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100

항공위키

KC-100(나라온)[편집]

KC-100 Naraon Demo Flight.jpg

우리나라 최초로 국제 형식증명(FAA) 기준에 맞춰 개발한 민간 항공기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서 개발한 것으로 2011년 7월 20일 첫 시험 비행을 성공리에 수행했다. 공군 초등 훈련기(KT-100)로도 사용 중이며 20대 이상 생산되었다.

일명 '나라온'은 '날아오르다'와 100을 뜻하는 우리말 '온'의 합성어다.

개발[편집]

2008년 6월 개발을 시작해 2011년 7월 20일 첫 비행에 성공했다. 형식증명(2013년 3월), 제작증명/표준감항증명(2013년 12월)을 취득했다. 이 비행기 개발은 국내 민간 감항인증 제도의 프로세스를 실제 항공기 개발에 적용해 보았다는 데도 의미가 있다. 대당 가격이 6억 원 정도로 유사한 등급 외국산 항공기들과 비교할 때 상당히 비싼 편이다.

한국항공우주산업은 KC-100을 공군사관학교 생도 비행교육 입문과정 훈련기인 KT-100으로 개량해 2015년 5월 5일 비행에 성공했다. 이렇게 되면서 우리나라 공군 조종사들은 KT-100으로 비행실습, 기본 훈련기 KT-1, 초음속 고등훈련기 T-50을 거치게 돼, 국산 항공기로 전과정을 진행할 수 있게 되었다.

제원[편집]

  • 탑승인원 : 4명
  • 길이 : 8.03m
  • 폭(윙스팬) : 11.29m
  • 중량 : 1,089kg
  • 최대이륙중량 : 1,633kg
  • 엔진 : 단발 프로펠러 (315마력)
  • 최대속도 : 시속 363km
  • 항속거리 : 2,020km

대한민국 개발 비행기[편집]

  • 부활호(1953년) : 공군 이원복 소령 주도로 개발된 대한민국 최초로 제작된 비행기(단발 프로펠러기)
  • 창공3호(1987년) : 대한항공이 개발한 훈련, 레저용 비행기(쌍발 프로펠러기)로 창공91 개발로 이어졌다.
    • 창공1호 : 대한항공이 1981년~1984년 개발한 1인승 경비행기로 외국 설계도 모방해 국산화율은 30%였으며 주요 부품은 외국산이었다. (1984년 8월 29일 초도 비행 성공)
    • 창공2호 : 대한항공이 1985년~1986년 개발한 1인승 경비행기로 외국산 비행기 설계도 모방, 개발한 것으로 엔진 제외한 대부분은 국내 기술로 만들어졌다. (1986년 10월 24일 초도 비행 성공)
  • 창공91(1991년) : 대한항공이 개발한 단발 프로펠러 비행기로 국내에서 최초로 감항증명을 획득한 비행기다.
  • KT-1(1991년) : 대한민국 기술로 처음 제작한 군용 항공기다. 양산에 성공하면서 상업적으로도 가능성을 보여준 비행기다.
  • 까치호(1992년) : 항우연에서 개발한 2인승 초경량 항공기
  • 반디호(2001년) :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국내 기술로 설계 개발한 우리나라 최초의 4인승 선미익 항공기다.
  • T-50(2002년) : 국내 기술로 개발된 최초의 초음속 비행기로 고등훈련기로 개발되었지만 무장 시 경급 공격기로도 활용 가능한 비행기다.
  • KC-100(2011년) : 한국항공우주산업이 개발한 항공기로 FAA 감항증명을 획득했으며, 훈련기 KT-100으로 개량해 공군에 납품하기도 했다.
    • KLA-100(2017년) : KC-100을 베이스로 스포츠급 경항공기로 개발된 비행기다.

각주