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

짐 없이 6주 동안 세계일주에 도전하는 사나이

마래바2010.08.21 09:55Views 9062Comment 0

사람 가는 곳에 짐도 간다.

항공사에서 입사 초년, 공항 카운터에서 근무하면서 가장 편하다고(?) 생각하고 선호하던 근무 포스트는 No Baggage 카운터다.  말 그대로 짐 없는 손님들이 탑승수속 할 수 있는 카운터다.

짐 없이 여행하기란 쉽지 않지만, 비즈니스 등으로 단거리 구간을 비행할 때는 대개 짐을 부치지 않는다. 그저 간단한 서류 가방이나 작은 트렁크 하나가 고작이다.

짐을 부치지 않다보니 수고스런 업무 하나가 줄어들 뿐더러 부치는 짐이 없으니 초과요금 가지고 손님들과 실랑이(승강이) 벌일 필요가 없어 업무에 부담 또한 줄어든다.

모든 항공 여행객들은 짐을 동반한다.  설사 부치는 짐은 없을 지 모르지만 간단한 가방이나 베낭 정도는 휴대하는 게 보통이다.  집을 떠나 타지로 여행한다는 것은 여러가지 필요한 것들이 부족하다는 의미이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꼭 필요한 것들을 중심으로 짐을 꾸리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런데 여기 짐 없이 여행하겠다고 도전한 사람이 있다.

하루 이틀도 아니고 자그마치 6주 동안 전 세계를 돌면서 여행하는데 짐을 전혀 휴대하지 않은 상태에서 일주를 하겠다는 것이다.

장본인은 랄프 포트 (Rolf Potts) 라는 인물이다.

랄프는 6주(42일) 동안 5개 대륙, 12개 나라를 돌면서 여행할 예정이다.  뉴욕에서 출발해 유럽과 아시아, 호주 대륙을 거쳐 다시 뉴욕으로 되돌아가는 여정이다.

6주 동안 펼쳐질 랄프의 무전, 아니 No Baggage 여행 루트

6주 동안 펼쳐질 랄프의 무전, 아니 No Baggage 여행 루트

이 여행에서 랄프는 단 한개의 짐도 휴대하지 않는다.  그저 칫솔과 치약, 아이팟, 그리고 의류에 필요한 몇가지 소지품 정도만 휴대할 예정이라고 한다.  그것도 따로 가방없이 주머니에 넣고 다닐 예정이다.  무전 여행은 아니다.  각 여행지에서 일상용품들을 빌릴 수도 있다.  다만 함께 여행에 참가하는 카메라맨에게는 일체의 용품들을 빌리지 않는다.

랄프는 여행가다.  이미 60개 이상의 나라들을 여행했으며, 내셔널 지오그래픽은 물론 각종 언론에 기고하는 유명한 여행 컬럼니스트이기도 하다.  다수의 책을 내기도 했다.

주인공은 수없이 많은 여행을 하면서 어떻게 하면 싸게, 편하게 여행하는 것에만 집중했었다고.. 또한 그 여행에서 짐은 빼 놓을 수 없는 골칫거리로만 남았다고 한다.  우연히 짐 없이 여행을 해 보겠다는 아이디어를 냈고 다수의 후원자들 덕분에 이번 "No Baggage Chaallenge" 가 탄생하게 된 것이라고..

다음은 짐 없는 여행에 도전하며 지킬 원칙 몇가지

  • 여행하는 기간 동안 절대 짐 없이 움직인다.
  • 동행하는 카메라맨에으로부터는 어떤 도움도 받지 않는다.
  • 그러나 여행하는 도중 만나는 현지인들로부터는 도움 받을 수 있다.
  • 버스표, 치약 등 꼭 필요한 물품은 구입할 수 있다.
  • 필요하다고 해서 미리 소포 등으로 물건을 부치지 않는다.

여행은 미국 현지 날짜로 8월 20일(한국 시각 8월 21일) 시작된다.

앞서도 언급했듯, 이 여행에는 카메라맨 한명이 동반한다. Justin Glow 는 이번 도전을 생생하게 기록할 프로듀서이자 감독이다.  그는 현직 엔가젯(Engadget)의 웹개발자이다.  함께 여행하되 주인공에게 어떤 도움도 주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그의 6주간 No Baggage Challenge 은 홈페이지를 통해 생생하게 전달될 예정이다.

No Baggage 도전이 생생하게 전달될 웹싸이트

No Baggage 도전이 생생하게 전달될 웹싸이트

이번 도전은 다분히 개인 유명세를 만들기 위한 여행인 것일테지만, 일체의 가방 없이 맨몸으로 여행한다는 것이 그리 쉽지만은 않을텐데, 어떻게 진행될 지 사뭇 궁금해진다.

그의 일정을 보니, 여행 기간 중 항공편을 10번 이용할 예정인데, 공항 항공사 카운터에서는 작은 서류가방이나 베낭 하나 없이 맨몸으로 나타나, 비행기 타겠다는 이상한 사람을 보게 될 전망이다. ^^;;

우리나라에도 여행 전문가들이 많은데, 이런 신선한 도전 한 번 해 봄직하지 않은가 싶다.

    • Font Size
남자 승객들만 몰리는 바람에 중량 초과로 비행기 이륙 못한 해프닝 광고 거부했다가 광고주에 놀아난 속좁은 항공사?
Comment 0

Leave a comment Use WYSIWYG

Author Password
유럽 저비용항공사인 라이언에어에서 발생한 일이다. 며칠 전 9월 2일 영국을 출발해 폴란드로 비행하던 항공기 안에서 56세 여성이 자신이 마시던 뜨거운 차를 ...
2010.09.04 View 10047
남편이 조종하던 경비행기에 함께 타고 비행 중이던 80세 할머니가 비행 중 갑자기 남편(81세)이 사망하자, 조종간을 이어받아 비행기를 무사히 착륙시켜 화제가 ...
2012.04.04 View 10008 Votes 1
좌석 등받이, 적당히 좀 눕혀 주세요........... 잘못하면 주욱습니다. ㅎㅎ
2009.12.05 View 9892
공항이라는 곳은 많은 사람들이 오가는 공간이다. 때로는 출발지로 도착지로, 혹은 거쳐가는 경유지로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사람들은 항공권을 조금이...
2009.02.28 View 9873 Votes 1
미국이 아무리 911 사태로 인한 후속조치로 보안 검색을 강화한다고 하지만 어린아이에게까지 다소(?) 심한 검색 행태를 보여 비난에 휩싸여 있다. 불과 6살 짜리...
2011.04.17 View 9868
바닷가에서 바람을 이용한 패러세일링.... 근데 조심해야 할 모양이다... 잘못하면 이렇게 된다.. 아주 실감나는 패러세일링이다.... 어디까지 날아갔을까? ㅎㅎ...
2010.01.30 View 9829
어제 (2010년 2월 12일) 김포공항에서 다소 소란스런 일이 벌어졌다. 김포를 출발해 하네다로 떠나는 전일본공수 항공편 하나가 지연되기 시작한 것이다. 원인은 ...
2010.02.13 View 9551
2008년 유나이티드 항공을 이용했던 가수가 항공여행 중에 부서진 자신의 악기(기타)에 대한 적절한 보상을 받지 못하자, 뮤직 비디오를 만들어 유투브에 올려 화...
2010.06.15 View 9544
한 엄마가 자기 아이를 항공 여행 중에 기내에서 때렸다가 승무원에게 아이를 빼앗긴 사건이 발생했다. 달라스에서 알바커키로 비행하던 항공기 안에서 벌어진 일...
2010.08.20 View 9409
항공업계의 유명한 괴짜 인물을 꼽으라고 한다면 버진항공 그룹의 리차드 브랜슨(Richard Branson)이나, 스피리트항공의 벤 발단자(Ben Baldanza) 등 여럿 있겠으...
2012.11.10 View 9267
장시간 항공 여행을 하다보면 필수적으로 접하게 되는 것 중의 하나가 식사, 기내식이다. 움직임이 적은 상태에서 오래 앉아있어야 하다보니, 기내에서 제공되는 ...
2009.03.09 View 9109
항공기 연료는 일반 자동차용 기름에 비해 더 특별할까?' '제트 엔진에 사용되는 것이니만큼 일반 기름보다는 더 강력한 파워를 낼 수 있지 않을까?' 이런 궁금증...
2009.07.01 View 9107
얼마 전 영국 리버풀에서 스위스 제네바로 떠나려던 저비용항공 이지제트(Easyjet) 항공기가 이륙 불가능한 상황이 발생했다. 이유는 어처구니 없게도 항공기가 ...
2013.02.25 View 9084 Votes 3
사람 가는 곳에 짐도 간다. 항공사에서 입사 초년, 공항 카운터에서 근무하면서 가장 편하다고(?) 생각하고 선호하던 근무 포스트는 No Baggage 카운터다. 말 그...
2010.08.21 View 9062
자본주의 요즘 시대에 광고는 마케팅의 기본이다. 상품(물건)을 생산하고 판매하기 위해서 입소문이라는 마케팅 방법도 괜찮기는 하지만 시간이 많이 걸리고 확대...
2010.10.06 View 8991
지난 달 15일부터 시작되어 20일까지 장장 5일이 넘게 유럽 전역 항공교통을 마비시켰던 것은 아이슬란드 발 화산재 경보 때문이었다. 화산 폭발로 인한 화산재로...
2010.05.12 View 8942
포르투갈 항공기 안에서 벌어진 프로포즈 장면이다. 승무원을 여자 친구로 둔 남자가 자신의 여자친구가 비행하는 항공기에 탑승하여 청혼하는 장면이다. 처음엔 ...
2011.01.24 View 8916
승무원들 보면 이쁘긴 한데... 지나치게 말라보인다 했는데, 역시 항공사들이 제시하는 기준을 보니 조금 마른 편을 선호하는 모양. 키 165cm 에 체중은 45 - 53k...
2012.02.03 View 8909 Votes 1
아! 좀~ 그만 좀 떠들어욧! .................. 잘못하면 주욱습니다. ㅎㅎ
2009.12.05 View 8810
지난 18일, Bradley Ray Bromelow (40세) 라는 남자가 미국 마이애미 공항에서 체포되었다. 그 이유는 다름아닌 공항에서 수하물 벨트 (Baggage Carousel) 를 타...
2010.10.19 View 8775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Next
Attach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