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님발라

항공위키

타님발라(Tanim-bala)[편집 | 원본 편집]

'총알심기'라는 의미로 필리핀에서 유행했던 사기 형태다. 공항에 근무하는 비리 경찰이나 보안직원이 보안검색을 이유로 항공 이용객의 수하물 또는 신체를 검하면서 몰래 총알을 집어 넣고는 보안 위법 혐의를 뒤집어 씌우고 무마 대가로 뇌물을 요구하는 법죄다.

'타님발라'라는 표현은 tanim('심기')과 bala('총알')의 합성어다.

실제로 2010년대 후반에 필리핀 공항에서 이런 사기 범죄가 기승을 부렸다. 2015년 다수의 미국인, 일본인, 필리핀인 등 국적을 가리지 않고 총알 소지혐의로 체포되는 사례가 발생했다. 뇌물 요구를 거절한 미국인이 체포되어 재판에 넘겨지는 등 언론을 통해 큰 논란을 일으켰다.[1]

66d55dac31ecf123fd2c28c9594e0dc7.jpg
피해가 커지자 심지어 이런 조롱 문구를 넣는 사람들도 (총알 넣어봐, 변호사가 올거야)

참고[편집 | 원본 편집]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