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컬럼

에어서울, 아시아나와 함께 눈가리고 아웅

고려한2016.07.27 20:27조회 수 1965추천 수 5댓글 0

  • 홈페이지 예약, 판매 기능 없어

  • 항공기 도색도 하지 않은 채 운항

  • 항공운임은 아시아나항공과 동일?

현존하는 6번째 LCC(저비용항공사), 에어서울이 떴다.

[항공소식] 에어서울, 김포-제주 비행으로 여섯번 째 LCC(2016/7/12)

그런데 에어서울이 보이질 않는다. 에어서울 항공기를 볼 수가 없다. 찾아보니 아시아나항공 도색을 한 A321 항공기에 조그맣게 영문 에어서울 로고만 들어가 있다.

홈페이지(flyairseoul.com)가 있기는 하지만 유명무실하다. 국내선 김포-제주구간 운항을 시작했지만 홈페이지에서는 항공권 구매는 물론 예약조차 할 수가 없다.

어찌된 일일까? 경험이 없는 것도 아니고 에어부산을 자회사로 두고 있는 아시아나항공이 또 다른 저비용항공 자회사 에어서울을 어찌 이렇게 허술한 상태에서 런칭할 수 있는 걸까?

 

1. 예약은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에서?

현재 에어서울은 홈페이지 상에서 예약을 할 수가 없다. 당연히 항공권 구매도 안된다. 에어서울 항공권을 구입하려면 전화를 이용하던가, 아니면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에서 구입해야 한다. 현재 에어서울 홈페이지에서는 국제선 예약에 대해 8월 8일부터 가능하다는 문구 하나만 덩그렇게 안내되어 있을 뿐이다.

 

airseoul_home.jpg

airseoul_home_2.jpg
단순하게 안내 내용만 게시되어 있는 에어서울 홈페이지

 

 

2. LCC 주제에 항공요금은 FSC?

가장 큰 문제점이다. 백번 양보해서 에어서울 홈페이지가 아닌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에서 예약하고 항공권 구매할 수 있다고 치자. 그런데 문제는 가격이다. 비슷한 시간대 아시아나항공보다 비슷하거나 오히려 비싸기도 하다. 물론 시간대 차이로 인해 가격 차이가 발생하는 것까지는 이해할 수 있다 해도 공동운항편으로 판매하는 아시아나항공 운임과 같은 수준이라는 건 이해하기 어렵다.

 

airseoul_price.jpg

 

 

3. 공항 카운터는 어디?

공항에 도착해서도 에어서울을 찾을 수가 없다. 문의를 하니 아시아나항공 카운터에 가서 탑승수속을 밟으라고 한다. 홈페이지에는 '에어서울 전용카운터가 없다'고 당당히 안내하고 있다. 에어서울의 실체는 없고 이름만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상태다.

 

airseoul.jpg
도색도 바꾸지 않은 채 아시아나 여객기에 로고만 끼워 넣고 운항하는 에어서울

 

 

에어서울에게도 할 말은 있을 수 있다. 저비용항공사이니 만큼 전용 카운터 없이 아시아나항공에 맡긴다고 할 수 있다.

그러면 항공운임은 저렴해야 하지 않나? 비용을 줄이기 위해 카운터 없이, 홈페이지 예약 기능도 없이 운영하면서 항공운임이 FSC인 아시아나항공과 같다는 건 납득하기 어렵다. 에어서울이 아시아나항공보다 약간(5%) 더 저렴한 수준으로 제공한다고 해명하지만 그런 약간의 차이로 FSC와 LCC를 구분한다는 건 어불성설이다.

 

예상되는 가장 큰 문제점은 아시아나항공과의 공동운항이다. 현재 김포-김해(부산) 노선의 경우 항공기는 죄다 에어부산 항공기가 운항을 하지만 해당 항공기에 아시아나항공도 공동운항편명을 달고 항공권을 판매하고 있다.

이를 두고 불만이 많다. 김포-부산행 아시아나항공 티켓을 구입한 이용객이 에어부산 항공기에 탑승해 저비용항공 서비스를 받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아시아나항공 공동운항편 티켓 운임이 저렴하느냐? 그것도 아니다. FSC라는 이유(?)로 항공권 운임은 같은 구간 운항하는 FSC인 대한항공과 별반 차이가 없다. 결국 아시아나항공 티켓을 비싸게 구입해 LCC 항공기를 타는 불이익을 당하고 있다는 결론에 이른다.

문제는 이것이 에어부산으로 끝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이다. 에어서울 역시 에어부산과 마찬가지로 김포-제주 노선에서 아시아나항공과 공동운항에 나설 것이 거의 확실하다. 만약 에어서울이 지금보다 항공권 운임을 낮춘다면, 아시아나항공 김포-제주 이용객은 에어부산에서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비싼 요금을 주고 LCC(에어서울) 항공기에 탑승해야 할 것이 예상된다.

 

아시아나항공, 단거리 노선에서 LCC와의 경쟁에서 어려움을 겪고, 장거리 노선에서는 대한항공에 밀리면서 사면초가에 빠진 상황에서 벗어나려는 노력이 LCC 설립으로 나타난 것은 이해할 수 있다.

다만 저비용항공사를 설립해 운영할 바에는 이용객들이 불이익을 당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비싼 돈을 주고 저비용항공사 여객기에 탑승해서야 되겠는가? 그럴 바에는 항공운임을 낮춰야 한다.

또한 아무리 시간이 없었다고 할 지라도 에어서울항공사로서 영업하고 운항할 시스템은 갖추고 시작했어야 하지 않을까? 국제선 운항증명(AOC)을 받기 위해 동분서주하는 노력의 절반만큼이라도 고객들을 위한 제반 준비에 관심을 가졌다면 홈페이지 예약 기능없이, 항공기 도색(Livery)도 바꾸지 않은 상태로 운항을 시작하는 일은 없었을 것이기 때문이다.

 

#에어서울 #AirSeoul #RS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항공권 #운임 #항공기 #도색 #Livery #예약 #판매

아직 별점이 없습니다.

당신의 별점은?

0 별점 등록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글쓴이 비밀번호
지난 해 발생했던 아시아나항공의 샌프란시스코 착륙사고 결과에 따른 징계 수위를 놓고 당사자인 아시아나항공과 대한항공의 신경전이 대단하다. 국토부가 내 놓...
2014.10.18 조회 7368 고려한
며칠 전 인천공항에 대한 외국인의 호감에 대해 포스팅 했다. 그 글은 단순히 개인 블로그에 게재되었던 내용으로 인천공항에 대한 개인적 호감과 느낌에 불과했...
2009.11.10 조회 16795 마래바
지난 주말 네팔에 들이닥친 강력한 지진으로 인한 수많은 인명피해와 재산손실이 발생했습니다. 너무나 강력한 지진이었기에 네팔 사회 전체의 시스템이 제대로 ...
2015.04.30 조회 3352 고려한
작년 일본 국토교통성 장관의 하네다공항 허브화 추진 발언과 일본항공 파산 선언 이후 일본 항공산업 전체를 새롭게 재편하려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하네다 공항...
2010.07.27 조회 11689 마래바
비행기는 매우 편리한 교통수단이지만, 다른 어떤 교통수단에 비해 까다롭고 복잡하다. 한번 하늘로 날아 오르기 위해 거쳐야 하는 절차나 준비해야 하는 규정들...
2009.12.24 조회 9010 마래바
국토부, 항공기령 강제 공개 법제화 갈수록 심해지는 규제와 법규들, 차라리 20년 이상 항공기 강제 퇴출하는 법 만들어야 국토교통부가 기령 20년을 초과하는 ...
2018.12.18 조회 912 올레
'저게 뭐야?' '뭐하는 거지?' 승무원 K는 기내식 서비스를 마친 후 기내를 둘러보던 중 깜짝 놀랐다. 어두컴컴한 객실 안 어디선가 빨간 불빛이 보였기 때문이다....
2009.06.14 조회 23134 마래바
기술의 발전은 눈부실 정도로 빠르고 변화의 폭도 크다. 조금만 태만해도 경쟁의 흐름에서 뒷 물결로 밀릴만큼 빠르다. 항공 분야도 마찬가지다. 오늘(12월 17일)...
2014.12.17 조회 2059 마래바
공항은 항공교통의 시작과 끝이다. 하지만 현대의 공항 개념은 시작과 끝을 넘어 연결(Connection)이라는 기능이 점차 강화되고 있다. 오히려 시작과 끝보다는 연...
2015.10.12 조회 1892 마래바
공정위, 항공권 취소수수료 제한 60일 이내만 정률 취소수수료 부과 입이 아플 지경이다. 수없이 문제점을 지적하지만 들은 척도 안한다. 우리나라 공정거래위원...
2016.09.22 조회 1544 마래바
유료 서비스 적고 수수료 없는 사우스웨스트항공 진정한 저비용(Low Cost)을 추구하는 항공사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여객을 수송하는 항공사는 다름 아닌 미국...
2017.11.28 조회 705 상주니
단거리 시장, LCC 경쟁 심화로 수익성 악화 서비스 측면에서 강점 있는 장거리 노선 확대 전략 하지만 저비용항공시장 역시 장거리로 확대되는 추세로 이에 대한...
2018.02.07 조회 821 마래바
항공기를 이용하는 데 가장 신경쓰이는 곳이 공항이다. 처음 항공여행을 하다보면 비행기라는 것도 낯설고 공항이라는 곳은 더욱 낯설 수 밖에 없다. 비행기를 타...
2009.06.13 조회 9990 마래바
제목이 좀 과격하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현 상태로는 국내 저비용항공의 미래는 없다는 생각에 정한 제목이다. 얼마 전 국내 항공시장, 특히 저가 시장에 한바탕 ...
2012.10.20 조회 5810 마래바
항공기 안은 여러 사람들이 함께 여행하는 공간이다.. 그것도 한정된 공간이라 수십, 수백명의 사람들이 함께 생활하기에는 그리 적합하지 않은 공간이다. 그래서...
2010.08.30 조회 7435 마래바
저비용항공이 대세가 된 지금, 소비자로서 정확히 알아야 할 것이 있다. 모 언론에서는 'LCC저가항공 오해와 진실' 이라는 기획 시리즈 기사를 내 보내고 있다. ...
2014.09.10 조회 1848 마래바
아이를 키우는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한번 쯤은 겪어봤을 거다. 아이 우는 소리에 대한 스트레스를 말이다. 하물며 내 자식이라고 해도 우는 소리가 마냥 즐거운 ...
2012.09.29 조회 3997 마래바
요 며칠 전해진 소식 가운데 저비용항공 정책에 대한 것이 눈에 띈다. 대부분의 저비용항공사가 자사 약관에 규정한 환불 불가 정책은 수정되어야 하며, 이를 공...
2013.11.07 조회 3694 마래바
LCC(Low Cost Carrier), No-Frills, Budget Airlines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리는 저비용항공이 요즘 대세다. 이미 우리나라에만도 에어부산, 진에어, 이스타항공,...
2013.03.21 조회 3757 마래바
비행기를 타다 보면, 불가피하게 짐을 부치곤 한다. 가벼운 여행이나 비즈니스 정도면 휴대하는 가방 정도로 충분하겠지만, 맘 먹고 하는 여행에는 짐이 동반되기...
2012.02.27 조회 5503 마래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