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컬럼

국내 LCC 시장, 운임 더 내려가고 유료 서비스 급속히 늘어난다

마래바2019.02.28 16:46Views 450Votes 7Comment 1

  • 신규 항공사 진입 등 치열해진 LCC 시장, 자연스럽게 운임 하락 이끈다
  • 유료 부가 서비스에 대한 인식 변화 시 운임 하락은 더욱 가속화

국내 저비용항공시장이 본격 형성된지 근 10년이 되어간다.

제주항공이 2006년 저비용항공시장에 뛰어들었지만 초기 역할은 매우 미미했다.

2008년 진에어, 에어부산이 가세하고 이듬해 이스트항공도 LCC 시장에 명함을 내밀었고 국내 원조 저비용항공사 한성항공의 뒤를 이은 티웨이항공이 2010년 본격 운항을 시작하면서 국내 저비용항공시장은 활성화되기 시작했다.

10년이나 지난 지금에도 소비자들은 국적 저비용항공사 항공요금이 그다지 싸다고 여기지 않는다. 유럽이나 미국 등 유명 LCC들이 단 돈 몇 달러, 몇 유로 항공권을 판매하는 것과 비교하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실제 국적 LCC 항공운임 수준은 외국 LCC와 비교할 때 비교적 높은 편인 것이 사실이다.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으나 여행수요가 급격히 증가하면서 굳이 엄청나게 저렴한 요금을 제시하지 않아도 항공기 좌석 채우는데 문제가 없었던 것이 가장 큰 이유다. FSC에 비해 단돈 얼마 정도만 싸도 LCC 경쟁력은 충분했다.

그러나 점차 LCC 시장에 익숙해진 소비자들의 요구는 외국 수준의 그것을 원했다. 현명하게 준비만 하면 정말 싼 요금으로 항공기를 이용할 수 있는 그런 환경을 요구했다. 국내 LCC 들도 항공 운임을 점차 인하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무작정 싼 항공권만을 제공할 수 없으므로 이를 만회할 수 있는 유료 부가 서비스들을 점차 늘리기 시작한다.

10년 전에만 해도 국적 LCC 대부분은 항공권 외에 유료 서비스는 전무했다. 수하물, 기내식, 심지어 환불, 취소 수수료도 극히 미미했다. 그러나 운임 인하 요구가 거세지면서 무료 수하물은 사라지기 시작했고 기내식을 유료화했고 이런 저런 명목의 수수료를 추가하기 시작했다.

 

그럼 현재 우리나라 LCC 유료 부가 서비스는 어느 수준일까? 전체 매출 가운데 부가 서비스 매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어느 정도일까? 결론을 먼저 얘기하지만 이제 시작 단계로 세계 평균에 크게 미치지 못한다.

부가 서비스 매출 비중이 비교적 높다는 제주항공 조차도 전체 매출의 10%에 한참 미치지 못하고 있다. 지속적으로 부가 서비스를 내놓으며 초기보다는 비중이 증가하기는 했지만 이제 겨우 7.9%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 진에어는 지난해 5.4%에 불과하다. 저비용항공이 활성화된 미국이나 유럽 LCC가 30~40% 수준인 것과 비교하면 그 차이는 매우 크다.

[항공소식] 국적 LCC, 해외 저비용항공 부가수익 구조와 거리 있어(2018/9/19)

이것을 반대로 말하면 항공운임이 외국에 비해 아직도 높다는 것을 의미할 수 있다. 항공권 수익으로 벌어들일 수 있으니 유료 부가 서비스 확대에 그리 적극적이지 않다고 해석할 수 있는 부분이다.

 

ancillary_jeju_jin.jpg

 

그러나 이제 시장 변화는 또 다른 양상으로 전개될 가능성이 커졌다. 국내 LCC 시장에 적어도 1-2개 신생 항공사가 더 생겨날 전망이다. 3수 도전 중인 플라이강원을 비롯해 에어로K, 에어프레미아, 에어필립 등이 LCC 시장에 도전장을 던졌다. 빠르면 다음달 사업면허 부여 항공사가 확정될 예정으로 국내 LCC 시장은 7-9개 항공사의 격전장이 될 가능성이 커졌다.

지난 10년 국내 LCC 시장은 폭발적으로 커져왔다. 6개나 되는 저비용항공사(LCC)와 2개 대형 항공사(FSC)가 공존하는 이런 항공시장은 다른 나라에서는 좀처럼 찾아보기 힘들지만 이를 가능하게 한 것이 폭발적인 여행 수요였다.

그러면 최근 10년 항공시장 성장을 이끈 여행수요가 결정적으로 언제까지 이어질 것인가 하는 점이다. 전문가들은 이르면 2-3년 내에 여행 수요는 일정 부분 한계에 이르러 그 성장폭이 둔화될 것이라고 전망한다.

 

시장이 확대되지 않으면 경쟁이 치열해진다. 치열한 시장에서 살아남은 강한 경쟁력은 결국 고급 서비스와 값싼 요금으로 나뉠 가능성이 크다. 장거리 스케줄의 강점과 무료 서비스로 무장한 FSC에 비해 LCC가 내밀 수 있는 거의 유일한 카드는 가격이다. 항공 운임이 하락할 수 밖에 없는 환경이 된다는 것이다.

LCC들이 항공 운임 하락 경쟁을 벌이면 나타날 현상은 부가 유료 서비스의 확대다. 값싼 운임을 만회할 거의 유일한 수단이 부가 서비스이기 때문이다. 항공 운임 외 서비스는 거의 모두 유료화될 가능성이 크다. 무료 위탁 수하물은 사라질 것이고 기내식은 모두 유료화된다. 예약, 발권, 환불, 취소, 좌석지정 등은 물론 공항에서 탑승수속 시 수수료를 받을 것이고 좌석 변경 등 거의 모든 이벤트마다 수수료를 요구하게 될 것이다.

 

이런 점을 볼 때 우리나라 저비용항공 운임은 더욱 하락하고 부가 서비스는 더욱 확대될 것이다. 부가 수익이 적어도 전체 매출의 20% 수준이 되는 시점까지 급격히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 가운데 가장 먼저 나타날 현상은 수하물 유료화다. 현재 국적 LCC 대부분 일부 특가 운임을 제외하곤 대부분 무료 위탁수하물을 허용한다. 현재 유료 수하물 수익으로 벌어들이는 부가 수익은 그리 크지 않다. 제주항공은 부가 매출의 약 20%, 진에어는 불과 10% 수준이다. 외국 유명 LCC 들이 60-70%를 수하물에서 부가 매출을 올리는 것과는 대조를 이룬다.

 

ancillary_jeju_jin_2018.jpg

 

저비용항공을 선호하는 현명한 소비자라면 앞으로 다가올 본격적인 저비용항공 시대를 적절히 대비할 필요가 있다. 우선 유료 부가 서비스에 대한 거부감을 없애는 것이 중요하다. 수수료 등 부가 수익이 없으면 절대 값싼 항공권은 등장할 수 없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

우선 값싼 항공권을 기본으로 하고 본인에게 꼭 필요한 서비스만 골라 선택하는 현명함이 필요하다. 충분한 시간을 두고 항공권을 구입하고, 부치는 수하물은 가능한한 줄이고, 웹(온라인)체크인, 탑승권 사전 인쇄 준비, 좌석은 꼭 필요하지 않으면 배정하는 대로 받으며 스케줄은 변경하지 않는 등 저렴하게 여행하기 위한 마음의 여유를 준비한다.

또 한가지는 혹시 있을 수도 있는 불편함에 대한 포용이 필요하다. 항공편 결항, 지연에 대한 보상이나 대체 서비스 등이 없을 수 있기 때문이다. FSC 항공 운임이 상대적으로 비싼 이유도 이런 비정상적인 상황을 대비하기 때문이라는 것을 기억한다면 말이다.

 

현재의 절반 수준 정도 항공 운임을 향후 2-3년 후 정도에 기대해 보는 것은 무리일까? 불가능하지 않다. 신규 항공사 진입으로 인한 치열한 국내 LCC 경쟁, 여행 수요의 성장 정체 등이 예견되는 만큼 항공권 가격은 하락할 수 밖에 없을 것이기 때문이다.

 

4.75
(4 user rated)
5
4
3
2
1

Rate your experience

0 Rate up
    • Font Size
신규 항공사 추가 등장, 전망과 현실적 장벽 (by 고려한) 진에어 경쟁력 약화, 올해 순위 하락 가능성 커.. 아사(餓死)? (by 쥬드)
Comment 1

Leave a comment Use WYSIWYG

Author Password
기내 안전수칙 안전비디오, 최근 마케팅 툴로 흐르는 측면 강해져 본래 목적을 잃은 안전비디오, 오히려 안전 장애 초래할 수 있어 재미와 관심을 끌면서도 안전...
2019.11.04 View 163 쥬드
한일 간 영공통과료 징수액 규모 차이 커, 상대적 피해 주장 제기 이용료 체계 등은 상이한 환경, 국적 항공산업 보호 등 복합적 요인 작용, 단순 인상이 해결책...
2019.10.08 View 338 고려한
항공기 화물칸에 승객이 거주하게 할 방법은? 단순히 화물칸 좌석 증설보다는 라운지, 침대칸 등 부가 프리미엄 서비스 확장 가능성 있어 저비용항공의 특징은 ...
2019.09.21 View 423 마래바
피해구제접수 최다 항공사가 '소비자 보호' 최우수 항공사라는 국토부 한국소비자원 통한 합의율이 높았다는 것이 이유 전문가 집단이라고 보기 어려울 ...
2019.06.30 View 556 고려한
수치로 본 우리나라 LCC 현황과 전망 우리나라 LCC 점유율, 여타 지역에 비해 훨씬 높아 향후 몇 년 내 포화 가능성 커, 중거리 확장 여부가 키(Key) 우리나라 ...
2019.06.24 View 905 마래바
중장거리 협동체 A321XLR, 대서양 노선 게임 체인저? 미국 중부에서 유럽 주요 도시 비행 가능한 중장거리 소형급 항공기 등장 파리에서 열리고 있는 에어쇼를 ...
2019.06.20 View 648 고려한
IATA, 수하물 운송추적 체계에 RFID 기술 적용 합의 수하물 사고 감소, 알림 서비스 개선 등 기대 효과 향후 4년 내 전세계 상업 항공운송 수하물 운송추적 체계...
2019.06.15 View 384 고려한
안전운항 위한 결항·지연, 이용객의 합리적 포용 필요 하지만 비정상 운항에 대한 항공사의 성실한 안내 의무가 전제되어야 항공기 운항은 매우 많은 변...
2019.06.09 View 361 마래바
중국, EU와 항공협정으로 자국 항공시장 대폭 오픈 항공기 및 관련 제품 인증·상호평가·간소화 등은 중국 항공기 굴기에 획기적 기여 전망 어제(2...
2019.05.21 View 324 고려한
신 회계기준 적용, 국적 항공사, 특히 LCC 부채비율 급증 에어부산의 경우 3배로 증가, 향후 부채비율 감소 쉽지 않아 아시아나항공 별도재무 기준으로는 1144%...
2019.05.17 View 399 쥬드
터키항공, 스카이트랙 3성급으로 격하, 작년 '평가받지 않겠다' 선언 영향? 수백가지 평가 요소 가운데 일부 만으로 수준 가르는 현실, 신뢰도 의문 에...
2019.05.13 View 359 상주니
항공기 탑승객 몸무게 정확히 반영해야 연료, 비용, 탄소 배출 절감 개인 정보가 알려지거나 취합되는데 대한 거부감 관건 항공기를 운영하는데 가장 큰 비용은 ...
2019.04.12 View 397 고려한
보잉·에어버스, 수하물 적재 공간 넓은 기내 선반 디자인 채용 위탁 수하물 유료 등 항공업계 변화에 따른 자연스런 변화 하지만 오히려 이것이 유료 서...
2019.04.06 View 361 상주니
운수권 배분, 가장 우선되어야 하는 기준은 운항 능력 정작 배분받은 이스타항공, 제주항공은 정상적인 운항 능력 없어 지난달 부산 출발 중거리에 해당하는 싱...
2019.03.23 View 612 마래바
자동화 신기술로 무장한 항공기 연이어 추락 자동화는 양날의 검, 조종사의 위기 대응능력 요구 전세계 항공업계는 현재 패닉 상태다. 보잉의 최신 기술로 무장...
2019.03.18 View 482 고려한
예상보다 많은 항공사가 새롭게 시장 진입 지방 거점, 여행 수요 변화 등 필연적인 악환경 극복 과제가 우선 조종사, 정비사 부족 등 항공 인프라 악화에 따른 ...
2019.03.06 View 771 고려한
신규 항공사 진입 등 치열해진 LCC 시장, 자연스럽게 운임 하락 이끈다 유료 부가 서비스에 대한 인식 변화 시 운임 하락은 더욱 가속화 국내 저비용항공시장이 ...
2019.02.28 View 450 마래바
진에어, 불법 등기임원 재직 문제로 사업확장 제재받고 있어 여론이나 당국 내부 입장으로 제재 해제가 늦어질 수도 LCC업계 선두경쟁은 물건너 가고, 중하위권 ...
2019.01.16 View 647 쥬드
국토부, 항공기령 강제 공개 법제화 갈수록 심해지는 규제와 법규들, 차라리 20년 이상 항공기 강제 퇴출하는 법 만들어야 국토교통부가 기령 20년을 초과하는 ...
2018.12.18 View 1093 올레
대구공항, 2014년 이용객 14만 명에서 폭증, 올해 400만 명 넘길 전망 민간 항공기 이착륙 슬롯 부족에 행복한 비명 군 공항 특성상 군용 목적 우선, 민간 항공...
2018.10.20 View 1165 고려한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