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연

항공위키

지연(遲延, Delay)[편집 | 원본 편집]

여러가지 의미가 있으나 대표적인 것으로 항공편 지연 출발, 지연 도착이 있다. 항공편이 약속된 출도착 시각, 즉 STD, STA를 지키지 못했을 때를 지연(Delay)이라고 한다.

항공편 지연 기준[편집 | 원본 편집]

국제적으로 통상 출도착 항공편의 경우에는 STD/STA+15분 이내에 출도착했을 때를 정시운항(정시출발, 정시도착)으로 분류하며, 이 기준을 벗어나면 지연(Delay) 항공편으로 처리한다. 항공 데이터 관리 기업인 OAG가 주로 이 기준으로 항공편 정시율, 지연율을 관리한다.

하지만 지연을 판단하는 기준은 조사하는 기관이나 지역, 국가마다 상이하다. 우리나라 관계 기관이 발표하는 자료의 경우 국제선은 1시간 이상 지연된 경우를 지연으로 간주한다.

우리나라 지연 기준[편집 | 원본 편집]

구분 출발 도착 비고
국제선 STD + 60분 초과 - 항공기 이착륙 시점을 기준으로 함
국내선 STD + 30분 초과 -

우리나라는 기준 시점을 이륙(Take-off), 착륙(Landing, Touch-down)을 기준으로 하고 있지만 ICAO 통계에서는 이륙을 위하여 항공기가 움직이기 시작한 시점부터 착륙 후 최종 정지 시점을 기준으로 한다.

기타[편집 | 원본 편집]

승객의 입장에서는 출발 정시성에 매우 민감하게 반응하지만 실제 여행, 항공기 운항에 있어서 보다 중요하고 의미있는 것은 도착 정시성이라고 할 수 있다. [1]

참고[편집 | 원본 편집]

수하물 지연[편집 | 원본 편집]

승객과 함께 탑재되어야 할 수하물이 어떤 이유에선지 승객이 탑승항공기에 탑재되지 못하고 다음 항공편 등에 실려 예정보다 늦게 도착하는 것을 수하물 지연이라 하며, 수하물 사고의 한 종류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