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

원하는 기내식 없어 승무원 폭행(?), 법원 판결은?

마래바2009.03.09 15:03Views 9091Comment 0

장시간 항공 여행을 하다보면 필수적으로 접하게 되는 것 중의 하나가 식사, 기내식이다.

움직임이 적은 상태에서 오래 앉아있어야 하다보니, 기내에서 제공되는 음식은 소화하기 수월해야 한다.  이런 기내식을 대표하는 메뉴는 어떤 것이 있을까?

"손님, 오늘 식사로 소고기와 닭고기(Beef or Chicken) 요리가 있는데, 어떤 것으로 식사 하시겠습니까?"

"Beef 요"

"전, 닭고기로 주세요"

흔히 기내에서 접하는 식사 제공할 때의 모습이다.

Beef or Chicken

Beef or Chicken

대개 식사 제공은 좌석의 앞뒤 일정한 위치에서부터 시작되는데, 먼저 제공받는 승객들은 이런 승무원의 음식 선택권 요청에 원하는 음식을 먹을 수 있겠지만, 나중으로 가면 갈 수록 그 선택권은 줄어들 수 밖에 없다.

대부분 항공사들은 기내에서 제공하는 식사 메뉴를 2가지 정도 준비한다.  한가지만 제공하기에는 '주는 거나 드세요!' 식의 무성의한 모습이 될 것이고, 또 경우에 따라 해당 음식을 먹을 수 없는 승객이 있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물론 특수 음식으로 다이어트 식이나, 야채식, 무슬림 음식 등은 사전에 주문, 탑재되므로 문제 없지만..)

비록 2가지 (혹은 그 이상) 메뉴를 준비한다고 하지만, 모든 승객의 선택권에 맞춰 수량을 준비할 수는 없다.

도대체 이 비행편에 닭고기를 좋아하는 사람은 얼마나 되며, 소고기는 몇 명이 선택할 지를 판단하기에는 어려움이 따를 수 밖에 없는 것이다.  이런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탑승객 국적과 그 음식 성향, 혹은 성별, 나이를 분석하기도 하고, (동남아 쪽 비행편인지, 미국으로 향하는 비행편인지) 노선을 분석하기도 한다.

그러나 아무리 준비를 철저히 한다해도 결국 예측치에 불과하므로 거의 99% 이상 예측과 틀릴 수 밖에 없다.


자, 거의 마지막 순서로 음식이 서빙되는 승객이다.

이 승객에게 음식 선택의 권리는 없어져 버렸다.

'뭘로 드시겠습니까?  Beef or Beef 인데요?' ^^;;

여러분은 어떻게 하시는 지.. 아마도 정말 소고기 알레르기가 있거나 먹을 수 없는 조건이 아니라면 대부분은 어쩔 수 없는 현실을 받아들이지 않을까?


사례와 상관없음 (이미지: abc News)

사례와 관계없음 (이미지: abc News)

그런데 이런 현실을 받아들이지 않았던 승객이 있었다.

몇 년전, 쥬리히에서 뉴욕을 날아가던 아메리칸 항공 항공기 안에서 폭행 사고가 발생했다.

Pierre Delis라는 승객이 여 승무원의 배에 펀치를 날린 것... 물론 펀치라고 해서 폭행이라고 할 만큼 심한 것은 아니었지만 이 승객은 공항에 내리자마자 체포되었고 결국 재판에 회부되었다.

왜 때렸을까?   원인은... 원하는 음식을 선택할 권리를 항공사가 빼앗아 버렸다는 것이다.

뭘로 드리겠습니까?  죄송합니다. Beef 밖에 없네요. ^^;;

Mr. Delis 는 불만을 제기하기 시작했고, 마지막 즈음에는 승무원과의 언쟁 끝에 펀치를 날려버린 것이었다.  승무원과 승객 간에 어떤 이야기가 오갔는 지는 정확히 알 수 없지만, 이 승객은 엄청나게 화가 났었던 모양이다.  상대방 신체를 가격했을 정도니 말이다.

법원은 이를 '단순 폭행'으로 판단해 '시간 봉사' 명령을 내렸고, 재판에 필요했던 수수료 10달러 만을 부과했지만, 이 승객은 메뉴 선택권을 빼앗은 항공사를 상대로 정식으로 이의를 제기해 수년 간 법적 싸움을 벌이고 있는 상황이라고 한다.

결국 이번 주말이나 다음 주 경이면 해당 소송의 결말이 가려질 것이라고 하는데, 이 재미있는 소송의 결과가 주목된다.  법원이 승객의 손을 들어 줄까?  아니면 항공사의 상황을 이해하는 쪽으로 결론을 내릴까?

만약 승객의 손을 들어 준다면, 즉 승객 전부에게 메뉴 선택권을 주는 것이 옳다라는 결론을 내린다면, 항공사는 앞으로 한가지 메뉴 만을 탑재하거나, 아니면 예약 시점부터 아예 음식을 선택하게 할 지도 모를 일이다. ^^;;

    • Font Size
항공기 연료 훔치려던 사나이 덜미 남자 승객들만 몰리는 바람에 중량 초과로 비행기 이륙 못한 해프닝
Comment 0

Leave a comment Use WYSIWYG

Author Password
유럽 저비용항공사인 라이언에어에서 발생한 일이다. 며칠 전 9월 2일 영국을 출발해 폴란드로 비행하던 항공기 안에서 56세 여성이 자신이 마시던 뜨거운 차를 ...
2010.09.04 View 10039
남편이 조종하던 경비행기에 함께 타고 비행 중이던 80세 할머니가 비행 중 갑자기 남편(81세)이 사망하자, 조종간을 이어받아 비행기를 무사히 착륙시켜 화제가 ...
2012.04.04 View 9956 Votes 1
좌석 등받이, 적당히 좀 눕혀 주세요........... 잘못하면 주욱습니다. ㅎㅎ
2009.12.05 View 9873
공항이라는 곳은 많은 사람들이 오가는 공간이다. 때로는 출발지로 도착지로, 혹은 거쳐가는 경유지로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사람들은 항공권을 조금이...
2009.02.28 View 9856 Votes 1
미국이 아무리 911 사태로 인한 후속조치로 보안 검색을 강화한다고 하지만 어린아이에게까지 다소(?) 심한 검색 행태를 보여 비난에 휩싸여 있다. 불과 6살 짜리...
2011.04.17 View 9847
바닷가에서 바람을 이용한 패러세일링.... 근데 조심해야 할 모양이다... 잘못하면 이렇게 된다.. 아주 실감나는 패러세일링이다.... 어디까지 날아갔을까? ㅎㅎ...
2010.01.30 View 9825
2008년 유나이티드 항공을 이용했던 가수가 항공여행 중에 부서진 자신의 악기(기타)에 대한 적절한 보상을 받지 못하자, 뮤직 비디오를 만들어 유투브에 올려 화...
2010.06.15 View 9542
어제 (2010년 2월 12일) 김포공항에서 다소 소란스런 일이 벌어졌다. 김포를 출발해 하네다로 떠나는 전일본공수 항공편 하나가 지연되기 시작한 것이다. 원인은 ...
2010.02.13 View 9537
한 엄마가 자기 아이를 항공 여행 중에 기내에서 때렸다가 승무원에게 아이를 빼앗긴 사건이 발생했다. 달라스에서 알바커키로 비행하던 항공기 안에서 벌어진 일...
2010.08.20 View 9386
항공업계의 유명한 괴짜 인물을 꼽으라고 한다면 버진항공 그룹의 리차드 브랜슨(Richard Branson)이나, 스피리트항공의 벤 발단자(Ben Baldanza) 등 여럿 있겠으...
2012.11.10 View 9216
항공기 연료는 일반 자동차용 기름에 비해 더 특별할까?' '제트 엔진에 사용되는 것이니만큼 일반 기름보다는 더 강력한 파워를 낼 수 있지 않을까?' 이런 궁금증...
2009.07.01 View 9092
장시간 항공 여행을 하다보면 필수적으로 접하게 되는 것 중의 하나가 식사, 기내식이다. 움직임이 적은 상태에서 오래 앉아있어야 하다보니, 기내에서 제공되는 ...
2009.03.09 View 9091
얼마 전 영국 리버풀에서 스위스 제네바로 떠나려던 저비용항공 이지제트(Easyjet) 항공기가 이륙 불가능한 상황이 발생했다. 이유는 어처구니 없게도 항공기가 ...
2013.02.25 View 9055 Votes 3
사람 가는 곳에 짐도 간다. 항공사에서 입사 초년, 공항 카운터에서 근무하면서 가장 편하다고(?) 생각하고 선호하던 근무 포스트는 No Baggage 카운터다. 말 그...
2010.08.21 View 9050
자본주의 요즘 시대에 광고는 마케팅의 기본이다. 상품(물건)을 생산하고 판매하기 위해서 입소문이라는 마케팅 방법도 괜찮기는 하지만 시간이 많이 걸리고 확대...
2010.10.06 View 8985
지난 달 15일부터 시작되어 20일까지 장장 5일이 넘게 유럽 전역 항공교통을 마비시켰던 것은 아이슬란드 발 화산재 경보 때문이었다. 화산 폭발로 인한 화산재로...
2010.05.12 View 8937
포르투갈 항공기 안에서 벌어진 프로포즈 장면이다. 승무원을 여자 친구로 둔 남자가 자신의 여자친구가 비행하는 항공기에 탑승하여 청혼하는 장면이다. 처음엔 ...
2011.01.24 View 8912
아! 좀~ 그만 좀 떠들어욧! .................. 잘못하면 주욱습니다. ㅎㅎ
2009.12.05 View 8806
승무원들 보면 이쁘긴 한데... 지나치게 말라보인다 했는데, 역시 항공사들이 제시하는 기준을 보니 조금 마른 편을 선호하는 모양. 키 165cm 에 체중은 45 - 53k...
2012.02.03 View 8789 Votes 1
지난 18일, Bradley Ray Bromelow (40세) 라는 남자가 미국 마이애미 공항에서 체포되었다. 그 이유는 다름아닌 공항에서 수하물 벨트 (Baggage Carousel) 를 타...
2010.10.19 View 8771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Next
Attach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