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무원 캘린더[편집]

마케팅 일환으로 항공사의 꽃이라 할 수 있는 자사 객실 승무원을 모델로 제작한 캘린더다. 파격적인 콘셉트로 제작하는 경우가 적지 않은 물의를 빚곤 한다. 대표적으로 유럽 최대 저비용항공사 라이언에어는 매년 비키니 차림의 승무원을 모델로 캘린더를 제작하고 있다.

배경 및 논란[편집]

비키니 승무원을 등장시킨 파격적인 캘린더는 대부분 자사 마케팅 목적이다. 특히 강한 임팩트를 통해 항공사 이름을 알리는 것이 가장 큰 목적이다. 승무원과 비키니를 결합시키는 콘셉으로 적지 않은 나라에서 성 상품화 논란이 빚어진다.

승무원 캘린더 제작 항공사[편집]

라이언에어[편집]

'비키니 승무원 캘린더'라는 콘셉트로 캘린더를 제작하며 가장 큰 화제를 모았던 항공사가 라이언에어다. 2008년부터 매년 비키니 승무원 캘린더를 제작해오고 있다. 회장 마이클 오리어리가 직접 촬영 현장에 나타나 괴기한 복장으로 함께 촬영에 임하는 등 파격적인 모습을 보였다. 비키니 캘린더로 가장 큰 마케팅 효과를 본 곳이 라이언에어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강한 인상을 남겼다.

라이언에어를 시작으로 승무원 캘린더 제작은 전 세계 저비용항공사를 중심으로 확산되었다. 이후 등장한 항공사들의 캘린더 콘셉트는 다소 파격적이어서 라이언에어의 비키니 캘린더가 오히려 '고전'스럽다고 느낄 정도다.

비바에어로버스[편집]

라이언에어의 승무원 캘린더에 자극을 받아서였는지 멕시코 비바에어로버스(VivaAerobus)도 2009년 비키니 차림의 승무원을 등장시킨 캘린더를 제작했다. 여기에 더불어 메이킹 필름까지 공개하며 마케팅에 열을 올리기도 했다.

비엣젯[편집]

베트남 대표 저비용항공사 비엣젯은 운항 초기인 2012년 비키니 승무원을 직접 항공편에 탑승시켜 화제, 물의를 모으기도 했을 정도로 파격적인 마케팅으로 유명하다. 이 항공사 역시 승무원을 모델로 정기적으로 캘린더를 제작하고 있다. 비키니 수영복 콘셉트를 시작으로 다소 노출이 있는 패션 잡지 느낌으로 다양한 변화를 주고 있다.

녹에어[편집]

태국 저비용항공사 녹에어도 2013년부터 승무원 캘린더를 제작하고 있다. 비키티 차림에서 시작해 플레이보이 바니 캐릭터까지 다양한 콘셉트를 시도하고 있다.

에어로플로트[편집]

2010년 러시아 에어포플로트는 심지어 승무원 누드 캘린더를 제작해 VIP 대상으로 뿌리기도 했다.

Air Comet[편집]

스페인 항공사 에어코멧도 2020년 자사 승무원을 누드로 등장시켜 캘린더를 제작한 바 있다.

티웨이항공[편집]

우리나라 저비용항공사 티웨이항공도 승무원을 등장시킨 캘린더를 제작하고 있다. 하지만 비키니 차림 등의 자극적인 콘셉트는 아니며 패션 화보같은 이미지를 추구하고 있다. 판매 수익금은 전액 도움이 필요한 곳에 기부하고 있다.

이스타항공[편집]

이스타항공도 항공기와 운항 승무원 등을 배경으로 캘린더를 제작하기도 했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