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프 체크인

항공위키

셀프체크인(Self Check-in)[편집]

전통적으로 항공편 탑승수속은 항공사 직원을 통해 좌석 배정과 수하물 위탁이 이루어져왔으나 최근 IT 기술의 발달에 따라 이용객 스스로가 좌석 배정 및 수하물을 위탁하는 자가 방식이 확대되고 있다.

공항에서 키오스크를 통해 자가 탑승수속을 하거나 웹사이트를 통해 웹체크인(모바일 체크인 포함)하고 CUBD 등을 통해 수하물을 보내는 형태가 일반적이다.

셀프 체크인 국내 항공업계 동향[편집]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2019년 9월부터 국내 공항에서 이코노미클래스 카운터에서의 체크인은 전면 중지하고 셀프 체크인을 독려하고 있다. 공항 이코노미카운터는 수하물 위탁만 가능하다. 이를 계기로 국내에도 본격적으로 공항 체크인 방식은 점차 감소하고 체크인은 이용객이 직접 수행하는 셀프 방식으로 전환되고 있다.

여기에 저비용항공사를 중심으로 공항 유인 카운터 이용 시 수수료를 부과하는 분위기가 나타나면서[1] 셀프 체크인 비중은 더욱 커지며 일반화되고 있다.

셀프 체크인 방법[편집]

관련 용어[편집]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