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하물 사고

항공위키

수하물 사고[편집 | 원본 편집]

항공사에 맡긴 (위탁) 수하물이 원래 계획했던 목적지에 도착하지 않거나, 수하물이 파손되거나 내용품 전부(일부)가 분실되거나, 아예 찾을 수 없는 등의 경우를 말한다.

수하물 사고 종류[편집 | 원본 편집]

지연(Delay)[편집 | 원본 편집]

승객이 탑승한 항공편에 함께 탑재되지 못하고 이후 후속편으로 운송되는 경우를 말한다.

파손(Damage)[편집 | 원본 편집]

수하물 혹은 내용품에 손괴가 발생하는 경우를 말한다.

분실(Lost)[편집 | 원본 편집]

항공사에 맡겼던 수하물을 다시는 찾을 수 없게 된 경우를 말한다.

부분 분실(Pilferage)[편집 | 원본 편집]

수하물 내용품 중 일부가 분실된 경우를 말한다.

수하물 사고 신고 기한[편집 | 원본 편집]

항공사들은 수하물 지연, 파손, 분실 등의 경우 각각 그 신고 기한을 정해 놓고 있다. 수하물 파손(손상)의 경우에는 인도받을 권리자(승객)가 파손을 발견한 후 즉시 또는 늦어도 인도받은 날로부터 '7일 이내' 항공사에 이의를 제기해야 한다. 지연 또는 분실의 경우에는 당해 수취인이 수하물을 처분할 수 있게 된 날(지연의 경우) 또는 수하물을 처분할 수 있게 되었어야 할 날(분실의 경우)로부터 '21일 이내' 항공사에 이의를 제기해야 한다,

수하물 사고에 대한 보상[편집 | 원본 편집]

운송인(항공사)은 약속한 수하물 운송이 정상적으로 이루어지지 않았으므로 그에 대한 적절한 보상의 책임을 진다. 항공사, 국가에 따라 바르샤바조약 혹은 몬트리올협약에 따라 보상한다. 일부 국가의 경우에는 이 두 조약/협약에 조인하지 않아 항공사 자체의 보상규정에 따르는 경우도 있다. 우리나라 역시 소비자분쟁해결기준 상에 수하물 사고 보상에 대해 명확히 하고 있다.

미국 수하물 지연 시 환불 정책 추진[편집 | 원본 편집]

미국 교통부(DOT)는 2021년, 위탁 수하물이 지연되는 경우 이미 지불한 초과 수하물 요금을 환불하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빠르면 2022년 하계 시즌부터 적용될 것으로 예상된다.[1]

  • 대상 : 국내선 도착 후 12시간(국제선은 25시간) 이내 고객에게 전달되지 않는 경우

관련 용어[편집 | 원본 편집]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