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포럼)

자기 애 앉히려고, 다른 승객 좌석을 안 비켜줬다네.. 무단 점유

고려한2013.09.04 22:25Views 3226Comment 6

항갤에 난리가 났다.

 

ㅅㅅㅅ 라는 인터넷 카페에 올라온 글 중의 하나인데,

 

 

요약하면,

 

한 아기 엄마가 비즈니스 좌석으로 마일리지 업그레이드 해서 항공기에 탔더니, 다른 아기 엄마가 자기 좌석에 갓난아기(23개월)를 뉘여 놨단다.

 

그래서 자기 좌석이니 비켜 달라고 했더니, 그 좌석은 비어있는 것으로 안내 받았다며, 비행기 출발 시각이

 

지났음에도 안비켜 줬다고,

 

한 시간 동안 실랑이 하다가 할 수 없이 이 아기 엄마는 마일리지 업그레이드 한 것 취소하고 일반석으로 변경해서 탑승했단다.

 

그리고 발리 휴양지 같은 숙소에서 매일 마주치고 있다고...

 

 

 

viewimage.php?id=2cb4c225f7d33eb2&no=29b 

 

viewimage.php?id=2cb4c225f7d33eb2&no=29b 

 

viewimage.php?id=2cb4c225f7d33eb2&no=29b 

 

 

당췌 상식적으로 이해가지 않는다.

 

이 아기엄마가 마일리지 업그레이드를 출발 시각 임박해서 했다고 하는 것으로 보아,

 

자리 비켜주지 않은 엄마는 탑승수속 시에 옆좌석 비어있는 것을 확인했고, 비워 달라고 (블록) 했을 것 같다.

 

그런데 비행기 타고 보니, 다른 아기 엄마가 아기 안고 와서 자리 비켜 달라고 했는데 비켜주지 않은 것..

 

 

 

엄연히 24개월 미만 아기는 좌석 없이 아기 바구니를 이용해야 하는 것..

 

그럼에도 불구, 다른 승객의 좌석을 무단(?) 점유해서 비켜 주지 않은 배짱은 어디서 나온 건지..

 

 

아마도 그럴 걸..

 

항공사 직원이 이 좌석 블록 해 주기로 했다고.. 그러므로 항공사 너희들 잘못이니 알아서 해결하라고..

 

 

 

미안하지만, 항공사는 그런 약속 하지 않아요.

 

당시에 탑승수속 했던 승객이 없으니 그 좌석 비어 있다고 했겠지요.

 

추가 요금을 낸 것도 아닌데, 어떻게 좌석이 배정되지 않는 아이를 위해 좌석을 블록해 줄 수 있다고

 

생각하는 지 궁금하기만..

 

 

에휴 ~~~ 

 

 

 

또 다른 경우를 생각해 볼 수 있는데, 진짜 항공사 직원이 실수해서,

 

원래부터 좌석을 주어야 하는 아이였고, 그렇게 배정했고... 업그레이드 신청했던 사람에게는 더 이상

 

좌석이 없으니 업그레이드 하지 말았어야 했는데, 실수로 업그레이드 했다던가..

 

 

 

만약 전자라면 자리 비켜주지 않은 승객이 진상인 거고,

 

후자라면 항공사가 무조건 잘못한 거고..

 

 

 

 

 

    • Font Size
조종석 좌우 바꿔 앉는다고 안전 장애? 하네다 리젝트 테이크 오프에 대한 어느 기장님의 글
Comment 6
  • 2013.11.18 22:16


    결국 이런식으로 TV 뉴스에까지 등장하게 되었습니다. 그려..


    도 넘은 밉상 짓에 '한국인 출입 금지'…나라 망신

    http://news.sbs.co.kr/section_news/news_read.jsp?news_id=N1002085027




    남의 불편은 아랑곳하지 않고 나만 편하고, 이득 보면 된다는 밉상 고객이야말로 스마트 컨슈머가 아니라 또 다른 의미의 블랙 컨슈머입니다.



  • 2014.4.3 08:47
    우리의 아줌마 진상은 도데체 어디부터 나오는 것일까?
    요즘 이런 진상들 자주 봅니다.
    혹시 여성부 때문인가?
  • 2014.4.3 08:49
    @MiSO60
    젤루 무서운 분들 중 하나.. ㅎㅎ
  • 2014.4.3 08:50
    @MiSO60
    참, 미소님(?) 메일 확인 부탁 드릴께요....
  • 2014.4.3 13:24
    네 확인하고 답장 보내드렸습니다. 감사합니다.
  • 고려한Author
    2014.4.4 07:04
    @MiSO60
    여성부가 존재한다는 것 자체가 아직 양성 평등이 완전치 않다는 의미이긴 한데..
    누가 농담으로 그러던데.. 성별을 구분한다면 남성, 여성, 아줌마... 이렇다고.. ^^

Leave a comment Use WYSIWYG

Author Password
No. Subject Date
HOT 대한항공, '낡음' 버리고 '파격' 기내 안전비디오로 개편 2019.11.04
HOT 아시아나항공 매각, HDC 우선협상 대상자 선정 ·· 연내 마무리 2019.11.12
HOT 마지막 B747 비행편에서 애정 담아 하늘에 그린 자화상 - 엘알항공4 2019.11.05
HOT 아시아나항공 입찰, HDC현대산업개발 최고 금액 ·· 새주인 가능성 커져 2019.11.08
HOT 한국에서 출발하는 에어 차이나 1 시간 지연되서...3 2019.11.05
Notice 게시글과 항공위키 연계 관련하여 2018.02.15
Notice 해외여행(항공) 준비할 것과 여행 팁 (총정리) 2015.03.12
693 진에어 직원들도 참 뇌가 없어요20 2018.05.10
692 대한항공, 괜히 제주 체객 수송하려다 엔진 깨 먹었네9 2016.01.26
691 SF 영화처럼 창문없는 항공기 조종석의 미래9 2014.07.22
690 대한항공, 왜 이러나? 발권 실수, 바비킴 기내난동에 성추행8 2015.01.10
689 조종석 좌우 바꿔 앉는다고 안전 장애?6 2018.02.08
자기 애 앉히려고, 다른 승객 좌석을 안 비켜줬다네.. 무단 점유6 2013.09.04
687 하네다 리젝트 테이크 오프에 대한 어느 기장님의 글5 2016.05.29
686 비행기 짐 선반에 들어간 승무원들 (사진)5 2015.09.14
685 노선중단 협박하는 국회의원이나, 폐쇄 번복하는 대한항공이나5 2015.06.28
684 서비스의 범위와 한계는 어디까지일까? 대기업 임원의 승무원 폭행 사건을 접하고5 2013.04.21
683 베트남 축구 선수단 응원차 기내 비키니쇼 벌인 비엣젯4 2018.01.29
682 국회의원, 제발 인기 투표로 뽑지 말았으면..4 2016.10.04
681 이렇게 하니 가방이 파손되지 않는 게 이상하지..4 2016.06.02
680 겨울왕국(Frozen) 테마로 항공기 페인팅4 2015.10.20
679 부산 김해에 미주 노선이 개설될 모양입니다.4 2015.09.01
678 유스카이, 자꾸 미뤄지네.. 취항이4 2015.08.02
677 비상구 유료화와 안전과는 관계 없는 데도 연관짓는 언론4 2015.04.27
676 지상직 승무원? 이건 어디서 온 표현인가?3 2019.04.29
675 재미나게 홍보하려다 망쳐버린 KLM3 2017.08.10
674 항공위키에 관한 이야기인데요3 2016.03.28
673 비행기 창문이 동그란 이유(동영상)3 2016.01.27
672 티웨이 이벤트 참 어이없게 하는군요3 2015.10.10
671 아시아나, 마카다미아 기내 판매 한다네요.3 2015.08.21
670 일본 오이타 공항에서 휴대수하물에 가위가...3 2015.08.02
669 혹시 블랙래인 서비스 이용해 보셨나요?3 2015.07.20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