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인트 투 포인트(Point to Point)[편집]

포인트 투 포인트 노선 형태

항공노선 운영 형태 중 하나로 허브 앤 스포크 방식처럼 메인 거점공항으로 승객을 모아 다시 주변 노선으로 운송하는 것이 아니라 필요한 수요만큼 두 도시(공항)만 운항하는 형태다. 노선 형태가 두 도시만을 연결한다고 해서 붙혀진 이름이다. [[허브 앤 스포크] 방식이 네트워크를 중요하게 여기는 일반 FSC 항공사들이 운영하는 형태인 반면, 포인트 투 포인트 형태는 주로 소규모 저비용항공사들이 운영하는 형태다. 하지만 미국이나 유럽 등 항공시장이 거대한 경우에는 라이언에어(Ryanair)나 사우스웨스트항공(Southwest Airlines) 같은 포인트 투 포인트 형태를 운영하는 거대 저비용항공사들도 등장한다.

장점[편집]

대형 허브공항이 필요치 않기 때문에 수송 시 혼잡성이 덜한 장점이 있으며, 필요한 지점(도시)끼리 직접 연결되기 때문에 이용 편의성도 높아진다. 당연히 대형 허브공항을 구축하는데 필요한 비용이 절감된다.


단점[편집]

허브 앤 스포크 형태처럼 네트워크로 운영하지 않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많은 수의 운송횟수(수단)가 필요하다. 예를 들어 택배회사들이 각 지역마다 물류센터를 거치지 않고 직접 배송하게 되면 많은 수의 트럭이 필요하거나 많은 시간이 필요하게 된다. 또한 포인트, 포인트 간의 수요에 따라 수익성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기 때문에 허브 앤 스포크 형태보다는 노선이 새로 생기거나 없어지는 등의 부침이 심한 편이다.


관련 용어[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