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항공여행정보

Accident

항공과 관련된 핵무기 사고 일지 (브로큰애로우, Broken Arrow)

마래바2015.02.13 15:54Views 1955Comment 1

지구상에는 16,300 여개의 핵무기가 있으며, 지금도 계속 개발되고 있다.

특히 북한의 핵무기 개발은 당사자인 우리들에게 치명적인 위협이 되고 있다. 사고나 판단착오, 혹은 의도적인 핵무기 사용으로 인한 폐해와 영향을 우려해 각 나라들은 지속적으로 전면 핵폐기를 요구하고 있으나, 정작 핵무기를 보유한 당사자 국가들은 군비 경쟁에만 열을 올리고 있는 모습이다.

전쟁에서 의도적이고 일반시민을 대상으로 한 핵무기 사용은 2차 세계대전에서의 일본 히로시마, 나가사키 원폭투하가 최초였다. 이 공격은 일본으로 하여금 백기를 들게 만든 결정적인 요인이 되었으나, 수많은 생명의 목숨을 앗아간 이 원폭투하를 두고 지금도 그 적절성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그럼 의도적인 사용 외에 실수로 혹은 사고로 발생했던 핵무기 사고는 없었을까? 아니다. 다수의 핵무기 사고가 있었다. 여기서는 그 중에서 항공과 관련된 핵무기 사고(미국 발생 혹은 미국 관련 발생 사고), 즉 전쟁의 위험을 일으키지 않은 핵무기 사고, 항공과 관련된 브로큰애로우(Broken Arrow) 사례를 소개한다.


▣ 1950년, British Columbia 추락 사고

미 공군 소속 Convair B-36 폭격기가 알라스카에서 카스웰(Carswell, Texas)로 비행하던 중 엔진 3개가 멈춰 서 버렸다. 조종사들은 항공기에 탑재되어 있던 Mark 4 핵폭탄을 태평양 상공에서 투하해 항공기 무게를 줄여 추락을 막으려 했지만 항공기는 복구되지 못했고, 승무원들은 프린세스 로얄 아일랜드 상공에서 항공기에서 탈출했다. 

승무원 일부는 투하된 핵폭탄 일부가 폭발한 것으로 목격했으며, 조종사 없는 Convair B-36 폭격기는 약 340킬로미터를 더 비행하다가 캐나다 British Columbia 의 Skeena 산에 추락했다. 탈출한 승무원 17명 중 5명은 끝내 발견되지 않아 사망한 것으로 처리되었다.


Mark 4 핵 폭탄 (이미지 : 위키피디아)

[항공역사] 2월 13일, 1950년 


▣ 1956년, B-47 실종 사건

MacDill 공군기지에서 출발해 모로코의 Ben Guerir 공군기지로 논스톱 비행 중이던 B-47 Stratojet 폭격기가 2차 공중급유를 위해 14,000 피트 상공에서 하강하기 시작했으나 공중급유기와의 도킹(Docking)에 실패하며 지중해 상공에서 사라져 버렸다.

폭격기에는 2개의 핵폭탄이 탑재되어 있었으며, 실종 이후 수색에도 불구하고 잔해조차 발견되지 않았다. 조종사 3명은 모두 사망한 것으로 처리되었다.

[항공역사] 3월 10일, 1956년


▣ 1958년, Tybee Island 공중 충돌 사고

미국의 B-47 폭격기가 훈련 중 F-86 전투기와 충돌했다. B-47 폭격기 조종사는 안전한 착륙을 위해 항공기의 무게를 줄여야 했고, 탑재되어 있던 7,600파운드 짜리 Mark 15 핵폭탄을 대서양에 떨어뜨린 후 폭격기는 Hunter 공군기지 인근에 무사히 착륙했다. 조종사에 따르면 핵폭탄이 투하될 당시 폭발 현상을 목격하지 못했고 이후 수색을 거쳤으나 핵폭탄은 끝내 발견되지 않았다.

[항공역사] 2월 5일, 1958년


▣ 1958년, Mars Bluff B-47 핵무기 실투 사고

훈련의 일환으로 미 Hunter 공군기지에서 출발해 영국을 거쳐 북아프리카로 향하던 B-47 폭격기가 조종사(Kulka)의 실수로 탑재되어 있던 Mark 6 핵폭탄이 지상으로 투하되었다. 다행히 핵코어는 기체에 떨어져 남아 있었으며 떨어진 핵폭탄은 큰 폭발없이 가옥과 건물을 무너뜨리는 정도로 6명 부상으로 그쳤다.

부상 가족들은 미국 정부에 소송을 제기해 54,000 달러 (2015년 기준으로 약 44만 달러) 보상을 받았다.

[항공역사] 3월 11일, 1958년


▣ 1961년, 골즈보로 B-52 추락 사고

미 공군 폭격기 B-52 Stratofortress 가 Seymour Johnson 공군기지를 이륙해 임무 중 공중급유와 연료 누출 문제로 연료가 고갈되면서 기지로 복귀하려 했으나 1만 피트 상공에서 통제 불능상태에 빠져 조종사들은 탈출하기 시작했고 마지막 남은 조종사가 해치를 열어 핵폭탄을 먼저 떨어뜨리는 데까지는 성공했으나 본인은 결국 항공기 추락과 함께 사망했으며, 먼저 탈출했던 조종사 중 2명도 결국 사망했다.

탑재되어 있던 Mark 39 핵폭탄 두개 모두 폭발하지는 않았으나 그 중 한 개의 핵물질이 땅속으로 스며들고 말았다.

[항공역사] 1월 24일, 1961년


▣ 1961년, Yuba 시 B-52 추락 사고

Mather 공군기지를 출발한 B-52 Stratofortress 폭격기가 갑작스럽게 여압장치에 문제가 생겼다. 조종사는 여압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1만 피트 상공까지 하강했으나 저고도 비행으로 인한 연료 소모 때문에 연료가 고갈되었다. 조종사는 탈출했고 조종사 없이 항공기는 24킬로미터를 더 날아가 캘리포니아 유바(Yuba) 시 인근에 추락했다. 추락 시의 충격으로 핵폭탄이 튕겨져 나오긴 했으나 다행히 폭발하지 않았고 무사히 해체되었다.

[항공역사] 3월 14일, 1961년


▣ 1964년, Savage 마운틴 B-52 추락 사고

미국 Westover 공군기지를 출발한 B-52 폭격기가 비행 중 강한 겨울 폭풍에 꼬리 날개가 부러져 나가면서 Savage Mountain 에 추락했으며, 그 과정에서 조종사를 포함한 승무원이 탈출을 시도했으나 그중 3명은 결국 사망했다. 항공기에는 2발의 핵폭탄이 실려있었으나 추가 폭발은 발생하지 않았다.


꼬리 날개가 부러져 나간 B-52 폭격기 (이미지 : 위키피디아)

[항공역사] 1월 13일, 1964년


▣ 1965년, 필리핀해 침수 사고

미 해군 소속 A-4 Skyhawk 전투기가 오키나와에서 80킬로미터 떨어진 필리핀해에서 훈련 중 항공모함에 있던 핵무기를 손상시키며 바다 속에 빠뜨렸다. Mark 43 핵무기는 끝내 발견되지 않았다.


[항공역사] 12월 5일, 1965년


▣ 1966년, Palomares B-52 추락 사고

스페인에서 훈련 중이던 미 B-52 폭격기가 공중급유을 하던 중 KC-135 Stratotanker 급유기와 충돌하면서 그대로 Palomares 인근 지중해에 추락했다. 그 과정에서 핵무기 4발 중 2발은 폭발해 인근 지중해를 오염시켰으며, 조종사와 승무원 총 11명 중 7명 사망했다. 


사고 후 인양된 핵무기 (이미지 : 위키피디아)

[항공역사] 1월 17일, 1966년


▣ 1968년, Thule 공군기지 B-52 추락사고

Plattsburgh 공군 기지에서 이륙한 B-52 폭격기가 그린랜드 인근 Thule 공군기지 근처에 추락했다. 조종사 탈출과정에서 1명 사망했고 핵물질이 스며나와 인근 눈 지역을 오염시켰다.

[항공역사] 1월 21일, 1968년


▣ 1980년, 다마스커스 핵탄두 폭발 사고

Little Rock 공군기지에서 Titan-II 미사일에 장착되어 있던 핵탄두가 소켓에서 떨어져 나가면서 작은 폭발을 일으켰다. 하지만 거기서 흘러나온 누수액으로 인해 정비사는 그 자리에서 숨졌고 다른 여러 사람들도 부상을 입었다. 


여기에 언급된 모든 사고는 미국 혹은 미군이 수행하는 지역에서 발생한 핵사고로서 공식적으로 밝혀져 있는 것들이며, 핵무기를 개발하거나 보유한 다른 국가들의 경우는 그 사례가 잘 알려지지 않고 있다.


[참고: 브로큰애로우 (Broken Arrow)]

'부러진 화살' 이라는 뜻의 이 용어는 미 국방부에서 지정해 놓은 핵 관련 사고 분류 코드 명 중의 하나로 "분실, 도난, 또는 허가 없이 폭파된 핵무기"를 의미한다. 같은 이름으로 영화, 드라마 등이 제작되기도 했다.

  • Broken Arrow: 분실, 도난, 또는 허가없이 폭파된 핵무기
  • Bent Spear: 핵무기와 관련된 중대한 사고
  • Dull Sword: 핵무기과 관련된 미비한 사고
  • Faded Giant: 비폭발성 핵관련 장치 또는 핵시설과 관련된 사고
  • Rogue Spear: 국가가 아닌 비정부 단체, 개인(테러리스트 포함)이 핵무기를 소유함


    • Font Size
기내 인터넷 제일 우수한 항공사는 어디? 세계에서 가장 여행비 비싼 나라 랭킹
Comment 1

Leave a comment Use WYSIWYG

Author Password
비행은 현실입니다 비행을 꿈만 가지고 시작하실 수는 있지만 특히 국내에서 취업을 하려면 그 과정은 그리 녹녹치 않습니다. 가장 좋은 방법은 기존 메이져급에...
2010.06.12 View 12871
3일 전에 마닐라에서 발생한 사고(사고 사례전파) 안녕하요. 연락이 늦었습니다 마닐라 여행중 사고를 당해 세부에 들어가지 못했습니다. 라살파크 인근에서 현지...
2010.06.17 View 10465
마일리지는 항공부문 마케팅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 고객에게 마일리지 누적 방식의 서비스 혜택을 사상 최초로 만들어 낸 곳이 항공사인 만큼 ...
2014.03.25 View 4444
항공여행에서 가장 중요하고 필수적인 조건 중 하나가 좌석(Seat)이다. 다른 교통수단과 달리, 항공기에는 입석이라는 게 없다. (물론 일부 저비용항공 등에서 입...
2014.01.10 View 13388 Votes 2
  항공유학시 SAC Asia 입학조건    SAS Asia는 국내 최고의 입사율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에어라인에서 국내 조종사의 영어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2014.05.03 View 3076
현대 생활에서 인터넷을 빼 놓으면 무엇이 남을까, 아니 무슨 일을 할 수 있을까 할 정도로 인터넷은 이미 우리들 생활 그 자체가 돼 버렸다. 우리나라 어느 건물...
2015.01.27 View 1285
지구상에는 16,300 여개의 핵무기가 있으며, 지금도 계속 개발되고 있다. 특히 북한의 핵무기 개발은 당사자인 우리들에게 치명적인 위협이 되고 있다. 사고나 판...
2015.02.13 View 1955
세계는 넓고 갈 곳은 많다? ^^;; 여행은 인생의 새로움과 깨달음마저 가져다 주곤 한다. 하지만 늘 걸리는 구석이 있는데 다름아닌 돈, 비용이다. 떠나고 싶지만 ...
2015.07.21 View 1531 Votes 1
해외 여행 시 필수적인 것 중의 하나가 휴대전화, 아니 스마트폰이다. 출국 전에 로밍 데이터 서비스를 이용하기도 하지만 현지 국가에 도착해 심카드를 구입해 ...
2015.07.20 View 3104 Votes 1
3월 5일 국토부의 항공운송 면허승인을 받아 Aero K, 플라이강원, 에어프레미아 국내 LCC 3사의 출범이 확정되었다. 어느 국가에도 적정 항공사 수에 대한 명확한...
2019.03.26 View 197
4만 피트 (약 1.2km) 상공에서 즐기는 식사.. 비행기 여행이 아니라면 감히 즐길 수 없는 경험일 것이다. 누구나 맛있게 즐겨야할 하늘 위의 식사지만, 항공 여행...
2009.03.13 View 17253
이 블로그에서는 잘 전하지 않았던 사실이지만, 항공 여행 중에 종종 발생하는 수하물 분실 사고 중에 일부는 마음 고약하게 먹은 도둑질에 의한 경우가 있는 것...
2009.03.14 View 20456
인터넷의 활동 공간은 드디어 항공기 안으로 까지 확대되기에 이르렀다. 물론 아직까지 본격적인 서비스에 들어간 것은 아니지만, 일부 항공사들(특히 미국 항공...
2009.03.21 View 22610
이제 더 이상 항공 여행에 있어서 여유, 융통성을 기대하기는 힘들다. 특히 미국 항공사들을 이용할 때는 주의해야 한다. 애초에는 저가 항공사들이 저렴한 항공...
2009.04.17 View 18060
자동차 사고보다 적은 확률로 발생하는 것이 항공기 사고라고 한다. 하지만 항공기 사고는 한번 나면 대형으로 그 인명 피해가 막심하기 때문에 느끼는 불안감은 ...
2009.04.15 View 20671 Votes 2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