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권 수수료(Ticketing Fee)[편집]

여행사들이 항공권을 고객 대신 발권해 주고 받는 수수료를 말하는 것으로 정확히는 '발권 대행 수수료'다.

불과 수년 전만 해도 여행사들은 항공권을 발권(판매)하고 그 댓가를 항공사로부터 수수료 명목으로 수입을 올렸지만 최근 항공사들이 대거 온라인 등 자체 발권 판매망을 강화하고 비중이 커지면서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대리점관리규정(PSAA)을 근거로 여행사에 지급하던 커미션을 점차 폐지하고 있다.

이렇게 되자 여행사들은 고객을 대신해 항공권을 발권하고 각종 정보를 제공한다는 명목으로 발권 수수료를 고객으로부터 징수하고 있다.


항공사 발권 수수료[편집]

여행사와는 관계없이 항공사들도 발권 수수료를 부과하는 경우가 있다. 특히 저비용항공사들은 항공권 운임과는 관계없이 발권 수수료를 부과하곤 하는데 이것은 대개 온라인 구매를 제외하고 콜센터공항 현장에서 직접 구매할 때 발생한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