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위키 직원 항공권

직원 항공권

항공위키

직원 항공권[편집 | 원본 편집]

항공사가 자사 직원들의 복리후생을 위해 제공하는 혜택 가운데 하나로, 거의 공짜에 가깝게 싸게 구입해 이용하는 항공권을 말한다. 항공업계에 종사한다면 가장 매력적인 장점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다. 통상 직원 본인 및 직계 가족 등이 혜택 범위에 해당하지만 외국 항공사 가운데는 가족이 아닌 타인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경우도 있다.

내용[편집 | 원본 편집]

  • ID 항공권(Industry Discount Ticket) : 자사 항공편을 이용할 때는 항공사마다 조금씩 다르긴 하지만 ID90, ID75, ID50 등으로 구분해 90%에서 50%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다.
  • ZED 항공권 : ZED는 타 항공사 항공편도 이용할 수 있도록 협약 안에서 제공되는 항공권으로 ID 항공권보다 할인폭이 더 큰 경우도 많아 최대 95%까지 할인되기도 한다.

리스팅(Listing)[편집 | 원본 편집]

ZED 항공권이 예약 확약 불가능하기 때문에 항공사에 따라서는 타 항공사 직원이 ZED 항공권을 발권했는지 그 존재 자체를 인식하지 못할 수도 있다. 따라서 ZED 항공권을 발권한 경우에는 해당 항공사에 본인이 직접 명단을 제출하는 것이 일반적이며 이를 리스팅이라고 한다. 그 절차는 항공사마다 각기 다르다.

장단점[편집 | 원본 편집]

  • 장점 : 당연히 비용을 얼마 들이지 않고도 항공기를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가장 크다.
  • 단점 : 결정적인 단점은 항공편 좌석이 허락하는 조건 하에서만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대개 75% 이상 할인된 ID90이나, ID75 항공권이나 ZED 항공권 등은 확약된 예약을 할 수 없고 좌석이 비는 상황에서만 이용 가능한 SUBLO 조건이다.

참고[편집 | 원본 편집]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