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E(In-Flight Entertainment)[편집]

항공기 기내 즐길거리를 말하며 대표적인 것이 기내 영화, 음악 등이 있으며 지금은 많이 사라졌으나 기내 오락물로 카드, 화투 등을 제공하기도 했다.


기내오락물 종류[편집]


기내 영화의 역사[편집]

항공기내에서 영화가 처음 선 보인 것은 1925년 4월 영국 Imperial Airways 가 런던을 기점으로 유럽 지역을 운항하는 항공편에서였다. [1] 이때 상영된 영화는 코난도일의 동명 소설을 영화화한 'The Lost World' 였다. 정기 항공편 이전에 1921년 시카고 박람회에서의 이벤트로 수상 비행기에서 영화를 상영한 기록이 있으나 항공편 오락물로서 가치를 부여한 것은 아니었다. 제대로 된 기내 즐길거리를 제공한 것은 현대 항공사가 아닌 비행선이었다. 힌덴부르크(Hindenburg) 비행선에서 1936년 유럽-미국 노선에서 피아노, 라운지, 식당, 흡연실과 바(Bar)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현재의 항공기내에서 영화가 기내오락거리로 일반화되기 시작한 것는 1961년 TWA가 기내영화를 도입하면서 부터였으며, 기내 오락물의 종류도 다양화되기 시작했다.


기타[편집]

IFE 가 저비용항공을 중심으로 사라지는 곳이 있는 가 하면, 더 대형화, 고급화되기도 한다. 에미레이트항공의 경우 이코노미클래스 IFE 화면 크기가 무려 13.3인치다. [2]


참고[편집]


각주


  1. [항공상식] 사상 최초의 기내 상영 영화는?
  2. [항공소식] 에미레이트항공 IFE 화면 대형화, 타의 추종 불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