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여행 팁

Etc

항공여행 트러블 줄이는 방법 몇가지

마래바2009.03.07 17:58Views 13289Votes 1Comment 0

항공여행이 잦아지면서 그에 비례해 각종 불편함이나 불만들을 호소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대부분의 항공여행이 국제선을 중심으로 운영되다 보니, 타지에서 일이 어긋나는 경우 적지않은 불편함은 물론 정신적, 물질적으로 손해를 보게 된다.

그러나 조금만 주의하면 대부분의 불편함은 미연에 방지할 수 있다.

 

1. 항공권 제한사항을 확실히 알아둘 것.

간혹 공항에서 항공권을 가지고 실랑이 벌이는 장면을 보게 된다. 항공권은 항공 여행에 있어 기본 중의 기본이다.

하지만 항공권은 그 가격에 따라 활용도도 천차만별, 제한도 극과 극을 달리게 된다.  심한 경우 원래 정해진 항공편을 놓치면 아예 못쓰게 되는 항공권도 있다.

자기 항공권이 다른 항공사도 이용할 수 있는 것인지, 원래 항공편만 이용해야 하는 제한이 많은 티켓인지, 혹은 최악의 경우 환불은 가능한 항공권인지 미리 확인해 알아두는 것이 좋다.

[항공상식] 왜 항공사보다 여행사 티켓이 더 쌀까? (2008/07/01)
[항공상식] 주의해야 할 항공권 상식 - 다른 항공사엔 사용할 수 없는 항공권 (2008/02/26)
[항공상식] 항공권은 여행구간 순서대로 사용해야 (2007/05/18)
[항공상식] 항공권 가격은 왜 차이가 날까? /싸게 구입하는 방법(2007/02/27)

 

2. 짐은 필요한 것만 챙길 것.

요즘 항공업계의 경영환경이 좋지 못하다보니 그동안 무료로 제공하던 서비스를 유료로 전환하는 경우가 많다.  짐, 수하물이 대표적인 경우다.

아직 국제선 항공편에 대해서는 일정량의 무료 수하물을 인정하고 있지만, 국내선 특히 미국 국내선의 경우에는 무료 수하물이 아예 없는 항공사도 많다.

[항공소식] 제일 깍쟁이 항공사는 어디? (2008/08/09)
[항공소식] 미국 항공사, 무료 수하물 없앤다. (2008/06/24)
[항공상식] 저가 항공(라이언 에어), 방심하면 비싼 요금 치루기 십상 (2008/06/02)
[항공소식] 저가 항공사, 더 이상 무료수하물은 없다. (2007/09/01)
[항공상식] 항공여행 무료수하물, 제대로 부치는 방법 (2007/08/10)
[항공상식] 항공여행 비용 절약 팁 몇가지 (2008/08/15)

 

 

3. 가능한한 경유지를 거쳐가는 복수 항공편을 이용하지 마라.

무슨 일이는 과정과 절차가 많아지면 에러도 많이 발생할 수 있다.  항공 여행객 대부분이 저렴한 항공권을 구하려고 2-3편, 심지어는 4편 이상의 항공기를 갈아타는 것도 감수하고자 한다.   이런 경우 자칫하면 연결편 항공기를 놓친다거나, 부친 수하물이 분실된다거나 하는 확율이 높아지게 된다.

직항 노선의 항공편 요금이 상대적으로 비싼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비싼만큼 여러가지로 불편함이 발생할 가능성이 적다.  그만큼 값어치를 한다는 얘기다.

 

 

4. 충분한 시간적 여유를 가지고 일정을 짜라.

만약 직항편이 아니라면, 충분한 여유시간을 두고 연결편 일정을 짜야 한다. 항공기가 아무리 정시 출발을 위해 노력한다해도 현실적으로 지연 운항하는 경우가 많다.  이럴 경우, 다음편 항공기에 탑승하지 못해 발을 동동 구르는 사례가 발생하게 되는 것이다.

게다가 해당편 아니면 소용없는 할인 항공권을 가진 경우라면 그야말로 난감하게 된다.  전체 비행시간이 조금 더 걸리더라도 연결편 갈아타는 시간은 충분히 둬야 한다. 

일반적으로 국제선 - 국제선 연결은 1시간 정도되는 것이 보통이다.  하지만 항공기가 20-30분 늦게 도착해 버리면 현실적으로 다음편 탑승하기가 거의 불가능하게 된다.

 

 

5. 지연율 높은 항공사는 피해야..

 

교통 수단의 기본은 시간을 지키는 것이다.  특히 항공 여행은 그 정도가 더 심하다.  단순하게 한 구간을 여행하는 경우도 있지만, 2-3편의 항공편을 이용하는 경우도 있다.  이때 여정 중 한편의 항공편이라도 지연되면 그 이후 항공편을 놓치게 된다.

여행을 망치게 되는 것이다.  항공기 지연으로 인해 여행을 망치고 싶지 않다면 가능한 정시율이 높은 항공사를 이용하는 게 좋다.

[항공소식] 포브스 紙, 정시율 우수 항공사 지역별 Top 10 선정 (2007/12/20)

 

 

6. 항공사에 자주 확인하라.

여행 항공편이 정해졌다면 가능한 자주 확인하는게 좋다.  예약이든, 기내 서비스든 원하는 바가 있다면 가능한 자주 확인하고 요청하라.

간혹 항공사 사정으로 항공기가 바뀌든 아니면 출발 시간이 바뀌던 뭔가 변경 사항이 발생할 수 있다.  심지어 항공편이 취소될 수도 있다.  물론 예약할 때 휴대전화를 알려 주면 뭔가 바뀔 때마다 문자나 음성으로 알려주긴 하지만, 재수없으면 그 대상에서 빠질 수도 있다.  게다가 해외 여행이라면 자칫 휴대전화를 이용하지 않을 수도 있으니 연락할 방법이 없게 된다.

인터넷이 가능한 곳이라면 가끔씩은 자신의 예약을 확인하는 게 좋다.  나중에 항공사에 항의하고 불만을 제기할 수도 있지만, 이미 여행에 차질이 발생한 이후라는 걸 명심하자.

 

 

7. 가능한 마지막 비행편은 피하라.

같은 구간에 여러 항공편이 있다면 가능한 첫번째 항공편을 이용하는 게 좋다. 정시 운항할 확률이 높고, 설사 불의의 사태로 항공편에 문제가 생겨도 대체할 다른 편이 이후 시간대에 존재하기 때문이다.

참, 우리나라 국내선 구간에서 해 뜨기 전 항공편은 비 추천이다.  우리나라 대부분의 공항은 소규모여서 최첨단 시설을 갖추지 못한 곳이 많다.  이런 공항은 날씨가 조금만 나빠도 운항하기 어려운데, 환절기 안개가 자주끼는 계절이라면 해가 뜨기 전 안개로 인해 항공기가 지연 혹은 취소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기 때문이다.

그날 마지막 편에 탑승하려고 했다가 항공편에 무슨 일이라도 생기면 목적지로 가지 못하고 하루를 더 체류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  물론 항공사 귀책이 있다면 잠자리 정도야 책임져 주겠지만 여러분 일정에 이미 펑크나는 것이니 여러모로 손해다.

 

 

8. 대체 항공편도 미리 염두에 둬라.

만약 항공기를 놓치거나, 지연 혹은 취소되는 경우를 예상하는 게 좋다.  혹시 이거 결항(缺航,Cancel)되면 어떻게 이동해야 할까?

대부분의 항공사들은 자기 항공편이 취소된다 해도 다른 항공사를 탑승할 수 있게  해 주지만 자신들(항공사)에게 잘못(귀책)이 있는 경우에 한정된다.  즉 날씨 등 천재지변으로 인한 결항의 경우엔 온전히 승객이 스스로 다른 편을 찾아야 한다는 말이다.

자주 여행하는 노선이라면 대체로 다른 항공편 등을 미리 염두에 두는 것도 불의의 사태 시 도움되는 좋은 방법이다.

 

 

9. 늦겠다 싶으면 항공사 직원을 찾아라.

내 경우에도 그렇지만, 어지간하면 남들을 귀찮게 하지 않는다.  간혹 모르는 길을 찾아갈 때도 알아서 꾸역꾸역 스스로 해결하곤 한다.  그때마다 아내는 주변 사람에게 물어보면 간단히 해결될 걸 왜 혼자 그리 해결하려고만 하느냐며 핀잔을 주곤 한다.

맞다. 혼자 해결하려고만 하는 것은 별로 좋은 방법이 아니다.

공항에서도 마찬가지다.  체크인을 위해 줄을 서 있다가도 늦겠다 싶으면 항공사 직원에게 말하는 게 좋다.  괜히 조금만 기다리면 되겠지, 여기 줄 서 있었으니까 늦어도 알아서 해 주겠지 하는 생각은 버리는 게 좋다.

도움이 필요할 때는 과감히 요청하라.  혼자 해결하는 것보다 훨씬 빠르다.

 

 

10. 자기 짐은 자기가 챙겨라.  그리고 깨질만한 물건은 사양.

아마도 항공 여행에서 가장 흔하게 발생하는 불편이라면 짐이 분실되거나 늦게 도착하는 경우, 그리고 짐이 파손되는 경우일 것이다.   대부분 항공사나 공항 시설로 인한 문제이긴 하지만 간혹 사람(승객)의 실수로 분실되는 경우도 있다.

짐을 목적지 공항에서 찾고자 할 때 자신의 짐인 줄 착각하고 다른 사람의 가방을 가지고 나가는 경우가 있다.  특히 자신의 가방이 흔히 사용되는 일반적인 것이라면 다른 가방과 구별되게 표식을 달아두는 것이 좋다.

그리고 가능한 부치는 가방에는 깨질만한 물건은 넣지 말자.  짐이 운송되는 과정을 직접 본 분들이라면 다시는 가방안에 깨질만한 물건을 넣지 않을 것이다.

벨트를 따라 이동하는 가방이 이리 쿵, 저리 쿵 하는 장면은 항공사 직원인 나 마저도 안타깝게 느껴질 정도다.  일반적으로 공항 수하물 벨트 시스템은 깨질만한 물건이 아니라는 가정하에 구축되는 것이므로 이점은 참고하는 게 좋다.

 

 

11. 항공기 장비나 시설을 미리 확인하라.

같은 B747 항공기라 하더라도 그 내부 시설엔 조금씩 차이가 있기 마련이다.  적어도 같은 기종은 기내 시설, 장비까지 같아야 하겠지만 그렇지 못한 경우가 대부분이다.

노트북 컴퓨터를 사용하고자 할 때는 해당 항공기의 전원을 사용할 수 있는 지 확인해야 하고, 비행하는 내내 주구장창 영화를 보고 싶다면 개인용 AV 시스템이 갖춰져 있는 지 확인하는 게 좋다.

물론 간혹 항공기가 갑작스럽게 변경, 교체되어 원래 확인했던 시설, 장비가 없는 경우도 있겠지만 그리 흔치 않은 경우이므로 걱정할 필요없다.  항공사가 제 멋대로 항공기 바꾼다는데야 방법이 없지 않은가?  이럴 때는 점잖게 컴플레인 해 주는 것도 좋다.  (그래야 항공사도 제 멋대로 항공기를 바꾸지 않는다. ^^)

 

Not yet rating.

Rate your experience

0 Rate up
    • Font Size
Comment 0

Leave a comment Use WYSIWYG

Author Password
삶에 있어서 여행이나 휴식(휴가)은 나른하고 정해진 일상에서 벗어나 새로운 활력소가 된다. 특히 젊은 층을 중심으로 패키지 여행보다는 자유로운 개별, 단독 ...
2011.08.22 View 6391 Votes 1
항공 여행을 위해 공항에 나타나는 승객들, 아니 가방 특징을 보면 재미있는 현상이 하나 있다. 다름 아닌 예전 비행기 탈 때 사용했던 수하물 태그(Tag, 목적지 ...
2011.09.30 View 9292
항공 여행이 편안했느냐 그렇지 못했느냐를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 중의 하나가 좌석이다. 좀 더 정확히 말하면 좌석의 크기와 공간의 크기다. 오죽하면 일반...
2011.11.19 View 20945 Votes 10
파리(Paris)는 많은 매력을 가진 도시다. 도시 자체가 보여주는 아름다움과 낭만, 그리고 전 세계 많은 나라 사람들이 함께 어울려 즐길 수 있는 많은 공간과 문...
2012.04.11 View 13372 Votes 5
최강 가격 경쟁력 피치, 주의할 점은? 전일공수(ANA)가 100% 출자해 설립한 일본 저비용항공사 피치(Peach)항공이 지난 3월 1일부터 일본 국내선 운항을 시작했...
2012.04.17 View 50095 Votes 25
항공여행을 하는데, 목적지까지 직항편이 없다면, 두번 혹은 그 이상 비행기를 갈아타야 하는 경우가 생긴다. 이때 가장 중요하게 고려해야 하는 것은 비행기를 ...
2012.10.30 View 9815 Votes 1
항공 여객에서는 기본적으로 클래스를 구분해 서비스한다. 잘 아는 바와 같이 퍼스트클래스, 비즈니스클래스, 일반석(이코노미클래스)이 대표적이다. 물론 최근 ...
2013.04.18 View 13521 Votes 8
항공여행에 있어 골칫거리 중의 하나가 짐(수하물)이다. 내가 직접 들고 타는 가방이야 괜찮지만, 카운터에서 부치는 가방은 간혹 분실 또는 지연되는 악운을 당...
2013.05.07 View 10400 Votes 10
주머니 사정이 넉넉치 않은 여행자들에게 저비용항공은 가뭄 끝의 단비와 같은 존재다. 하지만 저비용항공을 이용하면 비용이 적게 들겠지 하는 방심은 자칫 후회...
2013.05.15 View 5912 Votes 4
항공여행을 한다는 것이 여간 번거로운게 아니다. 다른 교통수단과는 달리 공항이라는 곳으로 이동해야 하고, 국제선의 경우 출국심사나 보안검색 등 번거로운 절...
2013.05.26 View 7698 Votes 3
우리나라 항공 국제선 대부분이 인천공항을 중심으로 운영되고 있어, 지방에 거주하는 분들의 불만이 적지 않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우리나라 같이 좁은 국토 면...
2013.12.02 View 6774 Votes 4
항공기에 탑승하려면 공항에서 가장 먼저 해야 하는 것이 탑승수속이다. 좌석 배정을 받고, 짐을 맡기는 것을 말한다. 여타 분야와 마찬가지로 항공 분야에서도 I...
2013.12.03 View 20591 Votes 25
현대는 소비의 시대다. 미국이라는 나라가 세계에서 대접(?)받는 이유가 여럿 있겠지만, 그 중의 하나가 엄청난 소비력 아닐까 싶다. 소비자가 인정받는 시대인 ...
2013.12.08 View 11148 Votes 2
항공기 이용은 예약을 필요로 한다. 하지만 불가피하게 일정이 바뀌는 경우 미처 예약을 하지 못한 채 비행기를 타야만 하는 일도 생긴다. 막상 항공편 대기했다...
2014.01.01 View 13992 Votes 9
업무로 잠깐 다녀올 항공기를 타는 것이 아니면, 대개 부치는 짐이 있기 마련이다. 하지만 주인의 손을 떠난 짐이 공항의 여러 시설을 거쳐 항공기에 실리고, 다...
2014.01.07 View 7813 Votes 6
항공편 탑승하는 공항이라는 곳은 시간 맞추기가 그리 쉽지 않다. 항공기를 안전하게 탑승하기 위해서는 조금은 서둘러, 시간적 여유를 두고 움직여야 하기 때문...
2014.01.18 View 74710 Votes 26
항공기는 내 집, 회사 주변에서 이용할 수 있는 교통편이 아니다. 자가용 비행기가 있지 않은 다음에는 말이다. 항공기는 공항이라는 장소를 통해 이용하지만 간...
2014.06.09 View 43932 Votes 25
요즘은 항공여행도 여행사를 이용하는 경우가 많지는 않다. 단체나 특별한 일정으로 여행 계획을 세우지 않는다면 상당수 사람들은 자신이 직접 호텔을 예약하고 ...
2014.06.17 View 13781 Votes 5
저비용항공이 대세다. 항공기를 이용한다는 것이 더 이상 드물지도 번거롭지도 않다. 주머니 사정을 고려한다면 조금 더 저렴한 항공권, 항공사를 선택하는 시대...
2014.06.19 View 4150 Votes 1
요즘 항공업계 이슈가 되는 것 중의 하나가 좌석이다. 좌석 등받이를 뒤로 젖히는 문제 때문에 승객 간의 다툼으로 항공기 여러 편이 인근 공항으로 회항하여 비...
2014.09.14 View 7289 Votes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