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산공항

항공위키
흑산공항 계획

흑산공항[편집]

전남 신안군 흑산도에 건설이 검토되고 있는 공항으로 50인승 항공기 이착륙 가능한 활주로(1200미터) 1본을 갖출 예정이다.

흑산공항 - (IATA) - (ICAO)
활주로(명칭 : 길이 (CAT)) 1200m
이용객 -
운항횟수 -


건설[편집]

국토교통부가 2008년 울릉공항과 함께 건설 확정했으며 2015년 신규 공항 건설 계획이 수립되었다.[1] 2025년 완공되면 도서 지역을 연결하는 항공교통망으로서 큰 역할이 기대되고 있다. 하지만 2021년 현재 국립공원 가치 훼손, 자연 문제 등을 이유로 진행되지 못하고 있다.

논란[편집]

흑산도가 다도해해상국립공원이라는 이유로 국립공원위원회의 공원 계획 변경 승인이 필요하다. 2016년부터 세 차례나 환경부 국립공권위원회 회의가 열렸지만 철새 보호 대책과 국립공원 가치 훼손, 안전성 등에서 찬반 의견이 맞서며 계속 보류되고 있다.

하지만 일본, 필리핀 등에는 국립공원 안에 소형공항이 여러고 있고 인도네시아는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된 코모도제도 국립공원에 공항이 2개나 있다는 점을 들어 전향적인 검토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다.

신안군은 현실적 대안으로 2020년 8월 흑산공항 예정 부지를 국립공원에서 제외하는 대신 4.3배에 달하는 신안지역 갯벌을 대체 부지로 제공하는 국립공원 대체 편입지역 변경안을 제출한 상태다. 2020년에는 코로나19 사태로 국립공원위원회 심의가 열리지 않았다.

참고[편집]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