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컬럼

머지않아 항공기 탑승객 무게 재는 시대 온다?

고려한2019.04.12 12:52Views 275Votes 3Comment 0

  • 항공기 탑승객 몸무게 정확히 반영해야 연료, 비용, 탄소 배출 절감
  • 개인 정보가 알려지거나 취합되는데 대한 거부감 관건

항공기를 운영하는데 가장 큰 비용은 연료비다.1)    

연료 소모량을 결정하는 것은 속도, 거리 그리고 무게다. 얼마만큼 빠르게 멀리 나느냐, 얼마나 무겁게 비행하느냐에 따라 소모되는 연료량은 크게 차이난다.

최근 개발되는 항공기의 최우선 과제는 효율성이다. 비용을 줄여야 하기 때문이다. 각종 첨단 소재를 도입해 항공기 무게를 줄이고 연료 소모를 극단적으로 줄이는 방식을 연구하고 개발한다. 항공사는 항공기내 불필요한 장비를 들어내고 좌석 등의 소재를 경량으로 바꾸는 등 역시 항공기 비행 무게를 줄이는데 총력을 기울인다.

여기에 마지막 남은 것이라고 한다면 승객의 무게다. 항공기가 비행하는데 여러가지 데이터가 필요한 가운데 가장 중요한 것 중 하나가 승객의 무게지만 부정확한 수치의 대명사다. 수하물 등은 저울로 재서 거의 정확한 수치를 반영할 수 있지만 승객은 그렇지 못하다. 대략적인 평균 추산 무게를 적용한다.

예를 들어 성인 남자의 경우 88kg(휴대가방 포함, 항공사·노선·계절 등에 따라 상이) 등으로 설정하고 실제 몸무게와는 관계없이 일률적으로 성인 탑승객 1인당 88kg을 적용해 항공기 무게에 반영한다.

[항공위키] 승객 표준중량

이는 어디까지나 추정치에 불과하다. 실제와는 다를 수 있다는 얘기다. 추정치는 대개 실제 무게보다 무겁다. 만일에 있을 지도 모르는 위험에 대한 예방 차원에서 실제보다 많은 무게를 항공기 비행 정보에 반영하는 것이다.

 

weighing_pax_1944.jpg
요하네스버그공항에서 승객 무게 측정 모습(1944년)

 

승객의 무게를 측정하는 것이 기술적으로 어려운 것일까? 그렇지는 않다. 탑승구 등에 설치한 측정기를 통해 승객의 무게를 재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다. 단지 승객의 민감한 개인 몸무게 등이 본인 의사와는 상관없이 측정되고 어딘가에 보관된다는 불쾌함이 가장 큰 걸림돌일 뿐이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머지 않아 항공기 탑승 승객의 중량을 정확히 측정하는 시대가 올 것이라고 전망한다. 영국 기업인 Fuel Matrix社는 평균 여객기가 실제 필요한 양보다 약 1% 더 많은 연료를 적재하고 이 여분의 무게 때문에 실제 필요한 양보다 0.3 ~ 0.5% 더 많은 연료를 소모한다고 설명한다. 항공업계는 승객의 무게만 정확하게 반영할 수 있어도 10억 달러 연료비용을 줄일 수 있다고 추정한다.

현재 셀프 서비스와 수하물 유료화 등 항공업계의 변화 흐름을 볼 때 머지않아 승객 중량을 측정해야만 하는 시대가 올 수도 있다. 다가오는 시대에는 비용 절감 요구는 물론 여분의 연료 탑재로 인한 추가 오염물질 등 탄소 배출 절감을 위한 인식의 변화가 요구되고 있기 때문이다. 기술적으로 누구인지 모르게 불특정 방식으로 측정한다면 승객의 불쾌감이나 거부감을 줄일 수 있다.

아직 드물기는 하지만 지역, 여행객의 특성 때문에 이미 탑승객의 무게를 측정해 항공기 비행 무게에 반영하는 항공사가 등장하기도 했다.

[항공소식] 하와이항공, 승객 몸무게 측정 지속하겠다(2016/10/24)
[항공소식] 몸무게에 따라 항공요금 지불해라! 사모아 에어(2013/4/3)

 

각주

  1. 물론 간혹 연료의 단가 변동에 따라 인건비가 최대 비용이 되기도 하지만, 연료비는 여전히 항공기 운항 비용 중 대표적인 것이라 할 수 있다.

 

5
(2 user rated)
5
4
3
2
1

Rate your experience

0 Rate up
    • Font Size
Comment 0 Comment reload

Leave a comment Use WYSIWYG

Author Password
우리나라는 지리적으로 일본과 중국 사이에 위치하고 있다. 지정학적으로 나쁜 면을 들자면 한도 끝도 없지만, 좋은 점도 제법 있다. 특히 항공시장에 있어서 그 ...
2014.03.23 View 49577 마래바
'저게 뭐야?' '뭐하는 거지?' 승무원 K는 기내식 서비스를 마친 후 기내를 둘러보던 중 깜짝 놀랐다. 어두컴컴한 객실 안 어디선가 빨간 불빛이 보였기 때문이다....
2009.06.14 View 23917 마래바
며칠 전 인천공항에 대한 외국인의 호감에 대해 포스팅 했다. 그 글은 단순히 개인 블로그에 게재되었던 내용으로 인천공항에 대한 개인적 호감과 느낌에 불과했...
2009.11.10 View 16849 마래바
항공업 특히, 항공사의 비즈니스 특징 중의 하나가 현금 흐름 (Cash Flow)이 좋다는 것이다. 대부분의 상품은 물건 구매와 동시에 현금(Cash)이 확보되나, 항공사...
2008.10.27 View 15642 마래바
라이언에어가 또 논쟁의 불씨를 지피기 시작했다. 예전엔 기내에서 담배를 피우는 것이 일반적인 현상이었으나, 최근엔 기내에서 담배를 피우도록 허용하는 항공...
2009.08.01 View 15296 마래바
저가항공은 저가항공 다워야 경쟁력을 가진다. 저가항공의 가장 큰 매력은 뭐니뭐니해도 저렴한 항공권이다. 그러나 대책없는 저가 항공권 정책은 항공사의 수익...
2009.08.24 View 15194 마래바
지금은 사라진 풍경이 되어 버렸지만, 명절 때면 기차표를 구하기 위해 서울역에 장사진을 치던 광경을 흔히 볼 수 있었다. 모처럼의 고향 방문을 위해서는 길에...
2009.07.08 View 15163 마래바
해외 여행을 위해 필수적으로 거쳐야 하는 곳이 있다면 그곳은 다름아닌 공항이다. 물론 바닷길 도 있긴 하지만 그 양은 미미하니 일단 제외.. ^^ 공항.. Airport...
2009.10.15 View 14461 마래바
항공업계는 지금 며칠 전 콜롬비아에서 발생한 항공사고가 연일 화제의 대상이다. 항공기 동체가 세 동강이 날 정도로 크게 부서졌는데, 사망한 사람이 단 한명에...
2010.08.19 View 13700 마래바
저가 항공사의 출현이 눈부시다. 우리나라만 해도 한성항공을 시작으로 제주항공, 이스타, 부산에어, 진에어 등 줄을 잇고 있다. 하지만 애경 그룹이라는 든든(?)...
2009.06.30 View 13003 마래바
자랑스럽다. 인천공항의 성장세나 지명도는 가히 다른 공항들이 엄두를 못낼 정도의 수준을 보여주고 있다. 국제공항협의회(ACI, Airport Council International)...
2010.05.19 View 12980 마래바
지난 포스트에서 국내 저비용항공 요금이 생각보다 저렴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살펴 보았다. [항공상식] 저비용항공사 요금이 그리 싸지 않은 이유 (2010/03/17) ...
2010.03.23 View 12918 마래바
결국 지난 19일 일본의 대표 항공사격인 일본항공이 법정관리를 신청했다. 지난 해부터 일본항공의 부실이 도마 위에 올랐지만, '설마 망하기야 하겠어? 일본...
2010.01.25 View 12650 마래바
요 며칠 A380 항공기가 각종 언론에 오르내리고 있다. 다름아닌 엔진 문제 때문인데, 엔진 성능에 문제가 생겨 콴타스항공은 물론 싱가포르항공까지 엔진을 전면 ...
2010.11.26 View 12511 마래바
항공사 여승무원을 바라보는 느낌 중에 가장 먼저 떠오르는 건 뭘까? 전 세계를 누비는 자유로움? 도도한 콧대? 세련된 복장의 멋진 모습? 여러가지 느낌을 가질 ...
2009.12.11 View 12327 마래바
민간 항공사들의 주 수익원은 여객에게 판매하는 항공권이다. 화물의 경우에는 화물 항공권(?, 실제는 화물 운송요금)이 수익원의 대부분이다. 하지만 항공사간 ...
2014.08.12 View 11795 마래바
지상교통 수단과는 달리 항공교통은 제한사항이 참 많다. 오늘만 해도 밤부터 눈이 많이 온다는데, 벌써부터 내일 아침이 걱정이다. 눈이 오는 날에 항공기가 제...
2010.03.09 View 11751 마래바
작년 일본 국토교통성 장관의 하네다공항 허브화 추진 발언과 일본항공 파산 선언 이후 일본 항공산업 전체를 새롭게 재편하려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하네다 공항...
2010.07.27 View 11716 마래바
버스 등 다른 교통수단도 마찬가지겠지만, 항공교통은 비행기만 있다고 해서 마음대로 하늘로 띄울 수 있는 것이 아니다. 항공운송은 특히 국가 간 이동의 대표 ...
2009.09.21 View 11640 마래바
"작년에 왔던 각설이~~~ 죽지도 않고 또 왔네 ~~~" 이제는 볼 수 없는 우리들 어릴 적 혹은 전쟁으로 가난에 찌든 이전 세대 풍경 중의 하나다. 보릿고개라는 말...
2009.02.03 View 11417 마래바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