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덕형

항공위키

이덕형[편집 | 원본 편집]

우리나라 최초의 저비용항공사 한성항공 설립자다. 우리나라에 저비용항공 콘셉트를 최초로 실제 도입한 점은 높이살 수 있지만 그가 관여했던 어느 항공사도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하지 못했다.

저비용항공사 설립[편집 | 원본 편집]

기자 출신으로 SBS, YTN 등에서 언론인으로 활동하다가 항공시장에서 저비용항공 가능성을 보고 2004년 한성항공 설립했다. 2005년 8월 청주-제주를 시작으로 본격 상용 비행에 나섰다. 하지만 재무상황이 악화되며 2008년 운항을 중단했다. 한성항공은 이후 2010년 티웨이항공 탄생으로 이어졌다.[1]

한성항공을 출범시켰지만 지속적인 경영 악화로 대표이사, 사외이사, 전략기획팀장 등으로 퇴임, 복직을 반복하다가 결국 2006년 10월 한성항공에서 물러났다.

이후 그는 영남지역 지자체 등과의 협력으로 영남에어를 출범시켜 2008년 운항을 시작했지만 4개월 만에 운항을 중단했다. 2014년에는 전 한성항공 임직원들과 유스카이항공을 설립해 취항을 추진했지만 이 역시 더프라임이라는 기업으로 넘어가고 프라임항공이라고 이름을 바꾸며 취항을 추진했지만 성공하지는 못했다.[2]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