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기관사

항공위키

항공기관사(Flight Engineer)[편집 | 원본 편집]

초기 항공시대에서 항공기술이 발전하고 계기 장비가 증가하면서 조종사가 이를 감당할 수 없게 되었다. 1940년 운항을 시작한 Boeing 307 기종은 더욱 많은 기술이 추가되었고 그래서 등장한 것이 항공기관사라는 업무였다.

항공기관사는 조종실 내 각종 장비와 계기에 대한 관리, 운영을 책임졌으며 항로 등을 분석하는 항법사 업무를 수행하기도 했다.[1]

하지만 항공기가 더욱 발전하면서 관리, 통제장비 역시 컴퓨터화되기 시작했고 20세기 후반 조종사가 조종을 하면서도 충분히 다룰 수 있는 항공기가 등장하면서 항공기관사라는 업무 필요성이 자연스럽게 사라지게 되었다.

최근 개발되는 항공기는 대개 조종사 2명으로 조종 가능하며, 항공기관사라는 직책, 직업은 점차 사라지는 추세에 있다.

관련 용어[편집 | 원본 편집]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