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포럼)

Free Themes

대한항공, 왜 이러나? 발권 실수, 바비킴 기내난동에 성추행

고려한2015.01.10 14:56Views 1229Votes 2Comment 8

요즘 대한항공 정말 최악의 순간을 보내고 있는 모양이다.

 

이점은 참으로 안타깝기 이를 데 없다. 모든 언론이 지금 땅콩회항으로 인한 대한항공 오너 딸의 실수를 두고 기사거리만 찾고 있는 이 시점에 직원 실수 하나가 또 다시 언론에 대문짝 만한 기사로 나타났다.

 

미국행 대한항공 비행편에 탑승하기로 되어 있던 가수 바비킴이 마일리지로 비즈니스 클래스 업그레이드 신청, 예약했음에도 불구하고 직원 실수로 이코노미에 배정되었다고 한다.

 

이에 탑승 전에 바비킴은 항의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바비킴은 그대로 항공기에 탑승했다. 이 부분에서 항공사와 바비킴 측 주장이 조금 다르긴 하다. 대한항공은 바비킴이 비행기 출발 지체된다고 하니 그냥 탑승하겠다고 했다고 하고, 바비킴은 우선 먼저 탑승하고 기내에서 조치를 취해 줄 것이라 생각했다고 한다.

 

어쨌거나 기내에서 바비킴은 와인을 연거푸 마셨고 취기가 오르자 좌석 승급에 대한 불만이 겉으로 표출되면서 화가 났다. 승무원에게 여러차례 요청했지만, 기내에서는 승무원이 임의대로 좌석을 승급시켜 줄 수는 없는 노릇이었기에 안된다고, 미안하다고만 했고...

 

결국 화가 끝까지 치민 바비킴은 욕설과 함께 성희롱에까지 이르렀다고 한다.

 

당분간 바비킴은 국내에서의 가수 활동에 상당한 지장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단순히 화만 내고, 불만만 제기 혹은 난동 정도만 됐어도 전후사정을 판단해 이해할 부분은 이해한다고 하겠지만, 성희롱, 성추행에까지 이르면 이건 그냥 넘어갈 수준이 아니기 때문이다. 아무리 항공사 측의 잘못이 있었다 할지라도 그 선을 넘어가면 돌이킬 수 없는 루비콘 강을 건너는 셈이다.

 

아쉬운 점이 있다.

 

대한항공도 바비킴이 탑승 직전에 항의를 했고 당시 발권 실수가 있었음을 인지했다고 한다. (기사 근거) 만약 그랬다면 마일리지 공제 절차 등은 나중에 기내에서 해도 되고, 도착해서 해도 되고 하니 일단 비즈니스 클래스에 탑승시키고 사후처리하는 방법은 없었을까 하는 점이다.

 

융통성이 많으면 문제겠지만, 너무 빡빡하게 규정과 절차만 따지다 보면 사람들의 실수를 만회할 방법이 없게 된다. 혹시 이런 분위기가 대한항공 분위기 아닌지 걱정스럽다. 규정대로 하지 않으면 혼나거나 처벌받는 분위기인지... 참..

 

대한항공, 요즘 기업문화나 조직문화에 문제가 있는 것처럼 보인다. 유연한 조직문화가 소통에 도움이 될텐데...

 

    • Font Size
SF 영화처럼 창문없는 항공기 조종석의 미래 조종석 좌우 바꿔 앉는다고 안전 장애?
Comment 8
  • 2015.1.12 09:02
    들리는 얘기에 의하면 동명이인이 있었다고 하네요..
    거기다가 바비킴 항공권은 소속사에서 취소했던 것이어서 혼선..
    컴퓨터 상에 이름은 있었는데 그게 다른 사람이었다는 것..
  • 고려한Author
    2015.1.12 16:08
    @마래바
    그렇군요.. 기사 내용만 참고하다 보니..
  • 와우 (Nonmember)
    2015.1.12 12:42
    의도하신 바는 아니겠지만.. 땅콩회항이 오너딸의 "실수"는 아니죠.
    부사장님의 평소 업무 스타일이 외부로 유출된거라면서요...
  • 고려한Author
    2015.1.12 16:10
    @와우
    네... ㅠ.ㅠ
    평소 업무 스타일이라 할 지라도, 많은 사람들이 보기에 적절하지 않으면 실수는 실수겠죠..
    물론 그 실수가 핑계가 될 수는 없을 겁니다.
  • kappa alpha lambda (Nonmember)
    2015.1.12 16:50
    @고려한
    오너 딸의 행동은 '실수'라는 상대적으로 가벼운 단어로, 그리고 '조심하지 않아서 어쩌다보니 일어난 결례'라는 의미로 표현할 수 없는 겁니다. 이게 와우님 말씀의 의도였을겁니다.

    오너 딸의 행동은 실수가 아니라 '실패'죠. 인격 성숙의 실패.

    p.s. 아울러 항상 좋은 이슈 소개에 감사드립니다!
  • 2015.1.12 17:43
    @kappa alpha lambda
    101% 동감
  • siam (Nonmember)
    2015.1.13 08:05
    성희롱 성추행은 아니라고 합니다... 아무리 잘 못했다 해도 오해의 소지는 없애야지 않을까요.. 단정해서는 안될거라 봅니다.
  • 고려한Author
    2015.1.13 13:54
    @siam
    일단 기사에 난 부분으로 판단한 것입니다. 혹시 성희롱은 아니라는 내용이 어디 있는 지 알 수 있을까요?

Leave a comment Use WYSIWYG

Author Password
No. Subject Date
HOT 아기 X기저귀를 승객 발 밑에 두라고 강요한 항공사4 2019.10.07
HOT 아시아나항공 '기업비밀' 거부, 애경 '정상적 인수 작업' 갈등 고조 2019.10.10
HOT 플라이강원, 승무원 유니폼 공개 ·· 운항증명 발급, 취항 코 앞 2019.10.11
HOT 하이에어, 캐릭터 선정 발표 ·· 11월 울산-김포 시작으로 운항 예정 2019.10.11
Notice 게시글과 항공위키 연계 관련하여 2018.02.15
Notice 해외여행(항공) 준비할 것과 여행 팁 (총정리) 2015.03.12
691 진에어 직원들도 참 뇌가 없어요20 2018.05.10
690 대한항공, 괜히 제주 체객 수송하려다 엔진 깨 먹었네9 2016.01.26
689 SF 영화처럼 창문없는 항공기 조종석의 미래9 2014.07.22
대한항공, 왜 이러나? 발권 실수, 바비킴 기내난동에 성추행8 2015.01.10
687 조종석 좌우 바꿔 앉는다고 안전 장애?6 2018.02.08
686 자기 애 앉히려고, 다른 승객 좌석을 안 비켜줬다네.. 무단 점유6 2013.09.04
685 하네다 리젝트 테이크 오프에 대한 어느 기장님의 글5 2016.05.29
684 비행기 짐 선반에 들어간 승무원들 (사진)5 2015.09.14
683 노선중단 협박하는 국회의원이나, 폐쇄 번복하는 대한항공이나5 2015.06.28
682 서비스의 범위와 한계는 어디까지일까? 대기업 임원의 승무원 폭행 사건을 접하고5 2013.04.21
681 베트남 축구 선수단 응원차 기내 비키니쇼 벌인 비엣젯4 2018.01.29
680 국회의원, 제발 인기 투표로 뽑지 말았으면..4 2016.10.04
679 이렇게 하니 가방이 파손되지 않는 게 이상하지..4 2016.06.02
678 겨울왕국(Frozen) 테마로 항공기 페인팅4 2015.10.20
677 부산 김해에 미주 노선이 개설될 모양입니다.4 2015.09.01
676 유스카이, 자꾸 미뤄지네.. 취항이4 2015.08.02
675 비상구 유료화와 안전과는 관계 없는 데도 연관짓는 언론4 2015.04.27
674 지상직 승무원? 이건 어디서 온 표현인가?3 2019.04.29
673 재미나게 홍보하려다 망쳐버린 KLM3 2017.08.10
672 항공위키에 관한 이야기인데요3 2016.03.28
671 비행기 창문이 동그란 이유(동영상)3 2016.01.27
670 티웨이 이벤트 참 어이없게 하는군요3 2015.10.10
669 아시아나, 마카다미아 기내 판매 한다네요.3 2015.08.21
668 일본 오이타 공항에서 휴대수하물에 가위가...3 2015.08.02
667 혹시 블랙래인 서비스 이용해 보셨나요?3 2015.07.20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