아갈 때도 비행기로 10시간 남짓이면 도달할 수 있으니, 인간 능력...
2009.05.27 View 14239 Votes 1
요즘 세계 경제가 어렵다고들 한다. 특히 미국을 중심으로 거대 금융회사들이 무너지고, 합병되는 모습 속에 전 세계 다른 나라들의 기업들도 인수 합병의 물결 ...
2009.05.28 View 27071 Votes 26
비행기가 하늘을 나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관심은 뭘까? 기계적이고 물리적인 기술적 부분을 제외한다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관심은 이 비행기가 어떻게 하...
2009.06.08 View 17339 Votes 4
항공기 안 온도는 대부분 낮게 설정해 약간 춥다고 느끼는 경우에는 담요·옷 등을 보완 가능하나, 더운 경우 해결 방법 없어 "아기 때문에 그러는데, 조...
2007.09.28 View 14257 Votes 3
일본으로 건너가 공항 근무를 시작했을 때다. 아무래도 공항 근무라는 것이 비행기의 운항 시간에 따라 결정되는 것이어서 아침 일찍 혹은 저녁 늦게까지 일을 하...
2007.10.19 View 15991 Votes 4
"침대는 가구가 아닙니다. 침대는 과학입니다" 이 광고 문구가 한 때 유행했던 적이 있었다. 얼마나 유행했으면 초등학교 저학년 시험 문제 중 "가구가 아닌 것"...
2007.10.27 View 13899 Votes 2
"안녕하십니까? xxx 항공입니다. 무엇을 도와 드릴까요?" "당신네 미국가는 비행기에 폭탄 설치했어 ! 열심히 찾아보셔 ♬ ㅋㅋ" '쇼를 하라. 쇼를 하면 xxxx 한다...
2007.07.31 View 9873
새벽 2시 25분, 미국에서 출발한 xx항공 036편(가상)이 인천공항으로 들어오고 있다. 항공기를 조종하는 조종사는 물론이거니와 안전한 착륙을 위해 관제탑은 이...
2007.12.01 View 14377 Votes 4
34D 승객은 인터넷 전화로 열심히 통화 중이다. 33F 승객은 33D 승객이 하는 인터넷 채팅 때문에 폭발 일보직전이다. 33E 승객은 야한 싸이트를 돌아다니며 인터...
2008.01.02 View 11463 Votes 1
요즘 우리 아이들이 재미있게 보는 애니메이션이 '니모를 찾아서 (Finding Nemo)' 다. 니모라는 아들을 찾아나서는 아빠 물고기(클라운 피쉬) 말린의 모...
2008.01.03 View 15963 Votes 4
전방에 잘 달리던 자동차 하나가 갑자기 브레이크를 밟으며 급정거한다. 뒤따라오던 차량들도 황급히 브레이크를 밟아 자동차를 세우거나 핸들을 돌려 충돌을 피...
2008.02.19 View 22869 Votes 3
비행 도중 승객 사망하면 어떻게? 가장 기본은 회항 아니면 비행 지속 종종 "훈훈한 회항", "아름다운 회항" 등으로 표현되는 위급한 환자를 위한 항공기 회항 ...
2008.03.03 View 15365 Votes 5
술이란 괴롭거나 즐거울 때 슬픔과 기쁨을 같이 하는 친구가 되어주기도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에는 그리 좋은 역할을 하지 못한다. 특히 자동차를 운전할 때 술...
2008.03.07 View 13053 Votes 1
Prev 1... 4 5 6 7 8 9 10 11 12 13 ... 20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