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타그룹(Tara Group)[편집]

1868년 Jamsetji Tata가 설립한 무역 회사로 시작해 성장한 인도 최대 기업집단이다. 항공 부문에서는 산하에 에어아시아와 합작해 설립한 에어아시아 인디아와 싱가포르항공과 합작한 비스타라를 두고 있다.

타타그룹은 인도 항공 산업과 깊은 역사를 가지고 있다. 인도 국영 항공사에어인디아(1946년)의 전신이라고도 할 수 있는 Tara Airlines(1932년~1946년)를 운영했었으며 1946년 에어인디아로 전환했다. 타타그룹 회장이었던 JRD Tata는 비행사 면허를 가진 조종사로 에어인디아 회장을 맡아 1977년까지 에어인디아를 경영했다.[1] 싱가포르항공이 인도 타타그룹과 합작사 비스타라를 설립한 것도 과거의 인연(?)과 무관치 않다.

에어인디아 명성이 쇠퇴하면서 경쟁력을 잃자 인도 정부는 JRD Tata를 다시 이사회로 불러 들였지만 에어인디아의 쇠퇴 경향을 되돌리지는 못했다. 그리고 타타그룹은 항공산업에서 한 발 물러나 있었다.

타타그룹은 2013년 에어아시아 인디아, 비스타라를 설립하면서 다시 항공시장으로 돌아왔다.

보유 항공사 현황[편집]

항공사 설립 지분 비고
에어아시아 인디아 2013년 51% 에어아시아(49%) 합작 설립
비스타라 2013년 51% 싱가포르항공(49%)과 합작 설립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