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여행 팁

Etc

저비용항공, 비용 절약하는 황금률 9가지

마래바2013.05.15 09:31Views 5929Votes 4Comment 0

주머니 사정이 넉넉치 않은 여행자들에게 저비용항공은 가뭄 끝의 단비와 같은 존재다.

하지만 저비용항공을 이용하면 비용이 적게 들겠지 하는 방심은 자칫 후회를 불러오는 경우가 많다.

일반 항공사에 비해 저비용항공에는 숨겨진 요금이 많다. 일반 항공사에서 받는 서비스를 저비용항공에서 원하는 것처럼 어리석은 게 없다. 일반 항공사와 별반 다르지 않은 비용을 지출해야 할 것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현명하게 저비용항공을 이용하고자 한다면 몇가지 지켜야 할 룰(Rule), 아니 준비해야 할 것이 있다.

 

■ 휴대하는 가방만 준비하라

저비용항공에서 위탁 수하물에는 무조건 요금이 부과된다고 보면 된다. 무료 수하물이 없다. 그러므로 기내에 들고 탈 수 있는 크기의 가방만 휴대하는 게 좋다. 경우에 따라서는 휴대하는 가방에도 요금을 부과하는 경우(미국의 스피리트항공)도 있기는 하지만, 아직 일반적이지는 않다.

 

■ 만약 짐을 부쳐야 한다면, 요금을 미리 내라

저비용항공사들은 위탁 수하물에 무조건 요금을 부과하며, 그 금액도 지불하는 방법과 시간에 따라 차등한다. 공항에 나오기 전 인터넷 등 온라인을 통해 지불하는 경우와 공항에 나와 지불하는 경우의 금액 차이는 만만치 않게 크다.

 

 

■ 가방 허용 무게를 준수하라

대개 가방 한 개에 20kg 정도하는 기준(항공사에 따라 약간씩 다르므로 주의해야)을 가능하면 지키는 게 좋다. 자칫 무게가 초과되는 경우 생각지도 못한 금액의 요금을 내야 할 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이는 휴대 가방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 좌석 지정, 우선 탑승은 피하라

좀 더 넓고 편한 좌석을 원하나? 그러면 돈을 더 내야 한다. 다른 사람보다 먼저 탑승해서 편히 쉬고 싶은가? 그것도 돈을 더 내야 한다. 뭔가 남들과 다른 것을 받고자 한다면 그건 곧 돈과 연결된다고 보는 게 좋다. 

 

■ 탑승수속은 인터넷에서 온라인으로 미리 마쳐라.

라이언에어 같은 경우는 공항에 탑승수속 카운터가 없다. 아니 있어도 한 개 정도만 운영한다. 이는 곧 공항에 나오기 전에 미리 탑승수속을 해 오라는 얘기다. 만약 공항에서 탑승수속을 밟는다면 그에 상응하는 요금을 추가로 지불해야 할 것이다. 또한 탑승권 미리 출력해 오는 것도 잊지 말아야 할 덕목?

 

■ 가능한 처음 예약한 것 그대로 진행해라.

날짜를 바꾸거나, 이름을 바꾸는 경우에도 수수료, 요금이 발생한다. 예약, 발권 결재하기 전에 날짜를 신중하게 결정해야 하고, 자칫 이름 스펠링을 잘못 입력하는 실수를 하지 말아야 한다. 외국에서는 영문 철자 하나만 달라도 다른 이름으로 치부하는 경향이 짙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 카드 지불 시 수수료가 있는 지 주의하라.

특히 호주 쪽 항공사를 이용하는 경우 카드 수수료를 따로 받는 경우가 있다. 항공사가 겪었던 재정적 어려움이 알려지면서 파산에 대한 우려로 카드 지불을 정지하면서 진짜로 파산에 이르렀던 사례가 있어, 호주계 항공사들은 별도 카드 수수료를 받고 있으므로, 경우에 따라서는 차라리 현금으로 결재하는 게 나을 수도 있다.

 

■ 마지막으로 항공사 선택은 신중하게...

인터넷이나 항공사 홈페이지 헤드라인에 걸려있는 홍보성 요금에 혹하지 마라. 항공요금이 싸면 싼 만큼 숨겨져있는 또 다른 요금이 있다는 의미다. 가능하면 너무 많은 옵션을 제시하는 항공편은 이용하지 않는 게 좋다. 딱 눈 감고 항공 기본요금만 지불한다는 각오로 나머지 사항을 포기하는 각오라면 괜찮겠지만 말이다.

 

Not yet rating.

Rate your experience

0 Rate up
    • Font Size
요금 지불 못해, 비행기 못타.. (낯선 여행지에서의 신용카드) 옆좌석 구매 가능한 항공사, 이용하는 방법
Comment 0

Leave a comment Use WYSIWYG

Author Password
업무로 잠깐 다녀올 항공기를 타는 것이 아니면, 대개 부치는 짐이 있기 마련이다. 하지만 주인의 손을 떠난 짐이 공항의 여러 시설을 거쳐 항공기에 실리고, 다...
2014.01.07 View 7847 Votes 6
항공여행을 한다는 것이 여간 번거로운게 아니다. 다른 교통수단과는 달리 공항이라는 곳으로 이동해야 하고, 국제선의 경우 출국심사나 보안검색 등 번거로운 절...
2013.05.26 View 7724 Votes 3
요즘 항공업계 이슈가 되는 것 중의 하나가 좌석이다. 좌석 등받이를 뒤로 젖히는 문제 때문에 승객 간의 다툼으로 항공기 여러 편이 인근 공항으로 회항하여 비...
2014.09.14 View 7322 Votes 6
가능한 저렴하게, 가능한 럭셔리하게 생각 바꾸면 상위 클래스 이용 방법은 있어 항공운임은 항공여행을 할 때 어느 항공기·항공편을 이용할 것이냐를 결정하는 ...
2017.01.04 View 7287 Votes 16
우리나라 항공 국제선 대부분이 인천공항을 중심으로 운영되고 있어, 지방에 거주하는 분들의 불만이 적지 않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우리나라 같이 좁은 국토 면...
2013.12.02 View 6803 Votes 4
삶에 있어서 여행이나 휴식(휴가)은 나른하고 정해진 일상에서 벗어나 새로운 활력소가 된다. 특히 젊은 층을 중심으로 패키지 여행보다는 자유로운 개별, 단독 ...
2011.08.22 View 6399 Votes 1
주머니 사정이 넉넉치 않은 여행자들에게 저비용항공은 가뭄 끝의 단비와 같은 존재다. 하지만 저비용항공을 이용하면 비용이 적게 들겠지 하는 방심은 자칫 후회...
2013.05.15 View 5929 Votes 4
항공여행에서 편안함을 좌우하는 가장 큰 요소는 좌석이다. 얼마나 더 큰 좌석이냐에 따라 비행시간 대부분을 앉아 지내야 하는 승객들의 편안함을 좌우하는 것이...
2015.03.05 View 5375 Votes 1
승무원이 기내에서 승객으로부터 요청을 받고, 적절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기본이다. 하지만 어디나 그러하듯, 만사가 미리 정해진 대로만 흘러가지는 않는다...
2014.12.02 View 4784 Votes 3
유럽의 라이언에어가 욕을 많이 먹는 저비용항공사의 대표라면 미국에서는 단연 스피리트항공을 꼽는다. 오죽하면 고객 불만을 마케팅에 이용할 정도다. [항공소...
2015.01.01 View 4706 Votes 3
항공 여행을 하다보면 값싼 항공 스케줄로 여러 공항을 거쳐야 하는 경우가 있다. 시간대가 맞지 않아 다음 날 연결할라 치면 하룻밤을 공항 터미널에서 지새야 ...
2015.10.21 View 4502 Votes 3
여행이라는 즐거움을 만끽하기 위해서는 준비해야 할 것들이 여러가지다. 여행은 어디를 가고 무엇을 보며 즐겨야 할 지 계획하는 동안 떠나기 전부터 가슴 한켠...
2015.04.18 View 4414 Votes 4
며칠 전 미국에서는 5개월 아기와 아기 엄마가 비행기에서 쫒겨나는 일이 발생했다. 프론티어항공을 이용하려던 아기 엄마가 아기에 아기띠를 채워 비행기에 탑승...
2015.02.01 View 4277 Votes 3
저비용항공이 대세다. 항공기를 이용한다는 것이 더 이상 드물지도 번거롭지도 않다. 주머니 사정을 고려한다면 조금 더 저렴한 항공권, 항공사를 선택하는 시대...
2014.06.19 View 4167 Votes 1
저비용항공 시장이 활성화되고 있긴 했지만, 아직 장거리 여행을 하려면 일반 항공사를 이용할 수 밖에 없다. 이런 상황에서는 여행경비 중 상당한 부분을 차지하...
2014.12.05 View 4062 Votes 2
계획된 일정대로 흘러가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지만, 사람의 일이라는 것이 그렇게 순리적이지만은 않다. 항공여행의 경우에도 대부분은 약속된 시각에 항공기가 ...
2015.07.13 View 3903 Votes 7
좌석 너비, 간격에 따라 편안함 달라져 항공사·기종별로 차이 클 수 있어 항공 여행에서 안락함을 좌우하는 가장 큰 요인은 좌석이다. 앞뒤 공간이 조금...
2018.06.29 View 3784 Votes 17
여행에 있어 필수품은 가방이다. 거지처럼 아무것도 없이 여행지를 다닐 수는 없기 때문이다. (거지도 제 밥그릇과 수저는 챙긴다. ^^;;) 항공여행에서는 위탁수...
2016.05.06 View 3701 Votes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